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2020년 몽블랑 시계의 새로운 변화

10,8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몽블랑 빌르레 매뉴팩처(舊 미네르바) 내 어셈블리 워크샵

몽블랑(Montblanc)은 전설적인 매뉴팩처 미네르바(Minerva)의 유산을 단순히 자사의 역사에 흡수하는 차원에 그치지 않고 미네르바가 곧 몽블랑, 몽블랑이 곧 미네르바라는 일념으로 지난 수년 간 워치 컬렉션의 기반을 공고히 다져왔습니다. 미네르바의 유구한 파인 워치메이킹 노하우는 클래식 라인인 스타 레거시(Star Legacy)와 헤리티지(Heritage)로, 크로노그래프를 위시한 프로페셔널 인스트루먼트 타임피스의 전통은 모터레이싱 컨셉의 타임워커(TimeWalker)로, 밀리터리와 산악 탐험의 정신은 레트로 스타일의 1858 컬렉션으로 각각 그 갈래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 ‘산악 탐험 정신’을 강조한 1858 지오스피어 광고 비주얼

- 2018년 1858 컬렉션 주요 제품 소개 영상

특히 몽블랑 1858 컬렉션은 미네르바의 1920~30년대 초기 손목시계를 향한 '오마쥬(경의)'의 의미를 담아 고전적인 디자인을 강조하면서도 모던한 케이스 라인과 하이테크 소재의 활용, 방수 성능의 개선을 통해 스포티한 매력을 발산하는 점이 특기할 만합니다. 2015년 하반기 최초 론칭 이래 꾸준히 라인업을 확장해왔고, 미네르바 160주년을 맞은 2018년을 기점으로 주요 라인업을 재정비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 1858 지오스피어 패밀리

그리고 2020년, 몽블랑은 1858 컬렉션에 몇 가지 색다른 시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블루 캡슐(Blue Capsule)로 명명한 일련의 블루 에디션의 등장을 꼽을 수 있습니다. 물론 1858 컬렉션에 블루 컬러 다이얼 제품을 선보인 것이 처음은 아니지만, 일관된 디자인 코드와 컬러 테마로 개별 라인업처럼 편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2018년 출시한 1858 컬렉션 블랙 다이얼 제품들

- 2019년 출시한 1858 컬렉션 그린 다이얼 제품들

기존의 블랙 다이얼이 컬렉션의 기원이 되는 밀리터리 워치 스타일에 충실하면서 대지와 산맥을, 그린 다이얼은 녹음으로 물든 산과 숲을 연상시키는 느낌이었다면, 새로운 블루 다이얼은 눈 덮인 겨울산과 빙하를 떠올리게 합니다. 또한 그 전까지 케이스 소재로 스테인리스 스틸과 브론즈(청동)를 주로 선호했다면, 올해의 블루 캡슐 에디션 2종에는 5등급 티타늄을 사용했습니다. 2018년 단 100피스 한정 제작 출시한 1858 포켓 워치 리미티드 에디션(Ref. 118485)도 티타늄 케이스에 블루 다이얼을 적용한 것을 상기하면, 티타늄 케이스와 블루 다이얼 조합을 몽블랑은 일찍이 염두에 둔 셈입니다. 또한 티타늄 특유의 둔탁한 그레이 톤과 블루 컬러가 제법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 

