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신기하다고 찬사받는 아마존이 만든 '똑똑한 카트'

26,6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물건을 담기만 하면 바로 알아서 계산해주는 카트가 등장했다.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업체 아마존이 개발했다.


'대시 카트'라고 명명된 이 카트를 이용해 본 소비자들은 "신기하다"고 입을 모은다.

대시 카트는 일반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생김새와 비슷하다. 단지 마트 광고 등이 붙어있는 손잡이 부분 등이 조금 두툼할 뿐이다. 

매장에서 고객이 물건을 카트에 넣는 순간 그 물건이 무엇인지, 그리고 몇 개인지 카트가 자동으로 인식한다. 


아마존이 앞서 개발해 운영하고 있는 무인매장 '아마존 고(Amazon Go)'와 같이 매장 곳곳에 설치된 센서와 카메라 인식 장치도 필요 없다. 카트에 내장된 인식 장치가 전부다.

손님이 담은 물건을 알아내는 비밀은 저울과 카트 내장 카메라가 어떤 제품이 인식하기 때문이다. 고객은 카트가 인식한 상황을 터치스크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장 보기를 끝낸 고객은 대시 카트를 끌고 전용 출구로 매장을 빠져나가기만 하면 계산도 끝난다. 본인이 설정해 놓은 아마존 계정 결제 정보로 자동 청구된다. AI 비서 알렉사로 작성한 쇼핑 리스트 등도 연계된다.

아마존은 대시 카트를 올해 말 실제 매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우드랜드 힐즈에 있는 아마존의 식료품 매장에서 첫 선을 보인다. 아마존 고 매장이 아닌 일반적인 매장이다. 규모도 중대형 마트 수준으로 알려진다.

회사는 대시 카트에 대한 세부 계획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오프라인 유통 확대의 무기로 삼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마존이 인수해 운영하고 있는 홀푸드 마켓을 바탕으로 가격에 편의성까지 겸비한 대형 아마존 매장이 문을 열 수 있다는 분석이다. 무인 매장 아마존 고도 이미 20여 개 운영 중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