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지금 결혼해도 될까? 알려주는 간단한 테스트

수학자들이 인정한 그 테스트!

8,3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한정 연애할 순 없다


“이 사람과 결혼을 해도 될까?

만약 이 사람이 내 반쪽이 아니라면?

나중에 더 좋은 사람이 나타나면 어떡하지..”


“아니야.. 근데 이 사람이

최고의 짝일지도 모르잖아..

앞으로 이 사람보다 더 나은 사람이

안 나타날 수도 있어…”


많은 분이 결혼을 결심하기 전에

이런 고민을 하게 됩니다.


오늘은 이런 분들께

조금 색다른 조언을 드려보려고 합니다.




수학자님 나와주세요


이렇게 내가 지금 이 사람과

결혼을 결심해도 되는지

계산하는 공식이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그것이.. 실제로 존재합니다!


오늘은 수학적인 설명은

잠시 접어두고

간단히 이론에 대해서만 설명해드리려고 해요.


이른바 ‘최적 정지optimal stopping 이론’.


어떤 의사 결정을 해야 할 때

어느 타이밍에 고민을 멈추고

결정을 내리는 것이 가장 좋은지

그 확률을 계산하는 이론이에요.


이 이론을 오랫동안 연구한

UC 버클리 대학

톰 그리피스 교수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모든 의사 결정은

적어도 37%의 시장 조사 이후

내리는 게 가장 적당하다!”




좋은 방을 찾아라!


이해하기 쉽게

다른 예시로 이 이론을 설명해볼게요.


예를 들어 우리가

좋은 집을 구하기 위해

부동산 아저씨와 함께

자취방을 보러 다니고 있다고 상상해봅시다.





어떻게 해야 우리는

가장 좋은 방을 구할 수 있을까요?


방을 백 개 이 백개.. 최대한 많이 볼수록

좋은 방을 구할 확률이 높지 않을까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잘 생각해보세요.


방 100개를 보고 나니

29번째에 봤던 방이 최고였다면?


뒤늦게 그 방을 구할 수는 없을 겁니다.

이미 다른 사람에게 나갔을 테니까요.


그렇다고 그냥

마지막으로 본 100번째 방을 계약하자니

좀만 더 알아보면

아까 같은 좋은 방이 나올 것 같긴 한데..


또 계속 방을 더 알아보려면

시간과 체력 소모가 엄청날 것 같고..

대체 의사결정을 언제 내려야 할지

애매모호해지는 상황이 오는 거죠.


이런 상황에서

톰 박사는 컴퓨터 알고리즘을 활용해

방을 몇 개나 알아보고나서

결정을 하는 것이 효율적인 선택인지

계산을 해본 겁니다.

(으악 내 눈!!)

그리고 그 답이 바로

최소 37%의 방을 알아본 이후라는 거죠.


방을 최대 10개쯤 보기로 마음 먹었다면

3~4번 째 방까지는 좋은 방이 있어도

일단 계약을 하지 말라는 겁니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는

지금껏 본 방들보다

더 좋은 방이 나왔다 싶으면

계약을 해도 괜찮다는 거죠.




결혼도 마찬가지


결혼도 이와 마찬가지로

일종의 시장조사와

의사결정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만약 평생 10명 정도와 연애를 할 것 같다면

3~4명의 애인을 만날 때까진

결혼을 고려하지 말고,


그 다음 만나는 애인 중에

지금껏 만나본 3~4명의 애인들보다

더 좋은 사람이 나타나면

결혼을 결심하라는 거죠.



물론 작은 문제는 있습니다.


내가 몇 명과 연애를 해볼 수 있을지

예측하기가 어렵다는 거죠.


그래서 이를 보완하는 방법이 있죠

지금까지의 연애횟수와 기간,

그리고 내가 결혼을 생각하는 나이를 통해

앞으로의 예상 연애횟수를 예측해보는 거예요.


그걸 어떻게 하냐고요?




계산을 못 하겠어...


걱정 마세요.

계산은 저희가 합니다.


이미 '내 결혼 전 연애 횟수는?'

이라는 테스트가 있으니까요.


심지어 무료!


여러분의 나이,

지금까지 연애 횟수,

결혼을 원하는 나이만 집어넣으면


지금이 결혼을 고려해도 좋은 시기인지,

아니면 아직 때가 아닌지

바로 알려드립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 지금 확인해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