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별 거 아닌 선물로 호감 얻는 방법

#마음을 사로잡는 비법

9,8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선물은 샀는데...


썸타는 사람에게

좀 더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하려면

선물만큼 좋은 게 없죠.


하지막 막상 선물하려고 보면

그것도 쉽지가 않아요.


기뻐할 모습을 상상하며

선물을 고르긴 했는데,

뭐라고 하면서 줘야 할지

적당한 말이 떠오르지 않거든요.

느끼하지 않은 선에서

선물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마법의 한 마디... 뭐가 좋을까요?


일단 다음 보기 중에서 한 번 골라보세요.


A “너 주려고 샀어.”

B “너 주려고 샀어. 요즘 핫한 아이템이래.”

C “너 주려고 샀어. 동생이 써보니까 좋다더라고.”

D “너 주려고, 내가 쓰는 거랑 같은 걸로 샀어.”

E “너 주려고, 오다 주웠어."



말 한 마디의 힘


다들 뭘 고르셨나요?


과묵한 A? 트렌디한 B?

실용적인 C? 취향 확고한 D?

아님, 츤츤미 넘치는 E?


정답은... D입니다!


‘자기 취향 확실한 게 그렇게 중요한가...’

생각하고 있다면 잘못 짚으신 거예요.


저 멘트의 포인트는

‘두 사람이 똑같은 물건을 갖게 된다’

는 데 있거든요.


연구 결과가 증명해주는 사실이에요.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의 에반 풀먼 교수는

성인 남녀 205명을 대상으로

선물할 때 어떤 말을 하면 좋을지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풀먼 교수는 참가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상황을 제시했어요.


<이성에게 ‘텀블러’를 선물받았다.

함께 동봉된 카드에는 짧은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참가자들이 받은 메시지 내용은

위의 네 가지 보기처럼

각각 달랐습니다.


연구 결과,

같은 텀블러를 받았음에도

“내가 쓰는 거랑 같은 걸로 샀어”라는

메시지와 함께 받은 사람들은,


선물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을 뿐 아니라

선물 준 상대방을 더 가깝게 느끼게 됐어요.


왜 이런 결과가 나온 걸까요?



너랑 나랑은


‘내가 쓰는 거랑 똑같다’라는 말을 듣고

상대방에게 일종의 ‘동질감’(similarity)

느꼈기 때문이에요.


소개팅 성공률을 높이고 싶으면

우선 두 사람의 공통점을 찾으라는 조언,

들어본 적 있으실 거예요.

(참고: 애프터 확률을 높이는 소개팅 팁 TOP 5)


사람은 본능적으로

자신과 비슷한 사람에게

호감을 갖거든요.


이름이나 생일이 같은 사람을 보면

왠지 더 정이 가는 것처럼요.


물건도 마찬가지예요.

같은 물건을 쓴다는 사실만으로

두 사람 사이엔

벌써 하나의 공통점이 생긴 셈이죠.


그래서 같은 선물을 받더라도

더 의미를 부여하게 되고,

상대방도 더 친밀하게 느껴지는 거예요.


예를 들어,

상대방이 쓰는 거랑

똑같은 텀블러를 받았다고 칩시다.


음료를 담아 마실 때마다

같은 텀블러를 쓰는 상대방이

한 번 더 떠오르지 않겠어요?

사소한 물건 하나가

두 사람을 연결하는 끈이 되는 거죠!



둘만 아는 감동


그러려면 일상적으로

자주 접하는 물건일수록 더 좋겠네요.

또한 받는 사람이 당황하지 않게

남녀공용으로 두루 쓸 수 있어야 하겠고요.


(즐겨 쓰는 면도기나 스타킹을

선물하는 분은 없겠죠?)


개인적으로는

무난하면서도 취향이 드러나는

머그잔이나 텀블러가 좋을 것 같아요.


아니면 감명깊게 읽은 책 앞장에

짤막한 편지를 써서 선물하는 것도

둘 사이의 공통점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겠고요.


매번 선물을 고른답시고

‘썸녀 선물 추천’만 검색하는 당신!


그러지 말고

본인이 즐겨 쓰는 물건 중에

선물할 만한 게 없는지 한 번 돌아보세요.


그리고 선물할 때,

‘나도 그걸 쓰고 있다’는 말을

꼭 덧붙여 주시고요!

트렌디하고 핫한 아이템도 따라올 수 없는

의외의 감동이 두 사람 사이를

더 가깝게 만들어줄 거예요.



P.S.


선물로 마음을 표현하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도무지 모르겠다면!


"연애의 과학 앱"에 있는

"카톡으로 보는 속마음"을 추천드려요!

참고문헌
*Polman, Evan, and Sam J. Maglio. "Mere gifting: Liking a gift more because it is shared."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Bulletin 43.11 (2017): 1582-1594.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