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기분 나쁜 애인의 말투, 그냥 넘기면 안 되는 이유

14,2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말과 생각


연애의 주도권을 가지고서 
자기 여자친구를 좀 무시하고 낮게 보는 
남자가 있다고 생각해봅시다. 

이 남자는 여자친구를 부를 때, 
늘 이렇게 부릅니다. 
“야!”  

보통 연인들이 상대로부터 
듣기 싫어하는 호칭이죠. 
여보, 자기.. 좋은 애칭도 많으니까요. 

우리는 보통 이런 모습을 보면 
다음과 같이 생각해요. 
‘저 남자는 애인을 좀 무시하나 봐. 
그러니까 저렇게 “야! 야!” 거리지’

   

남자가 평소 여자친구를 무시하니까
“야!” 라는 호칭을 쓸 거라는 거죠. 
남자의 평소 태도가 언어 사용에서 
드러난다고 생각하는 겁니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하지만 언어학자인 사피어와 워프는
조금 다르게 생각했습니다. 
이들의 이름을 붙여 
‘사피어-워프’ 가설이라고 하는데요. 

쉽게 설명하면
“사고가 언어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지만,
반대로 언어가 사고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는 거예요. 

좀 더 풀어서 이야기하자면 
이렇게 생각했다는 겁니다.

‘어느 날부터 이 남자는 별 생각 없이, 
그냥 장난처럼 여자친구를 
“야! 야!” 하고 부르기 시작했는데, 

그러다 보니 자기도 모르게 
여자친구를 점점 아랫사람처럼 보고 
무시하는 태도를 갖게 된 게 아닐까?’

 

생각 없이 쓴 “야!”라는 가벼운 호칭이  
애인에 대한 남자의 태도를 
바꿔 놓았다는 거죠.   


나중에 생각하자 vs 
나중이 어딨어?


에이, 어떻게 몇 번 “야”라고 불렀다고
태도나 행동이 바뀔 수 있냐고요? 

그럼 케이스 첸이란 박사가
‘언어가 어떻게 사람들의 행동을 바꾸는지’ 
조사한 특별한 연구를 살펴봅시다. 

언어에는 크게 두 가지 구분이 있어요.

   

영어나 한국어 같은 미래 구분 언어에는 
‘미래형 시제’가 있잖아요? 
“will”이나 “be going to”처럼요. 

첸 박사는 이런 나라에선  
‘에이 나중에 생각하지 뭐’ 같은  생각을  
훨씬 하기 쉬울 거라고 예상 했어요. 

언어 자체가 현재와 미래를 
확실히 구분하고 있으니까요

.  

반면 중국어나 노르웨이어 같은 언어 엔 
이런 미래형 시제가 없습니다.  

첸 박사는 미래 비구분 언어를  쓰는 
나라에선 문법상 현재와 미래를 
구분하지 않기 때문에, 

미래를 ‘나중에나 찾아올 시간’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과 마찬가지’라 
여길 거라고 추측했어요.

‘에이 나중에 생각하지 뭐!’ 같은 생각을  
무의식중에 훨씬 덜 할 거라고 본 거죠.

 

실제로 두 언어권의 ‘저축률’을 비교 해봤더니, 
글쎄 미래형 시제가 없는 나라가  
평균 5%나 더 많이 저축하고 있었다는 사실!  
언어가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을 바꿨다는 거죠.   


언어의 힘


문법적 차이와 저축에 대한 연구이긴 하지만 
말이 태도에 영향을 끼친 건 분명한 것 같죠? 

그럼 이론은 이쯤에서 접어두고 
우리 한번 생각해봅시다. 

‘나는 애인을 뭐라고 부르고 있을까?’  
‘애인은 나를 뭐라고 부르고 있을까?’  
애칭을 쓰는 분들도 있을 거고 
“야!”같은 호칭을 쓰는 분도 있을 겁니다.
 

물론 좀 억울한 분들도 계시겠죠. 
별생각 없이 애인을 “야!”라고 부르지만
‘난 절대 애인을 무시하는 게 아닌데...’ 
하시는 분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이건 애인을 “야!”라고 부르는 사람이 
전부 나쁜 애인이다! 라는 얘기가 아닙니다. 
중요한 건 그 ‘별생각 없음’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거예요.  

아무 생각 없이 쓰던 호칭 하나, 
그냥 내뱉은 말 한마디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애인에 대한 
내 태도를 바꾸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거죠.


한 번쯤 되돌아보자


결혼 10년 차 연예인 부부가 아직도 
서로에게 존댓말을 쓰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참 보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서로를 평등한 존재로 생각하고 
충분히 존중해주는 것처럼 보이니까요. 

남들처럼 편한 반말을 쓸 수도 있지만 
부부가 10년 넘도록 존댓말을 고집하는 건, 
‘존중’과 ‘평등’을 위한 노력일 겁니다. 
반말을 쓰다가 나도 모르게 
배우자에 대한  존중을 해칠까 봐서요. 

오늘 저는 여러분에게 “꼭 이렇게 해라!”
“이렇게는 하지 마라!”라고 하지 않을 겁니다. 
꼭 애칭이나 존댓말을 쓰라는 것도 아니고요. 

다만 혼자서, 또 애인과 함께  
한 번쯤 생각해보자는 거예요.  

우리는 평소 서로를 어떻게 부르고 있었을까.  
또 친구나 가족 같은 ‘제 3자’ 앞에서 
서로를 어떻게 지칭하고 있었을까.  
평소 애인에게 별생각 없이 습관처럼 
내뱉던 말은 뭐가 있을까.

 

아무 생각 없이 부르던 호칭, 
내뱉던 말들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내 태도를 바꾸고 있을 수도 있다는 사실. 
그것 하나만 떠올려보셨으면 좋겠어요. 
애인과 함께 이야기 나눠보면 더 좋겠고요. 

“말이 달라지면 행동도 달라질 수 있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은 이치입니다.  

분명 그 시간만으로도 큰 도움이 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P.S.  
연애 중에, 그리고 특히 결혼 전에 꼭 해보면 좋다는  
100여 가지의 질문들!

나중에 싸울 일들을 미리 방지하는  
아주 특별한 효과가 있는 질문들을  
심리학자들이 모았습니다. 

직접 체크하면서 대화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결혼 전 체크리스트'  
 지금 배너를 클릭해 바로 받아보세요!
참고문헌
* Chen, M. Keith. "The effect of language on economic behavior: Evidence from savings rates, health behaviors, and retirement assets." American Economic Review 103.2 (2013): 690-731.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