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코로나19 속, 모바일 게임이 가장 크게 성장할 것"

낮은 진입장벽과 단순한 개발 시스템이 성장 요인으로 뽑혔다

3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모바일 게임이 올해 게임 산업의 여러 플랫폼 가운데 가장 크게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 출시될 차세대 콘솔과 코로나19의 영향이다.


시장 조사 업체 뉴주(Newzoo)는 ​지난 8일 '2020 글로벌 게임 시장 현황'에서 구체적인 수치를 포함한 분석을 공개했다. 뉴주는 "전 세계에서 약 27억 명의 사용자가 1,593억 달러(194조 3,460억 원)을 게임에 쓸 것"이라며 전년 대비 9.3%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뉴주는 "게임은 모든 플랫폼에서 매출이 오를 것이다. 그 중에서도 모바일 게임이 ​두 가지 이유에서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주에서 분석한 각 플랫폼 별 성장치

모바일 게임 강세의 이유로 먼저 진입 장벽이 낮다는 점을 꼽았다. 이미 모바일 기기는 2019년 전 세계의 60%가 사용한다는 통계가 나왔을 정도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기기가 잘 배포된 만큼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인구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하리라는 것이다.


다음으로 다른 플랫폼에 비해 개발 과정이 단순해 신작이 지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너티독의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와 아마존의 <뉴월드> 등 여러 AAA급 콘솔 및 PC 게임들이 출시를 미뤘다. 그에 반해 상대적으로 리소스 투입이 적은 모바일 게임은 비교적 출시 일정을 잘 지키고 있다는 평가다.


아울러 뉴주는 "올해 모바일 게임 사용자는 약 26억 명, 매출은 전년 대비 13.3% 성장한 779억 달러(약 95조 1,159억 원)"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단지 38%의 사용자만 실제로 게임에 돈을 쓴다"라며 "코로나19 후에 (생활 패턴이 정상화되면서) 모바일 게임 플랫폼에서 대규모 이탈도 벌어질 수 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뉴주는 이어서 콘솔 게임과 PC 게임 산업의 예상치도 공개했다. 콘솔 게임은 2020년 총 7억 2,900만 명의 플레이어와 452억 달러(55조 1,214억 원)의 매출을 기록할 전망. 매출은 전년 대비 약 6.8% 성장하며 플레이어 수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올해는 9세대 콘솔과 론칭 타이틀이 출시될 예정. 일반적인 시장 조건이라면, 새 기기와 게임의 매출이 크게 오를 것으로 기대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출시 지연 및 소비 심리 위축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뉴주의 보고서에 따르면, PC 게임은 369억 달러(45조 180억 원)로 전년 대비 5%, 세 플랫폼 중 가장 낮은 매출 성장치를 받았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르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매출이 오르긴 하겠지만, 새로운 콘솔 기기의 출시가 PC 게임에는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해당 보고서는 뉴주의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볼 수 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