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 퀴즈 라이브

정말 먹어도 될까? 유통기한 조금 지나도 문제없다는 음식

50,5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냉장고를 정리하다 발견한 유통기한 지난 식품. 이것을 버려야 할지 먹어야 할지, 누구나 한 번쯤은 고민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깝다고 무리해서 먹다 탈이라도 날까 찝찝한 마음을 감출 수 없는 게 사실이다.

깜짝!

그렇다면 모든 식품은 유통기한이 지나면 부패하는 것일까? 사실 그렇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상했다고 잘못 생각하고 버리고 있지만, 관리만 잘하면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후 섭취해도 무방하다. 오늘은 퀴즈를 통해 유통기한에 대한 진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1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유통기한은 해당 식품을 소비자에게 판매할 수 있는 법적인 기한을 뜻한다. 유통기한이 지나면 가게에 진열하거나 판매하는 것이 금지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구매 후 보관하던 중에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은 어떻게 해야 할까?


이때는 식품이 소비기한에 접어들게 된다. 소비기한이란 식품 섭취 시 소비자의 안전에 이상이 없을 것으로 판단되는 기한을 뜻한다. 대개는 소비기한의 60~70% 선에서 유통기한이 결정된다. 따라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도 일정 기간 이후인 소비기한까지는 섭취할 수 있다.

2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해외에서는 소비기한을 식품 포장지에 표기하는 경우가 많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 소비기한 없이 유통기한만 표시하고 있다. 그래서 식품별 소비기한을 따로 기억해놓는 것이 좋다. 특히 우유는 유통기한이 짧아 기한 내에 섭취하기 힘든 식품 중 하나다.


그런데 사실, 개봉하지 않고 냉장 보관한 경우에는 유통기한이 지나도 50일까지는 섭취할 수 있다. 단, 식품 포장지에 표기된 제품보관요령을 꼭 지켜줘야 한다. 올바르게 보관하지 않으면 유통기한 이내에도 식품은 변질할 수 있기 때문이다.

3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유통기한이 조금 지나도 괜찮은 대표적인 식품 중 하나는 바로 달걀이다. 달걀의 유통기한은 14일이지만, 소비기한은 25일이다. 따라서 유통기한 경과 후 3주가 지났어도 먹어도 된다. 물에 넣었을 때 가라앉지 않는 것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달걀은 유통기한이 지나고 먹어도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고 알려졌다.

4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식빵의 유통기한은 보통 3일이다. 하지만 식빵을 밀봉해 냉동 보관할 경우, 유통기한 만료 후 20일은 더 먹어도 무방하다. 하지만 이 역시 올바르게 보관해야 가능한 일이다.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따르면, 상온에 식빵을 방치했을 경우 소비기한이 20일에서 6일로 대폭 줄어든다고 한다. 8일이 지나면 곰팡이까지 생길 수 있어 위험하다.


만약 그래도 유통기한이 지나 찝찝하다면 탈취제로 활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식빵을 쿠킹포일로 감싼 후 젓가락으로 여러 군데 구멍을 뚫어 냉장고 안에 두면 탈취 효과가 있다. 냉장고 안의 잡냄새를 잡는 데도 효과적이다.

5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유통기한은 말 그대로 식품을 유통할 수 있는 기한을 말한다. 마트 등에서 언제까지 팔 수 있는지를 정한 것이다. 따라서 유통기한은 섭취가 가능한 기한인 소비기한과는 다르다. 특히 두부의 유통기한은 일주일 정도밖에 안 되지만, 실제 소비기한은 90일이나 된다.


단, 이는 미개봉 시 냉장보관 기준이다. 두부는 개봉하는 순간 상하기 쉬우니 조심해야 한다. 따라서 포장을 뜯지 않은 팩두부를 제대로 보관했을 때에는 유통기한이 지나도 90일까지는 먹을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6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식품을 구매할 때는 대부분 최대한 유통기한이 긴 제품을 선택한다. 하지만 정작 바쁘다 보면 제때 소비하지 못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보관 방법을 잘 지킨다면 유통기한이 지나도 먹을 수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보관환경이다. 냉동만두는 보관방법을 지켜 제대로 보관한다면, 유통기한 경과 후 25일까지는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7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유통기한이 길고 보관이 쉬울 뿐 아니라, 손질 없이 바로 조리해서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식품이 있다. 바로 통조림이다. 하지만 너무 긴 통조림의 유통기한을 보면 과연 먹어도 되는 건지 의심이 간다. 특히 참치 통조림의 유통기한은 5~7년으로 아주 길다.


이는 개봉하지 않은 상태라면 상온에서도 보관이 가능하며, 유통기한 이후 10년까지가 소비기한이다. 반면 야채 등 첨가물이 들어간 참치 통조림이나 파우치 형태의 가공 참치는 살코기 통조림보다 유통기한, 소비기한 모두 훨씬 짧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개봉 후 내용물이 남아있다면 통조림 캔 안에서 꺼내 다른 밀폐용기에 옮겨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작성자 정보

더 퀴즈 라이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