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지표 20% 상승! 비켄디 업데이트로 하향세 탈출한 '배틀그라운드'

신맵 '비켄디'가 하향세였던 <배틀그라운드>를 구했다.


지난해 초부터 하향세를 보이던 <배틀그라운드>가 비켄디 업데이트 이후 각종 지표가 상승세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은 비켄디가 공개된 지 약 한 달만에 하향세였던 주요 지표를 업데이트 2달 전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


# 배틀그라운드, 비켄디 이후 동접·사용량 20% 가량 늘어


실제로 비켄디가 업데이트 된 지 한달 째인 현재, <배틀그라운드>의 주요 지표는 꾸준히 상승 중이다. 9일 현재, 각종 지표가 업데이트 직전보다 20% 가량 올랐다.

  

예를 들어 스팀 버전 동시 접속자의 경우, 지난 2월부터 평균 수치가 꾸준히 하향세를 기록해 11월에는 평균 동시접속자가 41만 명 선까지 떨어졌지만, 비켄디가 업데이트된 12월부터는 상승세로 반전해 최근 30일 평균 49만 명 선까지 회복했다.

  

국내 PC방 성적 또한 마찬가지다. <배틀그라운드> 국내 PC방 사용 시간은 비켄디 업데이트 전, 평일 기준 평균 82만 시간을 기록했다. 하지만 비켄디 업데이트 이후 평일 평균 이용 시간은 95만 시간으로 무려 15만 시간 더 늘었다. 평균 이용 시간은 학생들 방학이 본격적으로 겹치는 성탄 이후 이용량까지 계산하면 108만 시간까지 커진다.


업데이트 후 회복한 스팀 동시 접속자, PC방 사용량은 하향세였던 게임이 (업데이트) 2달 전 기록하던 수치와 같다. 비켄디 업데이트 한 달 만에 2달치 지표를 회복한 것.


# '비켄디'의 무엇이 시장에 통했을까?

최근 <배틀그라운드>의 상승세는 '비켄디' 업데이트가 그동안 <배틀그라운드> 유저들이 느낀 아쉬움을 효과적으로 풀어주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맵의 플레이 양상이다. <배틀그라운드> 개발진은 비켄디 정식 업데이트 전부터 "흔히 '존버'와 '여포'라는 말로 대표되는 두 플레이 스타일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맵"이라며, 비켄디가 다양한 취향의 <배틀그라운드> 유저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발진의 이러한 어필은 과거 개발진에 게임에 추가한 2개의 신규 전장이 극단적인 게임성을 선보였던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게임의 첫 추가맵인 '미라마'가 상대적으로 장애물이 적은 구조 때문에 장거리전 중심으로 게임이 흘렀다는 것, 2번째 추가맵 '사녹'은 좁은 전장과 빽빽한 구조물 때문에 게임 초반부터 소규모 교전이 쉴새 없이 일어났다. 이 때문에 두 맵은 유저들의 평가도 극과 극이었다.


하지만 비켄디에서는 6X6라는 중간 정도의 맵 규모, 잦지만 좁은 구조물 등으로 기존 두 맵의 장점을 절충하는데 성공했다. 실제로 비켄디는 업데이트 이후, 유저들에게 기존 두 맵의 호흡을 적절히 섞었다는 평을 받으며 좋은 평가를 이어가고 있다.


장거리 교전이 주로 일어나는 미라마, 반대로 지근거리 소규모 난전이 잦았던 사녹

다른 전장보다 직관적이고 초보자 친화적인 디자인도 상승세에 한 몫 했다. 비켄디는 다른 전장과 달리, 유저들의 '발자국'이 눈밭에 남아 다른 유저가 이곳에 먼저 왔는지 안 왔는지 쉽게 알 수 있다. 또한 설원이라는 테마 덕에 맵에 있는 캐릭터도 다른 맵보다 쉽게 발견할 수 있는 편이다.


때문에 비켄디를 잘 모르는 유저도 이런 정보들을 활용해 보다 쉽게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 이른바 '돌연사' 당할 위험도 다른 맵보다 적은 편. 반면 실력이 있는 유저들은 일부러 눈밭에 발자국을 남겨 다른 유저의 행동을 유도하는 등 보다 전략적인 플레이도 가능하다. 새로운 유저가 신·구 유저 모두에게 의미 있는 변화를 선사한 셈이다.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배정남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