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트래블러

도로 따라 LA 동네 탐방

도심의 도로를 따라 이 도시에서 재미있게 놀 수 있는 아트와 쇼핑 공간들을 찾았다.

2,4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ART 다운타운 아트 투어

“LA에서 가장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곳이 바로 다운타운 아트 디스트릭트Art District죠.” 아트 디스트릭트의 가장 끝자락인 7번가에서 만난 신디Cindy는 이 동네에 거주하며 카트휠 아트Cartwheel Art를 이끌고 있다. 카트휠 아트는 LA 다운타운 아트 디스트릭트에서 아티스트 커뮤니티를 만들고 관광객을 위한 투어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이 동네를 알리는 회사다. 그녀를 만난 곳은 오래된 소방서를 부티크 호텔로 개조한 더 파이어하우스 호텔The Firehouse Hotel 앞이었다. 지난 4월 이 길목에 처음 생긴 호텔로 개성 있는 9개의 객실, 트렌디한 레스토랑과 바가 자리했다. 또 감각적인 호텔을 만드는 글로벌 부티크 호텔 브랜드 소호 호텔도 9월 말 이 골목에 새 호텔을 오픈했다. “2년 뒤에 이곳을 오면 더 달라져 있을 거예요.” 과거 공장과 창고로 쓰였던 건물 벽면엔 유명 아티스트들이 작업한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스텀프타운 카페가 있는 건물 외벽엔 고대 신화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을 하는 클레온 페터슨의 그림이, 로컬들이 좋아하는 타코집의 벽면에는 LA의 유명 스트리트 아티스트 디퍼Defer의 작품이 그려져 거리가 마치 갤러리 같았다. 화려한 벽화로 꾸며진 길엔 예술가들의 개인 스튜디오나 갤러리, 아트 숍, 레스토랑과 카페가 모여 있었다. 그녀와 함께 차를 타고 아트 디스트릭트에서 가장 번화한 3~5번가 방향으로 내려가자, 좁은 골목길에 더 많은 공간이 모습을 드러냈다. 개성 있는 옷차림의 젊은 사람들도 벽화의 수만큼 많았다. 

약칭 DTLA라 불리는 다운타운 LA는 경제, 정치, 문화와 예술의 중심지다. 그만큼 범위가 넓은 편인데, 글로벌 체인 브랜드의 호텔과 정부 기관, 사무실이 밀집한 지역과 다소 떨어져 있는 아트 디스트릭트는 강과 인접해 도시가 처음 형성될 당시엔 수출입이 주로 이뤄졌던 곳이다. 그러나 최근 모든 대도시가 그렇듯 산업이 변화하며 공장들이 문을 닫았고, 그 빈자리로 예술가들이 모여들고 있다. 뉴욕이나 시카고 같은 다른 미국 대도시보다 임대료가 저렴하면서도 문화적 기반이 탄탄한 덕분이다. 그런 이유로 LA의 아트 신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신디를 따라 동네 구석구석을 다니는데, 전시를 하는 에인절 시티 브루어리Angel City Brewery, 아이스크림 공장을 개조해 그래피티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더 컨테이너 야드The Container Yard, 아티스트를 위한 레지던스를 운영하는 아트 셰어Art Share LA 등 인상적인 공간이 연이어 등장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공간은 모터바이크 숍이자 펍인 하우스 오브 머신스The House of Machines예요. 유명 밴드의 공연이 수시로 열려서 칵테일을 마시러 자주 찾는 공간이죠.” 오토바이와 자전거 용품이 전시된 공간에는 낮에는 커피를 마시며 일을 하는 이들이 있었다. 아트 디스트릭트에서 사는 이들에게 예술은 일상의 일부였다.

1
더 브로드

뉴욕에 모마가 있다면, LA는 더 브로드The Broad가 있다. 아트 디스트릭트가 아닌 DTLA의 중심에 위치한 뮤지엄에서는 제프 쿤스, 바버라 크루거, 바스키아 등 현대미술의 대표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3층 규모의 뮤지엄은 약 2000여 점의 컬렉션을 자랑하는데, 모두 미국의 억만장자 엘리 브로드가 기증한 것이다. 뉴욕의 하이라인 파크를 디자인한 건축가가 작업한 독특한 건물 외형도 볼거리다. 늘 방문객이 많으니, 방문 전 예매할 것 

LOCATION 221 S Grand Ave., Los Angeles, CA 90012

WEB www.thebroad.org


2
더 게펜 컨템퍼러리 앳 모카

유명한 현대미술 작가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작가들의 작품이 궁금하다면 더 게펜 컨템퍼러리 앳 모카The Geffen Contemporary at MOCA를 추천한다. LA 현대미술관인 모카MOCA의 분점으로 아트 디스트릭트 옆 동네 리틀 도쿄에 자리했다. 전시 공간에는 설치미술, 비디오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여유롭게 전시되어 있다. 옛 버스 차고지를 건축가 프랑크 게리가 리모델링했는데, 서점이나 카페, 정원 같은 휴식 공간도 잘 구성되었다. 

