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카톡 100개보다 ‘이것’ 하나 보내는 게 낫다!

사진? 동영상? 뭘까요?

164,5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 달 만의 답장


이번 달에도 어김없이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여자친구가 보내준 러브레터 말이죠. 
 

저희 커플은 한 달에 한 번씩 
편지를 주고받고 있거든요. 

연애 초반, 
박정현의 <편지할게요>를 듣다가 
떠올린 아이디어랍니다.
 

요즘 세상에 누가 편지 쓰냐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네요.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문자도 보내고 
전화도 할 수 있는 세상이니까요. 

사실 저도 여자친구가 
처음 편지를 써보자고 했을 땐 
꼭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긴 했어요. 

그땐 이 편지 한 통을 
이렇게까지 기다리게 될 줄 전혀 몰랐던 거죠. 

사랑을 꼭꼭 눌러써야 하는 이유


그런데 글쎄, 연인이 편지를 주고 받으면 
실제로 사랑이 쑥쑥 커진다는 거 아니겠어요? 

텍사스 대학교의 슬레처 교수가 
연애 중인 사람 86명을 모아 
직접 실험을 해본 건데요. 

교수는 참가자들에게 3일 동안 매일 
연인에 대한 생각과 감정을 로 적게 했대요. 

그렇게 3일이 흐른 뒤, 참가자들에게 
평소 연인과 주고받은 문자를 
보여달라고 부탁했죠. 

참가자들의 문자 기록을 살펴보던 교수는 
아주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바로 글을 쓰는 3일 동안 
연인에게 보낸 애정 표현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사실이에요. 
 

그저 애인에 대한 글만 썼을 뿐인데 
저절로 애정이 깊어졌다는 거죠.   


모든 말을 다 꺼내어 줄 순 없지만?


이유는 무엇일까요? 

슬레처 교수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참가자들은 글을 쓰면서 연인에게 
고마웠던 일들, 좋았던 기억들을 
찬찬히 돌아볼 수 있었다고 말했어요. 

자기 생각을 글로 옮기는 과정에서 
긍정적인 감정에 더욱 집중하게 되는 겁니다.” 
 

실제로 제가 편지를 써보니까요. 
문자나 카톡을 주고 받을 때보다 
훨씬 더 마음이 깊어지더라고요. 

똑같은  고맙다는 말, 사랑한다는 말이라도 
조금 더 공들여 말하려다 보니 
마음 속 깊은 곳에 있는 이야기까지 
전부 털어놓게 되는 거죠. 

<편지할게요>의 가사처럼 마치
‘그대 없이도 그대와 밤새워 얘길 하는’ 
기분이랄까요? 
 

헤어져 돌아온 길이 아쉽기만 오늘 같은 밤, 
그래서 전 편지지를 한 장 꺼내놓고 
이렇게 운을 띄워봅니다. 

“혼자 있을 땐 언제나 그대 생각뿐이죠. 
 더 고운 글씨로 사랑을 만드는 길, 
소리 없이 내 마음을 채우고 싶어요. 

길고 긴 시간의 바다를 건너 
나의 그리움이 닿는 곳까지” 라고 말이에요.   

P.S. 
혹시 지금, 
편지 보내고 싶은 사람이 있나요?
속마음이 궁금한 사람이 있나요?  

연애의 과학 앱에 있는
<카톡으로 보는 속마음>  
인공지능 개발에 사용되는 
최신 머신러닝 기술을 사용해  
두 사람의 감정을 정확하게 분석한답니다.  

10초면 상대방의 속마음을 알 수 있어요!

지금 바로 아래 배너를 클릭해 보세요.
참고문헌
* Richard B. Slatcher, James W. Pennebaker, "How do I love thee? Let me count the words: The social effects of expressive writing" (2006)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