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헬로우젠틀

한번 잘 안되니까, 세 번 잘 안되더라고요.

더뉴그레이가 만난 65번 째 아빠의 이야기와 사진을 담았습니다.

5,8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황성철(50, 노점 운영)

“한번 잘 안되니까, 세 번 잘 안되더라고요. 허허.."

어떻게든 살아야 했다. 그는 동대문에서 노점을 운영하고 있었다. 회사생활도 했고, 사업도 했지만, 결국에는 잘 안됐다. 그렇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막노동부터 가리지 않고 했다. 

- 동대문에 계신다고요?

+ 네, 거기서 노점을 하고 있어요. 비가 오지 않으면 어떻게든 매일 나가면서 일을 해요. 젊어서는 스물일곱부터인가? 5년 정도 회사생활을 하다가 내 일을 시작했죠. 내 일하다가 잘 안됐어요. 한번 안되니까, 세 번 안되더라고요. 막노동도 하고, 건축 일도 하고, 별걸 다 했어요.

+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이제 밖에 나와서 내 일을 하게 됐거든요. 처음으로 했던 일이, 벤처 붐일 때 정보통신 쪽 관련 일을 시작했어요. 인터넷과 이동통신 관련된 일. 먹고 살 정도는 됐었는데, 시간이 흐르다 보니 자본이 중요하더라고요. 버틸 수 있는 자금이 있어야 했는데, 결국은 말아먹었죠.

+ 젊었으니까 맨 주먹으로 다시 시작했어요. 그렇지만 결국은 말아먹었죠. 쇼핑 관련한 도매업이었는데, 그것도 결국 버티지 못했어요. 그러다 싼 것보다는 비싼 걸 팔아보자, 해서 부동산을 시작했어요. 영업을 했는데, 잘 해서 땅을 직접 사서 판매를 했어요. 잘 되더니 싶다가 망했어요.


- 엄청 크게 했었겠어요.

+ 컸죠.. 큰 만큼 부러지고 회복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죠. 5년 정도.. 그러고 나니 40대가 되어버렸죠. 지금은 신길동 고시원에 지내고 있어요. 중간에 울산도 내려갔다, 7년 만이죠, 작년에 올라왔어요.

+ 계획이나 인연이 있어서 울산에 갔던 것도 아니고, 서울에 다시 올라왔던 작년에도 크게 무슨 수가 있어서 올라온 건 아니에요.


- 가정을 꾸리지는 않으셨어요?

+ 꾸렸었죠. 첫 사업이 부러지니까, 친구들이 떠났죠. 두 번째 사업이 부러졌을 때 부모와 형제들이 떠났고요. 세 번째 사업이 망하고, 내 가족이 떠났죠. 많이 참았을 텐데, 고생도 많이 했는데, 재기할 상황이 못됐어요. 가정을 유지하는 게 오히려 해가 됐을 정도였으니까요. 가장의 역할을 하지 못했으니까.

+ 딸과 가끔 연락을 하고 지내요. 이제 스물한 살 됐는데, 대학교 2학년이겠네요. 해준 게 없어서 너무 미안해요.


하루는 어떻게든 먹고살지만, 뭐라도 하려면 모아야 한다고 했다. 어떻게든 모아서 유통 관련 일을 시작하고 싶다고 했다. 한계가 분명히 있겠지만, 포기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