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주위에 '첫눈에 반한 커플'이 많은 이유

9,2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첫눈에 반하기가 쉽냐


보자마자 첫눈에 반해서 바로 고백하고, 
연인까지 되는 경우? 
별로 없어요. 

매력을 느꼈다 해도 ‘이게 사랑이구나’ 
확신할 만큼 강렬한 감정은 아니고요.

그럼에도 연애 중인 사람들 중에는 
‘운명 같은 첫 만남의 순간’을 자랑하듯 
늘어놓는 사람들이 꽤 많아요. 

처음 눈이 마주치는 순간 
곧바로 강렬한 느낌이 왔고, 
그 때 이미 우리의 사랑이 시작되었다나 뭐라나..
 

제 경험을 돌아봐도 
흔한 일은 아닐 것 같은데 
세상엔 왜 이렇게 첫눈에 반한 커플이 많은 걸까요?    


착각의 좋은 예


첫눈에 반하는 현상에 대해 연구해온 
그로닝겐 대학 플로리안 촉 교수에 의하면, 
‘기억의 왜곡’ 때문입니다. 
(Positive illusion) 

쉽게 말해, 실제로는 반하지 않았는데 
첫눈에 반했다고 착각한다는 거죠. 

사실 첫인상이 어땠는지, 
사랑이 언제부터 싹트기 시작했는지 
정확히 말할 수 있는 사람 몇 명 없잖아요.
   

‘꽤 귀여운 편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긴 한데.. 
그래도 엄청 예쁜 얼굴은 아니다 싶었고.. 
근데 뭔가 볼 때마다 설레긴 했어.. 
잠깐.. 얘가 걔가 맞나?’ 

시간이 지나면서 생긴 기억의 빈틈을 채우는 건 
애인에게 현재 느끼는 감정입니다. 
사람은 현재의 감정을 과거에 투영하거든요.  
(McFarland & Ross, 1987)

처음 봤을 땐 별 느낌 없이 
그냥 ‘멀쩡하게 생겼네’ 생각했더라도, 
지금 애인이 마냥 사랑스럽다면  처음 봤을 때에도  
사랑스러워 보였던 걸로 착각하는 거죠. 
 

그리고 이 ‘기억의 왜곡’은
연인끼리 전염되기도 합니다.

한 사람이 애인에게 ‘나 사실 너한테
첫눈에 반했어’라고 말하면,
상대방 역시 ‘나도 반했던 것 같다..’
라고 생각하게 되는 거죠.

사랑하는 연인에게는 상대방이  날 아껴주는 만큼
나도 더 잘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생기거든요.
(Reciprocity)
   



행복한 연애의 증거


서로 첫눈에 반했다고 난리치는 닭살 커플이
왜 주변에 그리 많았는지 
이제 좀 이해가 되시나요?

그저 그런 첫인상도 아름답게 기억할 만큼
그들은 서로를 운명적인 상대로 여기고
마음껏 사랑하고 있는 거예요.

 

즉, ‘첫눈에 반했다’는 착각이야말로
애인과의 관계에 만족하고 있다는 증거인 셈이죠.

이건 촉 교수의 연구로도 증명된 사실인데요,
참가자 12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첫눈에 반했다’고 얘기하는 사람일수록  
더 행복한 연애를 하고 있었답니다.  

그러니 나중에 만약 사랑하는 사람이
보자마자 첫눈에 반했었다고 말하면,
진짜인지 의심하지 말고
‘나 연애 잘하고 있구나’ 생각하세요.

그리고 흐뭇한 마음으로
이렇게 대답해 주세요. 
“나도!”


P.S.

'우리 관계는 어느 정도 무르익은 걸까?'
궁금한 분들은 최근 출시된
<우리 연애는 몇 단계?>  테스트를 해보세요.

모든 커플이 겪는 연애 과정을 10개의 단계로  나눠서
여러분 커플이 어느 단계인지 콕 집어 알려드려요.

우리가 결혼해도 되는 관계인지,
어떻게 해야 결혼해도 되는 관계로
나아갈 수 있을지 실용적인 팁도 전해드리고요.

지금 아래 배너를 눌러서 꼭 한 번 해보고 가세요!
참고문헌
* Zsok, Florian, et al. "What kind of love is love at first sight? An empirical investigation." Personal Relationships 24.4 (2017): 869-885.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