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 퀴즈 라이브

이 귀여운 아이는 커서 대한민국 여배우가 됩니다

460,9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릴 적 귀엽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가끔 추억에 잠기며 앨범을 꺼내보면 '이 땐 이랬지....'하는 생각이 든다. 지금의 외모를 보며 가끔 어릴 때로 돌아가고 싶을 때도 있다. 연예인들은 과거 사진을 통해 성형설을 해명하기도 한다. 자연 미인, 미남을 입증하기도 하지만 성형설이 다시 떠오르는 사람도 있다.


오늘은 연예인의 과거 사진을 통해 누구인지 맞춰보는 퀴즈를 준비했다. 과연 알아맞힐 수 있을지 함께 풀어보자.

응원합니다
1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훌륭한 브이라인을 자랑하는 이 연예인은 누구? 정답은 강동원이다. 영화배우이자 모델로 40이 다 돼가는 나이임에도 동안의 미모를 보여주고 있다. 소속사는 YG엔터테인먼트로 최근 유튜버로 활동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소설이 원작인 영화에 출연하며 ‘헉 이 짤은...!’할 정도로 누구나 알만한 유명한 짤을 소유하고 있다. 드라마나 예능에서도 많은 패러디를 하며 10년이 지난 지금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작은 얼굴과 큰 눈망울을 자랑하는 이 연예인은? 정답은 김태리다. 역사 드라마에 출연하며 훌륭한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경희대학교 언론정보학 학사를 수여하였고 원래는 아나운서를 지망했던 배우로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강하다. 작년에는 제6회 아시아 태평양에서 스타 어워즈 여자 신인상을 받았다. 과거 역시 현재와 똑같은 외모로 자연 미인임을 입증하고 있다.

3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통통하고 개구쟁이 같은 이 아이의 20년 후는? 정답은 박보검이다. 데뷔하자마자 배우 이현우의 닮은 꼴로 화제가 되었다. 고등학생 훈남 같은 이미지로 남친짤이 돌아다니며 배경화면 하면 ‘박보검'인 시절이 있었다. 훈훈한 외모와 애절한 목소리로 드라마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어렸을 때는 다소 통통했던 모습이 보인다. 음악방송에서 MC를 맡은 경험이 있으며 파트너와 달달한 케미를 보여주었다.

4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역시 모태 미남이었어...' 이 아이는? 정답은 서강준이다.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외모로 여심을 흔들고 있는 배우다. 얼마 전 방영을 종료한 OCN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력까지 검증받았다. 쌍꺼풀이 없고 큰 눈으로 더욱 매력적인 외모를 자랑하고 있다. 혼자 석양을 보러 가는 것을 좋아해 ‘석양준’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본명은 이승환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있다.


5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아역 배우 할 만큼 끼가 넘쳤던 이 아이는? 정답은 설리다. 드라마를 통해 아역배우로 활동하다 가수로 데뷔한 케이스이다. 그룹으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었지만, 현재는 그룹에서 탈퇴한 상태이다. 하얗고 독특한 외모로 ‘인간 복숭아’라는 별명이 떠오르게 한 장본인이다. 얼마 전 솔로 앨범으로 가수로 컴백했고, 드라마, 예능에서도 다양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6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어릴 때 이렇게 예쁠 수가 있나? 정답은 조보아다. 워낙 모태 미녀로 유명한 배우이다. 성균관대학교 연기예술학과를 졸업하며 학력까지 뛰어나다. 2012년 tvN 드라마 '닥치고 꽃미남 밴드'로 데뷔하며 어느덧 데뷔 7년 차가 되었다. 초반 발연기로 많은 논란을 받았지만, 드라마 ‘엄마를 부탁해’에서 부잣집 외동딸로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며 처음으로 칭찬을 받았다고 한다. 드라마와 예능에서 꾸준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7번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과거에도 천진난만했던 이 아이는? 정답은 하니다. 길었던 무명 시간을 보내고 한 유튜브 영상으로 급 화제가 되었다. 이 영상을 시작으로 지금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내숭 없는 성격으로 털털한 매력을 보여주며 예능에서 러브콜이 쏟아졌다. 이 한 멤버가 유명해지면서 그룹 또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작성자 정보

더 퀴즈 라이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