- 1858 스플릿 세컨드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 100

올해의 블루 캡슐 에디션 중 가장 고가에 특별한 모델은 1858 스플릿 세컨드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 100(1858 Split Second Chronograph Limited Edition 100, Ref. 126006)이 아닐까 싶습니다. 직경 44mm, 두께 14.55mm에 달하는 오버사이즈 케이스는 1920~30년대 오리지널 미네르바 크로노그래프 손목시계를 염두에 둔 것으로, 당시의 미네르바 칼리버 17.29를 계승한 모노푸셔 타입의 수동 크로그래프 칼리버 MB M16.31의 사이즈 때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미들 케이스, 크라운 및 푸셔, 케이스백까지 전체 5등급 티타늄 합금을 사용해 시계 사이즈에 비해 매우 가볍습니다. 소재 자체가 피부 알러지를 유발하지 않으면서, 높은 항자기성과 내부식성을 기대할 수 있고, 인장 강도가 높아 충격에도 강한 장점들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빛의 각도에 따라 약간 보라색을 띠는 블루 그라데이션 다이얼은 일반적인 래커 처리가 아닌 반투명 에나멜 도료를 여러 겹에 걸쳐 도포한 후 800도씨 이상 고온의 가마에서 구워내는 과정을 거쳐 완성한 그랑 푀(Grand feu) 에나멜 다이얼로 차원이 다른 고급스러움을 자랑합니다.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은 1백년 이상의 오랜 세월이 흘러도 원래의 모습을 간직하기 때문에 19세기 포켓 워치 제작 시절부터 고급 시계 제조에 활용돼 왔습니다. 

- 1858 지오스피어 블루

반면 몽블랑 1858 지오스피어(1858 Geosphere) 블루는 단연 올해 1858 컬렉션의 하이라이트 피스입니다. 북반구와 남반구에 해당하는 지구의 모습을 형상화한 돔형의 회전 디스크가 어우러진 유니크한 디스플레이 형태는 1858 지오스피어를 단숨에 시계애호가들의 뇌리에 각인시켰는데요. 여느 브랜드에서는 보기 힘든 개성적인 레이아웃과 독자적인 월드타임 컴플리케이션 모듈의 탑재로 1858 지오스피어는 2018년 런칭 이래 1858 컬렉션을 상징하는 시그니처 라인업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 1858 지오스피어 블루 브레이슬릿 모델

신제품 1858 지오스피어 블루는 5등급 티타늄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케이스 직경은 42mm, 두께는 12.8mm로 이전의 스틸 및 브론즈 버전과 사이즈는 같습니다. 조작이 용이하도록 측면 플루티드 가공한 양방향 회전 베젤 역시 5등급 티타늄을 바탕으로 톱 인서트 소재는 컬렉션 최초로 블루 세라믹을 사용했습니다. 블루 세라믹은 그 자체로도 해당 모델에 포인트가 되는 것은 물론, 자외선에 의한 변색이나 외부 긁힘(스크래치)에도 강해 오랫동안 원래의 모습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한 레이저 인그레이빙으로 새긴 동서남북 방위기점(Cardinal points)은 실제 등산과 같은 아웃도어 활동시 나침반 대용처럼 활용할 수 있습니다. 타 브랜드는 대체로 세라믹 인서트 베젤을 다이버 워치에 적용하는데 반해, 몽블랑은 밀리터리 워치 디자인을 계승한 레트로 컨셉의 스포츠 워치 모델에 도입한 사실에 새삼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컬렉션을 관통하는 고전적인 디자인 코드를 따르면서도 최근 시계 업계에서 유행하는 트렌드를 선입견 없이 받아들인 대담함이 1858 컬렉션을 규정하는 숨은 요소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짙은 블루 컬러를 바탕에 바깥쪽으로 갈수록 블랙에 가깝게 그라데이션 처리한 다이얼은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또 다른 블루 캡슐 에디션 2종- 1858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 1858 오토매틱 블루- 와도 디자인을 공유합니다. 블루 그라데이션 다이얼과 인덱스 및 핸즈에 적용한 화이트 컬러 특수 야광도료 수퍼루미노바(Super-LumiNova®)의 만남은 앞서 언급한 빙하와 설산을 떠올리게 하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아무런 설명 없이 그저 블루 컬러가 트렌디해서 베리에이션처럼 추가한 것과 전작의 스토리텔링을 이어가면서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며 추가한 것과는 본질적으로 차이가 있습니다. 몽블랑은 후자의 예에 속하면서 해당 컬러 조합을 매우 적절하게 활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 1858 오토매틱 24H

