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사선으로 이어진 골드 브레이슬릿의 매력

2,9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 Maud Remy-Lonvis © Cartier

까르띠에(Cartier)가 2020년 새롭게 선보이는 여성용 브레이슬릿 워치 컬렉션 마이용 드 까르띠에(Maillon de Cartier)를 소개합니다. 마이용은 프랑스어로 연결 고리를 뜻하는데요. 일찍이 주얼리 형태로는 작은 링크로 연결된 링과 브레이슬릿 형태의 마이용 팬더 시리즈가 여성들로부터 사랑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 Maud Remy-Lonvis © Cartier

새로운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는 기존의 마이용 주얼리 디자인과는 외관상 큰 차이를 보입니다. 세로로 길쭉한 직사각형에 가까운 각 체인 링크가 사선으로 빗겨나게 정렬된 형태를 띠고 있어 기하학적이면서도 볼륨감 넘치는 실루엣을 드러냅니다. 이 시계는 어쩌면 사진 보다는 실물을 직접 봐야 더 특유의 개성적인 디자인을 체감할 수 있을 듯 한데요. 여기에 시계의 다이얼에 해당하는 헤드 부위는 육각형을 띠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역시 일반적으로 대칭을 이루는 형태가 아니라 상당히 독특합니다. 그간 여러 컬렉션을 통해 스퀘어, 라운드, 오벌, 쿠션, 옥타곤 등 다양한 쉐입(Shapes)에 통달한 까르띠에다운 육각 쉐입의 재해석이라 할 만합니다.  

-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 컬렉션 Maud Remy-Lonvis © Cartier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 컬렉션 글로벌 런칭과 관련해 까르띠에 워치메이킹 디자인 디렉터인 마리-로 쎄레드(Marie-Laure Cérède)는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습니다.


"우리는 단조로운 워치 브레이슬릿에서 벗어나 입체적인 형태로 접근함으로써, 기존의 브레이슬릿 디자인을 뛰어넘고자 했습니다. 역동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실루엣을 통해 생기 있는 매력이 전해질 것입니다".


-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 클로즈업 샷 Cédric Vaucher © Cartier

세심하게 각면 커팅된 케이스와 링크를 따라 사선으로 이어진 브레이슬릿이 착용시 특유의 리듬감을 전달하는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 컬렉션은 옐로우 골드, 핑크 골드, 화이트 골드 총 3가지 종류의 18K 골드 케이스 및 브레이슬릿에 일부 모델은 베젤 및 크라운에만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고, 일부 하이 주얼리 모델은 케이스는 물론 다이얼, 브레이슬릿까지 다이아몬드를 풀 파베 세팅해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공통적으로 케이스(헤드) 직경은 가로 16 x 세로 17mm이며, 두께는 6.8mm, 무브먼트는 시와 분만 표시하는 아담한 사이즈의 쿼츠 무브먼트를 탑재했습니다. 

마이용 드 까르띠에 워치 컬렉션의 출시 가격은 아직 미정이며, 국내에는 오는 5월부터 전국 까르띠에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을 예정입니다. 최근 까르띠에의 뮤즈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영화배우 카야 스코델라리오(Kaya Scodelario)가 제품을 착용한 공식 비주얼로도 함께 감상하세요. 

카야 스코델라리오 착용샷 Brianna Capozzi © Cartier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