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심리학으로 알아본 최고의 벚꽃 데이트 장소

여의도 잠실 말고 여기!

8,9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무데나 가시게요?


서울 벚꽃 명소 8곳
토너먼트 대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데이트하기 가장 좋은
장소를 가리는 벚꽃 월드컵!

전 세계 심리학자들이
심판으로 나섰는데요.
우승 지역은 어디일까요?


-8강-




'북촌 정독도서관 길’ 승!

커플이 많은 곳에서 데이트하면
내 옆에 있는 사람이 애틋하게 느껴져요.
학자들이 더블 데이트를 권하는 이유죠.
(Richard B, 2010)

아쉽지만 어린이대공원은
5월로 미뤄봅시다.



‘남산 둘레길’ 승!

사람들은 짜릿한 상황에서
상대방에게 호감을 느낍니다.
이걸 ‘흥분다리 효과’라고 해요.
(Arthur Aron, 1974)

케이블 카, 전망대 등
남산에는 벚꽃 말고도
심장을 뛰게 만드는 것들이 많죠?



‘당안리발전소 길’ 승!

‘우리 둘만의 것’이라는 느낌은
커플들을 더욱 돈독하게 만들어요.
사람들이 커플 아이템을 맞추는 심리죠.
(Belk, 1996)

많은 사람들이 찾는 여의도보다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당인리발전소 길을 걸어 봅시다.



  ‘석촌호수’ 승!

사람들은 어두운 곳에 있을 때
서로를 더 친밀하게 느끼고
자연스럽게 스킨십도 합니다.
(L. Werth, 2012)

벚꽃 시즌마다
화려한 등불이 달리는 양재천보다
적당히 어둠이 내린 석촌호수에서
오붓한 시간을 즐겨 보세요.



-4강-


  
‘북촌 정독도서관 길’ 승!

사람들은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
가장 긍정적인 생각을 합니다.
(Razman, ‘런쳔 테크닉’)

같이 먹는 사람에게도
덩달아 호감을 갖게 되죠.

벚꽃만 보고 빠이-할 게 아니라면
거리마다 맛집이 넘쳐나는
북촌에서 약속을 잡는 건 어때요?



    ‘석촌호수’ 승!

벚꽃의 분홍빛은
사람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여유를 가져다줘요.

사랑에 빠지기 쉬운 상태가 되는 거죠!
호수 길 따라 벚나무가 빼곡한
석촌호수로 떠나 봅시다!


<결승>최고의 벚꽃 데이트 명소는?




‘북촌 정독도서관 길’ 승!

옆 사람과 나란히 걸을 때
상대의 말에 더 귀 기울이고
자기 감정에도 솔직해집니다.
(Tonya Reiman, <협상의 기술>)

사람으로 북적거리는 석촌호수보다
나란히 걸으며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정독도서관 길로 가봅시다.

데이트의 주인공은 벚꽃이 아니라
곁에서 발걸음 맞춰 걷는
그 사람이니까요. :)






벚꽃놀이 필수품 챙겨가세요


데이트만 잘 하면 다 될 줄 알았는데...
상대의 마음을 얻는 건 쉽지 않아요ㅠㅠ

사랑에 푹~ 빠지고픈 여러분을 위해
연애의 과학이 <체리블라썸 팩>을 준비했습니다.

가장 핫하고 효과도 직빵(?)인
8개의 심리테스트와 보고서
그 사람의 마음에 한 걸음 더 다가가세요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