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울퉁불퉁한 노면 두렵지 않다...서스펜션이 달린 스케이트보드

1,7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포르투갈 리스본에 본사를 둔 헌터보드(Hunter Boards)가 서스펜션을 장착한 전동 스케이트보드를 개발하고 있다.

스케이트보드는 기본적으로 가늘고 긴 판(덱)에 4개의 바퀴를 달아놓은 것인데, 그 유래는 서핑보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고 한다. 파도를 타는 서핑보드가 육지로 올라와 현재의 스케이트보드로 자리 잡았다.


스케이트보드는 운동신경이 있는 사람이라면 배우기 어렵지 않다. 문제는 노면이 고르지 않은 곳에서 속도를 내며 타다가는 자칫 사고가 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헌터보드는 스케이트보드의 재미요소는 살리고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서스펜션 시스템을 개발했다. 서스펜션은 일반적으로 자동차 차대의 받침 장치를 가리키는 말이다. 노면으로부터 충격이 차체와 탑승자에게 직접 전달되지 않도록 완충 작용을 해준다. 열악한 도로 위에서도 잘 달릴 수 있게 해주는 장치다.


IT전문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헌터보드는 서스펜션 시스템을 설계하면서 밑에 배터리를 장착할 수 있는 알루미늄 소재 덱을 선택했다. 기존 덱보다 단단한 소재를 사용했지만, 덱과 휠(바퀴)를 연결하는 부품인 트럭이 스프링식으로 되어있어, 바닥으로부터 오는 진동을 줄이면서 보다 정확한 움직임이 가능해졌다는 것이 개발사 주장이다. 전체 무게는 9kg이며, 최대 55km/h의 속도로 달릴 수 있다.

헌터보드는 25도 회전이 가능하다고 말하는데, 이는 1차선 도로에선 한 바퀴를 돌기에 충분한 회전 각도라고 한다. 서스펜션은 주문 전에 체중에 맞게 조절이 가능하다고 한다. 개발사는 지형에 따라 스케이트보드의 휠을 교체하는 시대는 지났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3600W 듀얼 허브 모터를 장착해서 최대 30도의 언덕도 오를 수 있다. 교체 가능한 배터리는 한번 충전으로 약 38km의 주행거리를 제공한다고 한다.


헌터보드의 전동 스케이트보드의 가격은 싸지는 않다. 1949달러(약 230만원)에 이른다. 제품 개발과 생산을 모두 포르투갈에 있는 공장에서 자체적으로 하고 있다. 헌터보드 부품의 90% 이상을 이곳에서 생산한다.


헌터보드는 노면 상태에 상관없이, 출퇴근에 이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드는 것이 궁극적 목표이다. 자체 설계 및 부품 생산으로 더 빠른 혁신과 피드백을 할 수 있으며, '수직통합'으로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지속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헌터보드는 26일부터 자사 대기자 명단에 등록을 원하는 고객들의 이메일을 받고, 50대 한정판 판매를 시작한다. 이후 2021년부터 본격적 제조를 위해 100달러를 받고 예약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정확한 출시일은 미정이다. 이런 방식까지 테슬라를 닮을 필요가 있을까 싶지만... 창업자가 테슬라를 회사 비즈니스 모델의 가장 큰 영감의 대상이라고 말하니, 어쩌겠는가.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