LOCATION 152 N Central Ave., Los Angeles, CA 90012 

WEB www.moca.org

3
하우저 & 워스

스위스 취리히에서 시작해 뉴욕, 런던, 홍콩 등에 각기 다른 개성으로 문을 연 갤러리 하우저 & 워스Hauser & Wirth가 DTLA의 아트 디스트릭트에도 있다. 2016년에 19세기 말에 만들어진 밀가루 공장을 개조해 만들었는데, 3개의 갤러리와 계절 메뉴를 선보이는 레스토랑, 아트 북을 판매하는 서점, 야외 전시 공간이 되어주는 마당 등이 조화를 이룬다. 아이와 함께 들을 수 있는 워크숍이나 영화 상영, 작가와의 대화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열린다.  

LOCATION 901 E 3rd St, Los Angeles, CA 90013 

WEB www.hauserwirth.com 

4
로 DTLA

지금 다운타운 주민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공간, 로Row DTLA. 남태평양 철도를 따라 만들어진 LA 터미널 마트의 건물과 인근 공장 건물 등 총 6개 건물을 리모델링해 만든 복합문화공간이다. 미국 각지의 좋은 농산물이 들어왔던 마트처럼 이제는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신진 디자이너의 숍이나 트렌디한 레스토랑, 카페 등이 공간을 채운다. 매주 일요일마다 다문화가 섞인 LA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푸드 마켓 스모가스버그가 열려, 미식을 즐기기에도 좋다. 

LOCATION 777 Alameda St, Los Angeles, CA 90021

WEB rowdtla.com 

SHOPPING
패션의 거리, 멜로즈 애비뉴

시폰, 리넨 같은 가벼운 소재의 밝은 색 상의, 청바지와 활동성 좋은 스니커즈. ‘캘리포니아 걸’을 떠올렸을 때 그려지는 이미지다. 연중 온화한 날씨에, 히피나 펑크 문화 등이 발전하며 형성된 캘리포니아 스타일은 패션업계에서 하나의 대명사로 사용된다. 남부 캘리포니아의 중심인 LA는 이러한 스타일을 만드는 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 엔터테인먼트의 중심지이자 미 서부 최대의 무역항, 천혜의 자연, 문화의 멜팅 포트란 지역적 특성 덕분이다. LA에 본사를 둔 아메리칸 어패럴, 게스 등 글로벌 패션 브랜드를 비롯해 주목받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가 끊임없이 생겨나고 있다. 이러한 LA의 패션 트렌드를 만날 수 있는 동네가 웨스트 할리우드와 인접한 쇼핑의 거리 멜로즈 애비뉴Melrose Ave.다. 1980년대 초반 소규모 패션 브랜드 숍이 거리에 들어서기 시작했고 지금까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의 플래그십 스토어나 감각 좋은 편집 숍, 빈티지 숍 등이 여전히 업데이트되며 그 범위도 넓어지고 있다. 

최근엔 멜로즈 애비뉴를 넘어 페어팩스 애비뉴FairFax Ave.나 노스 라브레아 애비뉴North La Brea Ave. 방향으로 옮겨가고 있다. 자연과 가까운 캘리포니아의 스타일이 더욱 발전되어 세련된 디자인의 아웃도어나 활동성 좋으면서도 일상에 무리 없는 디자인의 옷, 스트리트 패션 등이 눈에 띄고 있다. 모두 멜로즈 애비뉴와 맞닿은 거리다. 일요일 한낮에 멜로즈 애비뉴에 도착했을 때 한산함이 감돌았다. 길게 뻗은 거리에는 알록달록한 색감의 가게들이 눈에 띄었다. 인스타그램에 LA 여행 해시태그를 달고 많이 올라오는 핑크색 벽의 폴스미스 숍이며 캘리포니아를 상징하는 무지개나 화려한 천사의 날개가 그려진 벽화 등이 눈에 띄었다. 그곳에선 관광객으로 보이는 이들이 인증샷을 찍고 있었다. 페어팩스 애비뉴 방향으로 차를 돌리자 사람들과 차량 행렬이 늘어났다. 

