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운석 다이얼과 문페이즈의 환상적인 만남

2,6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2019년 발표한 아쏘 레흐 드라룬

에르메스(Hermès)는 지난해 SIHH에서 북반구와 남반구의 문페이즈를 동시에 표시하는 아쏘 레흐 드라룬(Arceau L’heure de la lune)을 발표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아쏘 레흐 드라룬은 같은 해 열린 제19회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Grand Prix d’Horlogerie de Genève, GPHG 2019)에서 캘린더 및 아스트로노미 시계 상(Calendar and Astronomy Watch Prize)을 수상할 만큼 기술적인 성취를 인정 받았는데요. 블루 어벤츄린과 미티어라이트(운석)를 다이얼 소재로 사용한 전작에 이어 올해는 3가지 각기 다른 종류의 운석 다이얼을 적용한 3종의 한정판 형태로 선보입니다. 

- 아쏘 레흐 드라룬 블랙 사하라 운석 다이얼

마구인 등자(鐙子, Stirrup)에서 영감을 얻어 수석 디자이너 앙리 도리니(Henri d’Origny)가 1978년 디자인한 아쏘 컬렉션 특유의 시그니처 케이스 디자인(원형의 케이스와 결합한 비대칭 러그 형태)은 여전합니다. 총 3가지 버전의 신제품 중 두 모델은 화이트 골드, 한 모델은 플래티넘 케이스로 선보입니다. 공통적으로 케이스 직경은 43mm이며, 30m 생활 방수를 보장합니다. 3가지 버전 모두 운석 다이얼을 사용했지만 같은 운석을 소재로 삼진 않았습니다. 해당 운석 다이얼은 운석의 출처 내지 채집 장소에서 착안해 블랙 사하라(Black Sahara), 루나(Lunar), 마션(Martian)으로 각각 다르게 명명되었습니다. 각 운석 다이얼은 컬러나 질감도 조금씩 다른데요. 블랙 사하라 버전은 짙은 안트라사이트 톤의 흔히 운석 다이얼 하면 떠올릴 수 있는 전형적인 다이얼 컬러를 띠고 있다면, 루나 버전은 우주의 성운을 연상시키는 크고 작은 알갱이 입자가 도드라지는 모습이고, 마션 버전은 운석이라 표기하지 않는 한 언뜻 봐서는 그린톤의 대리석을 연상시키는 불규칙한 패턴이 인상적입니다.  

- 아쏘 레흐 드라룬 루나 운석 다이얼

블랙 사하라, 루나, 마션 각기 다른 종류의 운석 다이얼 위에서 회전하는 모바일 카운터(Mobile counters)- 시간과 날짜(포인터 핸드)를 표시하는 서브 다이얼- 의 컬러 역시 3가지 버전이 각기 다릅니다. 블랙 사하라 버전은 실버 래커 다이얼 위에 오돌토돌하게 크리스탈 입자를 흩뿌린 듯한 질감으로 마무리 했다면, 루나 버전은 타바코 브라운 컬러 그라데이션 처리한 다이얼을, 마션 버전은 폴리시드 마감한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화이트 래커 다이얼을 적용해 차이를 보입니다.

- 아쏘 레흐 드라룬 마션 운석 다이얼

물론 기능적으로는 전작과 차이가 없습니다. 모바일 카운터가 다이얼 위를 마치 부유하듯 회전하면서 북반구(Nord)와 남반구(Sud)에서 바라본 달의 삭망을 표시합니다. 다시 말해 모바일 카운터가 두 달과 어느 정도 맞닿아 있는가에 따라 보름달, 상현/하현달(반달), 그믐/초승달 여부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입니다. 달이 지구를 공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음력 29.5일)을 주기로 변화하는 월령을 표시하는 문페이즈 시계는 많지만 이렇게 드라마틱하게 서브 다이얼이 회전하면서 더블 문페이즈 디스플레이 역할을 하는 시계는 흔치 않기 때문에 독창적인 디스플레이 방식 만으로도 아쏘 레흐 드라룬은 모종의 성취를 자랑합니다.

- 문페이즈 디스크 위에 디미트리 리발첸코가 디자인한 페가수스 형상

또한 12시 방향에 위치한 남반구 달에는 에르메스의 스카프를 디자인하며 메종과 인연을 맺은 일러스트레이터이자 화가인 디미트리 리발첸코(Dimitri Rybaltchenko)가 디자인한 그리스 신화 속의 날개 달린 천마(天馬), 페가수스(Pegasus)를 형상화했습니다. 페가수스의 모습을 달 속에 실제 녹아 든 것처럼 은은하게 표현했기 때문에 특유의 몽환적인 느낌을 더합니다. 

- 아쏘 레흐 드라룬의 분해 및 조립 사진

무브먼트는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H1837를 베이스로 유명 독립시계제작자 장-프랑수아 모종(Jean-François Mojon)이 설립한 르로끌의 컴플리케이션 워크샵 크로노드(Chronode SA)에서 에르메스를 위해 독점 개발한 일명 뢰흐 드라룬(L’heure de la lune) 컴플리케이션 모듈을 얹어 수정했습니다. 다이얼의 모바일 카운터를 움직이는 카루셀 구조의 독특한 기어 시스템을 포함한 모듈 자체의 총 부품수만도 117개에 달할 만큼 보기 보다 상당히 복잡한 구조로 이루어졌습니다. 투명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독자적인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고요. 

아쏘 레흐 드라룬 신제품 3종은 모두 리미티드 에디션 형태로 출시합니다. 플래티넘 케이스 & 마션 운석 다이얼 버전은 단 2피스 한정 제작되었으며, 화이트 골드 케이스 & 블랙 사하라 운석 다이얼 버전은 30피스, 화이트 골드 케이스 & 루나 운석 다이얼 버전은 36피스 한정 제작 선보입니다. 작년에 출시한 블루 어벤츄린과 그레이 운석 다이얼 버전이 각각 100피스씩 한정 제작됐던 것을 상기하면 매우 적은 수량입니다. 참고로 세 모델의 리테일가는 아직 미정입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