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하버드대 교수가 알려주는 우정vs사랑 구별 방법

"나 얘 진짜 사랑하나?" "아님 그냥 좋아하는 건가?"

70,8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 감정, 사랑일까?”


(*글 밑에 직접 테스트해 볼 수 있는 링크
첨부되어 있습니다)

연애를 하다가도,
혹은 썸을 타다가도,
이런 질문이 생긴 적 있을 거예요.

내가 그 사람을 진짜 사랑하나?
아니면 그냥 좋아하는 건가?
심리학자들도
사랑 (Love) 와 좋아함 (Like)의 차이
과연 무엇일지 궁금했어요.

그리고 마침내,
1970년 하버드 대학의 직 루빈 교수가
‘사랑(Romantic Love)’에 빠진 사람만 할 수 있는
5가지 행동을 밝혀냈죠.

함께 살펴볼까요?


1. 성적 매력을 느낀다. 

사랑(Romantic Love)과
좋아함(Like)를 구분 짓는
가장 큰 특징입니다.
사랑은 상대방과 육체적으로
가까워지고 싶은 강렬한 욕망이에요.

손잡고 싶고, 안아보고 싶고,
어쩜 저리 예쁘고 잘생긴 사람이 있나
보면 볼수록 기분이 좋고(?!)...
흠흠, 다들 뭐 잘 아시죠?


2. 상대방을 행복하게 만들려고 노력한다.

상대방의 기뻐하는 모습이
곧 나의 행복이 되는 게 사랑입니다.
약속 장소를 잡을 때 배려하거나,
데이트 코스를 성심성의껏 짜거나,
좋아할 만한 선물을 준비하는 등등,

자신의 온갖 노력을 총동원하여
상대방을 더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죠!


3. 강한 소유욕을 느낀다.

사랑에 빠진 사람은
상대방을 독점하고 싶어 해요.
상대방의 관심과 사랑이 오로지
자신에게 집중되길 원합니다.

다른 사람은 발 디딜 틈 없이,
둘의 사이가 가장 깊고
친밀한 관계가 되길 바라는 거예요.


4. 상대방의 단점을 찾지 못한다.

사랑에 빠지면 콩깍지가 씌입니다.
이게 아주 무서운 정신질환(?) 같은 건데요,
일단 사랑에 빠지면
상대방이 무엇을 해도 용서가 됩니다. 

부족하고 못난 점이 있어도
오히려 '나니까' 품어주고 싶어지는 거죠.


5. 상대방을 필요로 한다.

사랑에 빠진 사람은
상대방과 함께 있을 때 큰 행복을 느껴요.
함께 있는 순간이 너무 좋기 때문에
이들은 상대방과 꼭 붙어있고 싶어 하고,
떨어져 있을 때도 자꾸만 떠올리죠.

만약 둘의 관계가 깨져버린다면
어마어마하게 큰 상실감을 느낄 거예요.




좋은 생각이 났어, 니 생각


어때요,
여러분은 지금 끌리는 사람이 있나요?

그런데 내가 그 사람을
진짜 사랑하는 건지
테스트해보는 방법은 없냐구요? 

그럴 줄 알고 저희가 다 준비해놨습니다. 

하버드대 루빈 교수가 연구한
"사랑일까? 아닐까?"에 나온
23가지 질문을 직접 해보는 거예요!
이 간단한 테스트는 심지어 무료입니다.

지금 당장 해보세요! :)
참고문헌
* Measurement of romantic love." 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16.2 (1970): 265.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