일요일마다 열리는 빈티지 마켓 ‘멜로즈 트레이딩 포스트Melrose Trading Post’ 때문이다. 1997년에 페어팩스 고등학교 앞에서 처음 열린 마켓은 지금은 LA를 대표하는 빈티지 마켓으로 자리 잡았다. 250팀 이상의 상인들과 로컬 예술가를 비롯해 음악 공연자, 푸드 트럭 등이 모여 입구부터 북적였다. 각각의 상점에는 주인장의 취향을 담은 빈티지 의류나 소품, 가구 등이 진열돼 있었는데, 종류가 워낙 다양해 다 둘러보는 데만도 하루가 걸릴 듯했다. 멜로즈 애비뉴는 빈티지 쇼핑을 즐기기도 좋은 동네로 유명한데, 할리우드의 영화 스태프들이 시대극 소품이나 의상을 구하기 위해 많이들 찾는다. 마켓이 광범위해 쇼핑하기가 어렵다면 인근의 빈티지 숍을 찾아볼 것을 권한다. 다만, 일요일에는 문을 여는 곳이 많지 않으니 평일에 찾아야 한다. 멜로즈 애비뉴에서 페어팩스 방향으로 내려가면 1934년에 문을 연 ‘더 오리지널 파머스 마켓’이 있다. 다양한 음식을 판매해 쇼핑 후 식사하기에 좋다. 

5
멜로즈 트레이딩 포스트

멜로즈 애비뉴에서 단 하나 쇼핑 스폿을 찾는다면, 단연 매주 일요일에 열리는 빈티지 마켓 멜로즈 트레이딩 포스트Melrose Trading Post를 꼽는다. 250개 이상의 다양한 상점 중에는 빈티지 제품을 그대로 팔기보단 빈티지 의류에 그림을 그려 넣거나 옛 필름카메라를 스탠드 조명으로 개조하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제품을 새롭게 만들어 판매하는 지역 아티스트들도 만날 수 있다. 마켓 입장료는 5달러이며, 주차는 무료로 하루 종일 가능하다.


LOCATION 7850 Melrose Ave., Los Angeles, CA 90046 

WEB melrosetradingpost.org

6
스카우트

스카우트 꼼데가르송, 메종 마르지엘라, 입생로랑 등 겉보기엔 럭셔리 패션 브랜드를 모아둔 편집 숍 같다. 규모는 작지만 LA 패피들의 걸음이 꾸준히 이어지는 빈티지 숍, 스카우트Scout다. 매장 규모도 작고 옷의 양도 다른 빈티지 숍에 비하면 절반도 되지 않지만 옷 하나하나를 주의 깊게 보게 된다. 어디에서도 구하기 어려운 럭셔리 브랜드의 옷이 많은데, 지금 보아도 세련된 미감을 지닌 옷들이다. 상태가 거의 새것과 같아 보일 정도로 관리가 잘되어 있다.


LOCATION 8021 Melrose Ave., Los Angeles, CA 90046 

WEB scoutla.net

7
소렐라

카일리 제너가 자주 입기 시작해, 모델 아나스타샤 카라니콜라우, 킴 카다시안 등 셀럽들이 좋아하는 브랜드 소렐라Sorella는 멜로즈 애비뉴에서 시작했다. 여성 스트리트 패션 웨어로 강렬한 색감과 활동성이 좋은 디자인을 선보여 에너지 넘치는 여성의 모습을 옷으로 표현한다. 브랜드 정신을 담아 ‘#GirlsTour’라는 캠페인도 진행해, 소렐라의 대표 헤더 샌더스는 LA에서 차세대 여성 CEO로 주목받고 있다. 매장 내 재치 있는 디스플레이도 볼거리다.


LOCATION 7829 Melrose Ave., Los Angeles, CA 90046 

WEB www.sosorella.com

8
아이테르 어패럴

많은 아웃도어 의류는 화려한 색감과 디자인을 써, 일상생활에 입기엔 부담스러울 때가 있다. LA에서 시작한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테르 어패럴Aether Apparel은 일상생활과 야외생활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미니멀한 디자인의 제품을 만드는 곳이다. 멜로즈 애비뉴와 라브레아 애비뉴 2곳에 매장이 있는데, 라브레아 애비뉴 지점은 보다 넓고 아늑하게 꾸며졌다. 자체 제작한 의류 외에 브랜드에서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주는 소품도 셀렉해 판매한다. 4

LOCATION 161 S La Brea Ave., Los Angeles, CA 90036 

WEB www.aetherapparel.com

에디터 권아름 

포토그래퍼 전재호 

취재 협조 로스앤젤레스관광청 kr.discoverlosangeles.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