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스쿠프

카페 정리한 월소득 430만원 맞벌이 부부, 가로저축 선택한 이유는…

30대 부부의 재무설계 下

4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저축에도 방식이 있습니다. 한가지 목적에 집중해 돈을 모으는 ‘세로저축’과 다양한 목표에 맞게 분산해 모으는 ‘가로저축’입니다. 소득이 많다면 ‘세로저축’으로 돈을 모아도 무관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가로저축’이 훨씬 유리합니다. 자금 목적별 대비가 가능한 데다 복리효과까지 누릴 수 있어서입니다. 더스쿠프(The SCOOP)-한국경제교육원㈜이 명씨 부부의 재무솔루션을 살펴봤습니다. 마지막 이야기입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4년 전 운영하던 카페를 정리한 이후 명지훈(가명·41)씨와 유정현(가명·33)씨 부부의 가계재무상황은 나빠지기 시작했다. 부부가 중소기업 생산직에 취업해 일했지만 늘어난 소비를 줄이지 못했다.

버는 돈(월 소득 430만원)보다 쓰는 돈(월 지출 462만원)이 많아지면서 적자에 허덕였다. 재무상담을 통해 월 지출을 462만원에서 320만원으로 줄였지만 이를 끝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부부의 재무목표인 아들 교육비 마련(1000만원), 전세대출 상환(4000만원), 노후준비 등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갈 길이 멀다.

부부에게 맞는 재무솔루션을 알아보기 전에 재무상황을 다시 한번 정리해보자. 현재 순자산은 전세금 1억원 중 남은 대출금 4000만원을 뺀 보증금 6000만원과 비상금 통장에 있는 예금 300만원이 전부다. 현재 순자산은 부부의 노후자금으로 쓰기에 아무래도 부족한 수준이다.

부부에겐 어떤 재무솔루션이 필요할까. 흔히 저축을 하는 방법에는 '세로적축'과 '가로저축'이 있다. 세로저축은 한가지 재무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곳에 돈을 모으는 방삭이다. 필요한 자금을 빨리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주택마련, 노후자금 준비 등 목돈이 필요한 다양한 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가로저축’은 다양한 재무목표에 맞게 돈을 분산해 모으는 방식이다. ‘세로저축’보다 긴 시간이 필요하지만 목적에 맞는 자금을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다. 


저축을 여러개로 나누기 때문에 시간과 복리효과는 물론 상품에 따라 비과세 혜택도 누릴 수 있다. 부부처럼 소득이 많지 않다면 노후준비·주택마련 등 장기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가로저축이 더 적합하다.


부부는 ‘가로저축’ 방식으로 여유자금 110만원(월 소득 430만원-월 320만원)월 지출 을 활용하기로 했다. 자금배분 비율은 단기(30%)?중기(40%)?장기(30%) 등으로 나눴다. 


중기 목표인 아들의 교육비(1000만원) 마련은 투자상품인 어린이펀드(20만원)을 활용하기로 했다. 월 20만원의 적금으로 모으면 4년 정도면 목표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그렇다면 플러스알파의 수익을 노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  


아들과 같은 또래의 부모에 비해 나이가 젊다는 점도 펀드를 추천한 이유다. 약간의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이 길어 손실을 만회하는 게 수월하다. 


증여 신고(만 19세 이하 2000만원 미만)만 하면 펀드에서 발생한 수익은 비과세다. 상품에 따라 우대금리 등 다양한 혜택이 받을 수도 있다. 장기간 투자하면 적금으로 모으는 것보다 유리할 수 있다.  

전세자금 대출 상환은 안정적인 적금(40만원)을 선택했다. 매번 언급하지만 적금에 가입할 때는 이율과 세금을 따져봐야 한다. 물가상승률을 생각하면 적금금리는 여전히 마이너스 수준이다.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높고 낮은 세율이 적용되는 상호저축은행의 조합원 적금을 추천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조합원이나 준조합원 자격을 얻으면 이자소득세 15.4%(일반과세 기준)를 내지 않아도 된다. 


농어촌특별세 1.4%만 제외하면 나머지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셈이다. 몇푼 안 되는 이자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적은 돈을 아껴야 큰돈도 아낄 수 있다.


이제 장기 목표인 내집 마련과 노후준비다. 부부는 남은 잉여자금 50만원(어린이 펀드·20만원, 대출상환 적금 40만원) 중 10만원을 내집 마련에 필요한 주택청약종합저축에 넣기로 했다. 


부부는 여느 가정과 달리 저축액을 비교적 높은 10만원으로 설정했다. 청약 당첨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국민주택의 경우, 납부 횟수와 금액이 많아야 유리하다. 


민영주택은 지역별 예치금(충남 천안시 85㎡·약 25.7평 이하 200만원)을 충족해야 한다. 따로 예치금을 저축할 여력이 없는 부부는 금액을 높게 설정하는 게 유리하다. 


부부의 노후는 변액연금(월 20만원) 상품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소득이 많지 않은 부부에겐 일반적인 노후준비 상품은 매력적이지 않다. 저축 여력이 적어 큰 금액으로 준비하기도 어렵다. 위험성이 있더라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상품이 유리하다는 얘기다. 

투자 실패 경험이 있는 부부를 위해 연금의 수익률은 3~6개월에 한번씩 함께 점검해 관리하기로 했다. 부부의 재무환경을 고려해 유니버설 기능이 있는 상품으로 결정했다. 

다만, 변액 관련 상품은 장기적으로 운용하지 않으면 되레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 


마지막으로 단기 목표인 비상금 마련이다. 부부는 예금 300만원을 제외하면 현금성 자산이 전혀 없다. 비상금은 월평균 소득의 2~3배 이상을 비상 예비자금으로 마련해 둬야 한다. 


부부는 기존의 적금(10만원)을 비상금 통장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올해 11월 적금의 만기가 끝나면 CMA(종합자산관리계좌) 통장으로 옮겨 계속 저축할 예정이다. 


CMA 통장으로 옮기는 건 인출이 쉽기 때문이다. 비상금 통장은 예상치 못한 지출을 대비하는 게 목적이다. 돈을 모은 것만큼 쉽게 찾을 수 있어야 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펀드(20만원)·전세자금 상환 적금(40만원)·주택청약종합저축(10만원)·노후준비(20만원) 등을 제외하고 남은 20만원은 당장 필요한 보험에 가입하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부부가 가입한 보험은 자동차 보험과 운전자 보험이 전부다. 필요한 보험을 하나도 준비하지 않는 건 쓸데없는 보험을 몇개씩 가입한 것만큼 문제다. 당장 아이가 다치거나 질병 등으로 병원에 입원하면 치료비나 병원비를 감당하기 어려워서다. 


부부는 이번 기회에 실손보험과 큰 질병에 대비할 수 있는 정기보험을 마련하기로 했다. 보험료는 남편 7만원, 아내 5만원, 아이 3만원 등 필요한 보장만 담아 최소한으로 설정했다.


32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부부의 재무환경은 상담을 통해 크게 변화했다. 적은 금액이지만 노후와 내집 마련을 위한 준비도 할 수 있게 됐다.

그렇다고 안심은 금물이다. 
부부의 소비성향이 높았기 때문에 방심하면 도루묵이 될 수 있다. 재무목표를 세우고 목적에 맞게 저축을 분해하는 것보다 재무목표를 달성하려는 의지와 노력은 훨씬 중요한 요소다.

글: 서혁노 한국경제교육원㈜ 원장

shnok@hanmail.net    

정리: 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작성자 정보

더스쿠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