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50년 만에 부활한 크로노그래프

5,0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865년 건립한 제니스(Zenith) 매뉴팩처의 고향인 르로끌 지방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보호지역으로 지정될 만큼 스위스 내에서도 특별한 위상을 자랑합니다. 지난해 브랜드를 대표하는 하이비트 자동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이자 시계인 엘 프리메로(El Primero) 탄생 50주년을 성대하게 기념한 제니스는 올해도 그 여운을 이어가며 그 동안 한 번도 빛을 보지 못한 특별한 엘 프리메로 모델을 현대적으로 복각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크로노마스터 리바이벌 쉐도우(Chronomaster Revival “Shadow”)와 마찬가지로 새롭게 선보인 크로노마스터 리바이벌 “매뉴팩처 에디션”(Chronomaster Revival “Manufacture Edition”)은 유서 깊은 매뉴팩처 건물 안에서도 아무나 출입할 수 없는 가장 비밀스러운 공간인 그르니에(Grenier) 즉 다락방에서 발견된 1960년대 말 빈티지 프로토타입을 원형 그대로 참고해 제작되었습니다. 

- 샤를 베르모와 엘 프리메로 스토리를 담은 영상

쿼츠 위기의 여파로 자칫 역사 속으로 사라질 뻔한 엘 프리메로는 당시의 책임 개발자 중 한 사람인 샤를 베르모(Charles Vermot)가 오리지널 스케치와 관련 부품들, 그리고 완조립한 시계 및 무브먼트, 프로토타입 등을 회사가 강제 매각되는 혼란 속에서도 살뜰하게 챙김으로써 현재까지 그 전설의 역사가 이어질 수 있게 된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갖고 있습니다. 제니스는 지난해 엘 프리메로 50주년을 맞아 매뉴팩처의 비밀 다락방을 수십여 년 만에 정리하면서 두터운 먼지와 거미줄로 뒤덮인 캐비닛 안에서 몇 종의 인상적인 프로토타입을 발견했고, 지금껏 단 한번도 발표된 적 없는 독특한 오리지널 베리에이션을 바탕으로 올해 일련의 신제품을 출시하게 된 것입니다. 

크로노마스터 리바이벌 “매뉴팩처 에디션”은 1969년 제작된 최초의 엘 프리메로 모델(Ref. A386)의 파생 다이얼 버전을 충실하게 재현한 것으로, 다이얼의 트라이-컴팩스(쓰리 카운터) 바탕 컬러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오리지널 A386의 그것(블랙, 그레이, 미드나잇 블루 삼색)과 컬러가 사뭇 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화이트 래커 다이얼 바탕에 미묘하게 톤이 다른 세가지 각기 다른 블루 컬러 카운터를 적용해 눈길을 끕니다. 앞서 강조했듯 지금껏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오리지널 빈티지 프로토타입의 다이얼을 말 그대로 '리바이벌' 했습니다. 블랙 컬러 바탕의 미닛 트랙, 타키미터 스케일을 프린트한 챕터링, 센트럴 크로노그래프 핸드의 형태와 컬러 등 그 밖의 디테일한 부분까지 오리지널의 풍모를 제대로 되살렸습니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케이스의 형태 및 크기도 오리지널 엘 프리메로 A386와 같게 제작했습니다. 직경 38mm 케이스에 50m 방수 성능을 보장합니다. 무브먼트 역시 가장 순수한(!?) 형태의 엘 프리메로 무브먼트를 계승한 엘 프리메로 400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5헤르츠, 파워리저브 50시간). 스트랩은 다크 블루 컬러 악어가죽 소재를 사용했으며, 스틸 핀 버클을 장착했습니다. 

크로노마스터 리바이벌 “매뉴팩처 에디션”(Ref. 03.Z386.400/60.C843)은 원래 르로끌 제니스 매뉴팩처를 방문한 사람에게만 독점 판매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인해 여행 등이 여의치 않은 상황을 고려해 5월부터 유럽 여러 국가들 및 미국 등지를 거쳐 순차적으로 런칭하는 이커머스 플랫폼을 통해서만 판매될 예정입니다. 또한 책 모양으로 디자인된 독특한 스페셜 패키지에 담겨 제공됩니다. 구성품 중에는 시계와 함께 스위스의 유명 카투니스트 코지(Cosey)가 그린 샤를 베르모에 관한 만화와 다락방에서 발견된 빈티지 다이얼 모티프도 포함돼 있다고 하니 엘 프리메로 애호가들 및 컬렉터들에겐 특별한 소장 가치가 있어 보입니다. 참고로 제품의 공식 리테일가는 8천 900 스위스 프랑(CHF)으로 책정됐습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