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 퀴즈 라이브

발톱 깎을 때마다 악취가 느껴진다면, 그 이유는 단순합니다

798,8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좀도 없고, 매일 발을 씻어 청결한데도 발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냄새의 원인은 바로 발톱이다. 내향성 발톱은 발톱이 살을 파고들어 주변의 피부에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세균 감염으로 인한 염증과 고름이 계속되면 불쾌한 냄새가 난다.

눈이 번쩍

초기에는 환부 주변이 빨개지고 가벼운 통증이 느껴진다. 하지만 초기에 적절한 치료 없이 이를 내버려두면 악취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게 되는 것은 물론, 제대로 걷기조차 어려운 상태에 이를 수도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퀴즈를 통해 내향성 발톱의 원인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고, 올바른 방법으로 발톱을 관리하도록 하자.

1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내향성 발톱이 발병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발가락에 압력이 집중되는 굽이 높은 하이힐이나, 발 전체에 압박을 가하는 폭이 좁은 신발을 장시간 신고 다녔을 때 많이 생긴다. 특히 여성들에게 많이 발생하며 남자의 경우엔 군대에서 착용하는 군화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선천적인 요인도 있지만 대부분 후천적으로 많이 발생한다. 따라서 내향성 발톱의 예방을 위해서는 신발은 발볼이 좁고, 땀 배출이 되지 않는 높은 굽의 신발보다는 편한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2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내향성 발톱은 5개의 발가락 중에서 엄지발가락에 가장 흔히 발생한다. 특히 오른발 엄지에 잘 생긴다. 아마도 걷거나 뛸 때 가장 압박이 큰 부위이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엄지발가락의 외측이나 내측이 약간 빨개지면서 붓고 가벼운 통증이 찾아온다. 이내 마찰이 심해지면서 더 붓게 되고 진물이 나며, 발톱 주위가 곪기 시작한다. 이렇게 진행되면 냄새도 심하게 나고 통증이 심해져서 정상적인 보행이 어려워진다.

3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내향성 발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발톱을 관리하는 습관을 점검해야 한다. 발톱을 손톱처럼 짧고 둥글게 깎으면, 발톱의 양 끝이 깊게 깎이면서 양옆의 살이 올라오게 된다. 이 상태에서 발톱이 자라면 살을 찌르게 되는데 이러한 과정이 반복되면서 자연스럽게 내향성 발톱으로 발전할 수 있다. 따라서 손톱 깎기를 발톱 양측으로 깊숙한 곳까지 밀어 넣어 일률적으로 짧고 둥글게 깎는 습관을 버리고, 일자로 깎아 살이 파고들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발톱의 양 옆 모서리 끝이 항상 외부에 노출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4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따뜻한 물로 족욕을 정기적으로 해주는 것도 내향성 발톱 예방과 관리에 도움이 된다. 일주일에 2~4번, 매회 20분씩 족욕을 하면 좋다. 이때는 미온수나 따끈한 물을 이용하자. 또한, 외출에서 돌아온 후 발을 잘 씻는 것은 물론 잘 말려줘야 하며 항상 뽀송뽀송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5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특히 당뇨병 환자가 내향성 발톱을 앓는 경우 전문의의 도움이 필수다. 내향성 발톱이 당뇨 발 감염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추후 발을 절단하는 최악의 사태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당뇨병 환자는 괴사 문제로 무조건 수술을 받는 것도 어려워 충분히 상담한 뒤 치료법을 결정해야 한다.

작성자 정보

더 퀴즈 라이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