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스쿠프

돌아온 래미안, 이통사 손 안 잡은 이유

[Company Insight 삼성물산] 스마트폼의 비밀

27,9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월 삼성물산은 반포주공1단지(3주구) 재건축 시공사 간담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2017년 방배5구역 재건축 현장설명회 이후 2년 만이었다. 마지막 주택사업 수주일이 2015년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삼성물산의 행보는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그들의 ‘컴백 카드’는 무엇일까. 

출처더스쿠프 포토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홈’이 건설업계 블루칩으로 뜨고 있다. 건설사들은 앞다퉈 스마트홈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방식은 제각각이지만 공통점이 있다.

이동통신사와의 콜라보다. 스마트홈 시스템의 핵심인 ‘기기간 연결’을 이통사에 맡긴 셈이다. 가령, 이통사가 개발한 인공지능(AI) 스피커를 스마트홈의 핵심 허브기기로 활용하는 식이다.


현대건설은 2016년 2월 SK텔레콤과 함께 첫번째 스마트홈 ‘목동 힐스테이트’를 선보였다. 대우건설은 그해 11월 LG유플러스와 제휴를 맺고 ‘연희 파크 푸르지오’를 첫 스마트홈으로 내세웠다.

주목할 점은 시공평가순위 1위인 삼성물산의 전략이다. 이 회사는 이통사의 도움 없이 스마트홈 시스템을 자체 개발하고 있다. 협업을 하면 IoT 통신망網을 쉽게 만들 수 있겠지만 복잡한 아파트 건설 과정을 감안하면 독자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훨씬 유용하다는 판단에서다.

삼성물산 지표

삼성물산 관계자는 “건설사가 원하는 시스템을 이통사가 ‘기술 한계’를 이유로 난색을 표할 수도 있다”면서 “이통사의 강점인 AI 스피커보다 아파트라는 주거공간 자체를 스마트홈 시스템의 플랫폼으로 이용하는 게 낫다는 확신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이 자체 개발 중인 스마트홈 시스템은 클라우드 서버 ‘래미안 AI’다. 핵심은 아파트 천장에 박혀있는 센서다. 음성을 인식하는 AI 스피커는 필요 없다. 센서가 거주민의 상태를 파악해 침대에 누우면 수면 모드를 켜고 거실로 가면 좋아하는 영화를 틀어준다. 

회사 관계자는 “래미안 AI의 센서는 골조가 만들어지는 단계에서 설치해야한다”면서 “이통사와 콜라보만으론 구현하기 힘든 기술”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래미안 AI가 알찬 성과를 낼 수 있느냐다. 무엇보다 가격이 비쌀 가능성이 높다. 삼성물산이 스마트홈 네트워크를 시연하기 위해 만든 래미안 갤러리 ‘IoT홈랩’에 설치된 AI 센서와 스마트 기기는 대부분 고가다.

예컨대, 스마트홈 네트워크의 ‘리모콘’ 역할을 하는 스마트미러의 가격은 1000만원. 고급가전 기기값을 훌쩍 뛰어넘는다. ‘IoT홈랩’의 모든 시스템을 아파트에 적용하면 가격경쟁력을 확보하는게 사실상 불가능하다.

차별점으로 내세우는 AI 센서기능이 아직 불안전한 것도 문제다. 사람을 구분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맞춤형 스마트홈 시스템의 상용화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많다.

‘래미안 AI’로 무장한 삼성물산은 주택시장의 판을 흔들 수 있을까. 시장은 아직 말이 없다. 

최아름 더스쿠프 기자

eggpuma@thescoop.co.kr

작성자 정보

더스쿠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