하지만 올해 몽블랑 1858 컬렉션의 모든 신제품에 블루 테마가 적용된 것은 아닙니다. 시간을 24시 단위로 표시하는 1858 오토매틱 24H(1858 Automatic 24H)와 첫 자동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제품인 1858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1858 Monopusher Chronograph)는 무난한 블랙 컬러 다이얼을 적용했습니다. 컬렉션에 처음으로 전개하는 라인업에 가장 먼저 블랙 다이얼을 적용하고, 그 이후에 새로운 컬러 다이얼을 추가하는 것은 그간 몽블랑이 1858 컬렉션을 구축해온 방식이기도 합니다.


- 1858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매트한 블랙 다이얼과 함께 빈티지 모델의 세월에 의해 변색된 방사선계 발광 물질(라듐)에서 착안한 베이지 컬러 수퍼루미노바를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와 커시드럴 핸즈(Cathedral hands)에 코팅해 컬렉션을 관통하는 빈티지 디자인 코드를 충실히 따르고 있습니다. 또한 1858 컬렉션의 다른 모든 제품들처럼 어김없이 1930년대 빈티지 몽블랑 로고를 사용했습니다.

- 신제품 1858 오토매틱 24H의 케이스백

한편 케이스백 디자인은 전작들에서 큰 변화가 없습니다. 모델에 따라 5등급 티타늄 혹은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백에 메종 창립자들에 영감을 준 몽블랑 산 형상을 배경으로 하단에는 몽블랑 스타 로고를 둘러싼 나침반과 함께 등반용 아이스 피크를 새겨 1858 컬렉션의 테마인 ‘산악 탐험 정신(Spirit of Mountain Exploration)’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 1858 컬렉션 전 제품은 몽블랑 랩 테스트 500을 통과했다.

더불어 1858 컬렉션의 모든 제품들은 총 500시간에 달하는 몽블랑 자체적인 엄격한 품질 인증 테스트를 받고 있습니다. 몽블랑 르 로끌 매뉴팩처 내에서 실시되는 몽블랑 랩 테스트 500(Montblanc Laboratory Test 500)은 첨단 로테이팅 머신을 이용한 와인딩 퍼포먼스 & 어셈블리 컨트롤 테스트(4시간)를 필두로, 지속적인 정확도 컨트롤 테스트(80시간), 실제 손목에 착용한 효과를 계산한 복합 시뮬레이션 기기를 이용한 펑션 컨트롤 테스트(336시간), 섭씨 6도~45도 사이에서의 온도 및 5가지 자세차에서의 정상 작동을 시험하는 제너럴 퍼포먼스 컨트롤 테스트(80시간), 다이얼에 쉽게 습기가 차는지 여부 및 실제 방수 성능(100m)을 확인하는 워터 레지스탕스 컨트롤 테스트(2시간) 등 크게 5가지 단계를 거쳐 진행한 후 최종 검수를 거쳐 500시간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한 제품임을 담당 워치메이커의 서명을 받아 해당 인증서와 함께 출고합니다.


- 2020년 신제품, 1858 지오스피어 블루 (좌) & 1858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우)

몽블랑 1858은 비교적 짧은 시간 만에 브랜드가 자랑하는 메인 컬렉션 중 하나로 우뚝 섰습니다. 베이직한 타임온리 모델부터 크로노그래프, 월드타임(GMT), 미네르바의 역사적인 칼리버를 재현한 수동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에 이르기까지 기능, 소재, 컬러까지 다양한 제품들로 즐비한대요. 올해 새롭게 추가한 블루 캡슐 에디션과 두 블랙 다이얼 신제품은 나날이 진화하는 1858 컬렉션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중 1858 지오스피어 블루와 1858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는 이미 지난 4월 초 국내에 출시되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2020년 상반기 몽블랑이 자신 있게 선보이는 1858 컬렉션 주요 신제품들은 타임포럼 공식 리뷰를 통해서도 순차적으로 자세히 소개할 예정이오니 계속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