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약먹을시간

흉터연고 효과높이는 법! 성분에 따라 바르는 방법이 달라요

4,1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번 시간에는
흉터치료에 쓰는 약에 대해서
알아볼게요!

종류에 따라 사용법이 다르기 때문에
잘 알고 쓰셔야 한답니다.

흉터치료제는
두가지로 크게 나눠볼 수 있어요.

하나는 양파추출물, 헤파린 성분 등으로 이루어진 연고와 다른 하나는 실리콘 성분의 제품이죠.



제품마다 배합은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헤파린과 알란토인, 양파추출물 등이 흉터연고에 쓰이고 있는데요. 


새살이 돋는 과정에서 콜라겐이 생성되는데, 오히려 많이 증식되거나 원래의 피부 모양대로 돌아가지 않으면 울퉁불퉁한 흉터가 됩니다.


그래서 이 연고들에 들어있는 성분들이 콜라겐 섬유의 구조를 느슨하게 하고 새살 조직의 과다증식을 억제합니다. 염증을 가라앉히고 혈관을 안정시키는 작용도 하죠.


이런 성분이 들어간 제품을 사용하실 때에는 하루에 3번 이상, 자주 바르시는게 좋구요.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마사지를 하며 발라줍니다. 



흉터 부위에 성분이

쏘옥쏘옥 잘 흡수되게끔 하는 것이

포인트죠! 



두번째로는 실리콘 성분의 제품들이 있어요. 실리콘은 바르는 타입과 붙이는 시트타입이 있는데요.


새살이 돋고 아문 부위가 건조하게 되면 흉터가 더 잘 생길 수 있어요. 그래서 실리콘을 덮어 그 부위에 수분을 유지시켜주고 흉터부위 압박으로 조직이 올라오는 것을 막게 되면 콜라겐의 과한 생성을 막아 흉터를 완화시켜 줍니다. 


실리콘 성분의 흉터 제품들은 의료기기에 해당하는데요. 이 제품들도 사용법을 잘 숙지하고 제대로 사용하셔야 합니다. 



붙이는 시트 타입은 우선 크기에 맞게 잘라서 사용하구요. 처음 이틀 동안은 4시간씩 붙이고 그 다음 사용시간을 점차적으로 늘려서 피부가 적응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점차 사용시간을 늘려서 하루에 최소 12시간씩 부착하고 피부가 잘 적응한다면 하루종일 24시간 부착하는 것이 좋아요. 

단, 가렵거나 발진이 생기면 하루 12시간으로 사용시간을 제한합니다.

그리고 이 시트는 하루에 최소 1번은 자극이 적은 비누와 미지근한 물로 세척한 뒤 잘 말려서 다시 사용하는거구요. 그렇게 사용하시다가 2주 간격으로 새것으로 교체를 하면 됩니다. 



바르는 타입 같은 경우에는 실리콘 막을 형성시키기 위해서 얇게 도포하는 것이 중요해요. 앞에서 양파추출물, 헤파린 성분 연고는 잘 흡수되도록 부드럽게 문지르라고 했는데요. 이 실리콘 성분 제품은 그렇게 바르시면 절대 안됩니다. 


실리콘 성분 흉터 외용제는 부위에 얇게 도포가 되고 건조되어 막이 생기면 충분합니다. 많이 바른다고 흉터가 빨리 개선되는 것은 아니니 제대로 사용하도록 합시다. 피부에 막을 하나 만든다고 생각하시고 얇게 스윽~ 발라주세요.


답은!
둘을 같이 사용하는게 제일 좋다~ 입니다.


헤파린, 양파추출물 성분의 연고로 마사지해서 잘 흡수시키고 마른 뒤에 그 위에 실리콘 성분으로 덮어 주는거죠. 


하지만 둘다 사용하기 어렵다면 피부가 튀어나오고 울퉁불퉁한 흉터에는 실리콘 성분을 먼저 선택해보시구요. 색깔이 울긋불긋한 자국이 있는 흉터에는 헤파린, 양파추출물 성분을 사용해보시길 바랍니다. 



만 2세 이상의 소아라면 헤파린, 양파추출물 성분 연고사용 가능하구요, 실리콘 성분 제품은 영유아, 임산부 모두 사용 가능합니다. 



어느 제품을 고르셨든지간에~ 중요한 것은! 상처가 새살이 다 돋고 아문 다음에 사용하시고 꾸준히 인내심을 갖고 잘 바르는 것입니다!


정리!

영상으로 더 자세히 보고 싶다면

▼ 아래를 클릭!

언제 어디서나 보기만 해도 약이 되는

내 손 안의 약국 '약먹을시간'


※ 안전한 약물 사용을 위해

단골약국에서 상담하세요 :)

본 콘텐츠는 광고를 포함하고 있지 않습니다.

약 먹을 땐, 약먹을시간!
약은 구독 후 복용하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