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넥슨-스퀘어의 '파이널판타지11 모바일' 개발이 본격화됐다

지난 1월 부터 2개 분야 모집 중, 개발 중인 게임 스크린샷도 공개

2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넥슨이 스퀘어에닉스와 모바일게임으로 개발 중인 <파이널판타지11 모바일>의 인력 채용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모집 분야는 시나리오 라이터와 캐릭터 모델러. 넥슨은 공고 내용과 더불어 개발 중인 스크린샷도 공개했다.

 

두 분야는 올해 1월 부터 모집 중이다. 개발은 넥슨 산하 개발 스튜디오인 'ONE스튜디오'에서 맡는다.

먼저, 시나리오 라이터는 퀘스트 기획 및 대사 스크립트 제작, 설정 및 스토리 기획 등의 업무를 맡는다. 별도의 지원자격은 없으며, ▲ IP가 있는 게임을 개발부터 상용화까지 경험했거나 ▲ 피드백을 작업물에 적극 반영하는 이, ▲ 일본어 독해가 가능하거나 ▲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를 플레이 해 본 점 등을 우대사항으로 꼽고 있다.

 

캐릭터 모델러는 실사, 반실사 풍의 캐릭터를 제작과 리소스 제작 및 관리도 함께 한다. 지원 자격은 3DSMAX, ZBRUSH 사용 가능자, 원만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자로 나와 있다. 우대사항은 ▲ 언리얼엔진4 유경험자, ▲ MMORPG 개발 경험이 있거나 ▲ 섭스탠스 패인터가 가능한 자, ▲ 팀워크가 좋은 자 등이다.

 

두 채용공고와 더불어 공개된 <파이널 판타지11 모바일> 스크린샷은 2002년 출시된 PS2, PC 버전과 비교했을 때 한 층 선명하면서도 높은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다. 탐험부터 초코보 탑승, 개인 및 팀 단위 전투까지 여러 콘셉트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파이널판타지11 모바일>은 최초 2015년 3월 넥슨과 스퀘어에닉스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다는 소식이 알려진 바 있다. 원작의 직업을 비롯해 연계, 체인 등을 모바일에 맞게 향상되며, 언리얼엔진4로 개발 중이다. 아시아 지역, 북미, 유럽 등에 서비스 계획 중이며 구체적인 출시일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