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베데스다, 신작 '폴아웃 76'의 트레일러 공개

출시 기종과 장르 등의 자세한 정보는 오는 E3에서 공개 될 예정

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30일, 베데스다 소프트웍스는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페이지를 통해 <폴아웃 76>의 트레일러를 공개했다. 전작 출시 후 3년 만에 공개된 신작의 모습을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1분 30초 분량의 짧은 영상은, 낡은 ‘핍 보이’(폴아웃 세계관 내 PDA)에서 재생되는 존 덴버의 노래 ‘테이크 미 홈, 컨트리 로드’(Take Me Home, Country Roads)가 흐르며 시작된다. 노래와 함께 평화로운 분위기의 '볼트'(폴아웃 세계관 내 방사능 대피시설) 내부 풍경이 보이고, TV 연설에서는 “전쟁이 끝나고 낙진이 사라지면 다시금 건설을 시작해야 한다”라고 전한다. 이내 영상은 핍 보이를 착용하는 사람의 모습으로 이어지며, “볼트 76에서 우리의 미래가 시작한다”는 말을 끝으로 종료된다.

 

영상 속 소개된 ‘볼트 76’은 지난 시리즈에서 꾸준히 언급됐던 이름으로, 핵 공격 20년 뒤 개방되도록 설계된 시설이다. <폴아웃>시리즈에 등장하는 ‘볼트’는 이처럼 개방 시기와 특징이 다른데, 그 이유는 핵전쟁 피난용 시설로 홍보되었지만, 본래 인류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사회 실험장이었기 때문이다.

트레일러가 공개되기 전 진행됐던 베데스다의 트위치 방송, 유저들의 궁금증을 유발한 해당 방송은 1,400만 명의 누적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이번 트레일러가 공개되기 전, 베데스다 소프트웍스는 트위치 스트리밍 방송으로 유저들의 관심을 모았다. 지난 30일 새벽 1시에 시작된 방송은 <폴아웃>시리즈의 시작 화면인 ‘플리스 스탠 바이’(Please Stand by)와 볼트 보이의 피규어를 보여주는 것 외에 아무것도 소개되지 않았으며, 신작 출시나 리마스터 계획이라는 추측만이 난무한 채 누적 시청자 수 1,400만 명을 기록했다.

 

한편, 장르와 출시 기종 등 <폴아웃 76>에 대한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추가 정보는 오는 E3에서 더 공개될 것으로 보이며, 베데스다 소프트웍스의 E3 컨퍼런스는 6월 10일 진행 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