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20세기 천재 시계 디자이너가 남긴 유산

17,5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불가리(Bvlgari)가 지난달 말 개최한 제네바 워치 데이즈 2020(Geneva Watch Days 2020)에서 제랄드 젠타 아레나 바이-레트로 스포츠(Gérald Genta Arena Bi-Retro Sport) 워치 신제품을 공개했습니다. 

- 2020년 신제품, 제랄드 젠타 아레나 바이-레트로 스포츠

불가리는 새 밀레니엄의 시작과 동시에 2000년 제랄드 젠타를 인수했습니다. 제랄드 젠타는 여러분들도 잘 아시다시피 오데마 피게의 로열 오크(1972년), 파텍필립의 노틸러스(1976년) 등 수많은 손목시계 명작들을 디자인한 20세기 최고의 시계 디자이너 제랄드 젠타(Gérald Genta, 1931-2011)가 설립한 브랜드인데요. 젠타 특유의 디자인 코드를 반영한 개성적인 컴플리케이션 라인으로 일부 시계애호가들 및 컬렉터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습니다. 특히 점핑 아워로 시를 표시하면서 분과 날짜를 레트로그레이드 형태로 표시하는 바이-레트로(Bi-retro) 시리즈와 디즈니의 인기 만화캐릭터를 재치 있게 변주한 미키 마우스 시리즈가 유명하지요. 하지만 브랜드가 불가리에 완전히 흡수되면서 2000년대 중반 이후로는 제랄드 젠타 이름을 사용한 제품은 자연스레 자취를 감췄습니다.

- 2019년 출시한 아레나 바이-레트로 50주년 기념 모델

그러나 2019년 아레나 바이-레트로(Arena Bi-Retro) 워치 탄생 50주년을 맞아 출시한 플래티넘 케이스 블루 다이얼 신제품에 모처럼 제랄드 젠타 이름과 로고까지 되살림으로써 제랄드 젠타 컬렉션의 본격적인 부활을 알렸는데요. 기세를 몰아 올해도 신제품을 추가했습니다. 제랄드 젠타 아레나 바이-레트로 스포츠는 전체 브러시드 가공한 티타늄 케이스로 선보입니다. 전작 플래티넘 버전과 비교하면 케이스 사이즈가 41mm에서 43mm로 커졌고(두께는 12mm) 이름처럼 한결 스포티한 디자인을 자랑합니다. 

매트한 질감의 블랙 다이얼 위에 안트라사이트(무연탄) 컬러 트랙을 추가하고 화이트 및 옐로우 프린트를 더해 개성적인 바이-레트로그레이드 디스플레이의 가독성을 고려했습니다. 분은 다이얼 12시 방향에 210° 가량 기울어진 트랙을 따라서 이동하며, 날짜는 6시 방향에 180° 가량 기울어진 트랙을 따라 각각의 스켈레톤 핸드와 함께 이동하며 표시합니다. 그리고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별도의 어퍼처(창)로 점핑 아워(시)를 표시합니다. 

무브먼트는 지난해 리뉴얼 론칭한 아레나 바이-레트로 워치와 마찬가지로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BVL 191를 베이스로 제랄드 젠타 바이-레트로/점핑 아워 모듈을 얹어 수정한 신형 칼리버 BVL 300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42시간).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독자적인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으며, 케이스 방수 사양은 100m. 티타늄 아르디용 버클을 갖춘 매트한 블랙 컬러 악어가죽 스트랩을 체결했습니다. 

제랄드 젠타 아레나 바이-레트로 스포츠 워치(Ref. 103448)는 리미티드 에디션이 아닌 레귤러 에디션으로 선보이며, 리테일가는 1만 5,000 유로(EUR)로 책정됐습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