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미리보는 갤럭시 노트 20 언팩! 이렇게 나온다

1,7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갤럭시 언팩 행사가 다가오며 공식 트레일러 영상이 공개되는 등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요즘 공개 이벤트 전 이미 알만한 사실들은 거의 공개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지만 새 스마트폰을 기다리며 설레게 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 같다.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는 삼성전자의 신제품은 어떤 것이 있고 또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정리해봤다. 

갤럭시 노트 20 시리즈

삼성전자는 매년 가을 노트 시리즈를 공개해왔다. 올해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새 갤럭시 노트 20 시리즈를 들고 온다. 총 3개의 모델(글로벌 기준)로 출시될 것으로 알려지는데 갤럭시 노트 20 4G 모델과 5G 모델 그리고 노트 20 울트라 5G다.

먼저 갤럭시 노트 20 일반형 모델을 살펴보면 외관상 가장 크게 달라지는 부분이 있다. 플랫 스크린이 적용되는 것이다. 많은 갤럭시 팬이 바라던 것 중 하나가 드디어 실현된다. 엣지 디스플레이는 많은 부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었지만 펜 등을 사용할 때 편의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그리고 이번에 그 지적이 반영된 셈이다. 

갤럭시 노트 20 렌더링 이미지

출처@rquandt

하지만 플랫 스크린이 적용되는 일반형 모델은 120Hz 주사율은 포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6.7인치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가 쓰여 해상도는 2400x1080p FHD+ 수준이다.

후면 카메라는 총 3개로 구성되며 초광각 12MP f2.2, 메인 12MP f/1.8, 망원 64MP f/2.0 3배 광학 줌 및 30배 스페이스 줌이 적용된다. 전면 카메라는 10MP f/2.2를 사용한다. 후면 카메라로 최대 8K 영상을 찍을 수 있다.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 5G는 반면 엣지 디스플레이 디자인이 그대로 쓰인다. 6.9인치 다이내믹 AMOLED로 3200x1440p WQHD 화질을 구현한다. 또 120Hz 주사율도 지원한다. 고릴라 글라스 7으로 강도도 높일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 렌더링 이미지

출처@rquandt

후면 카메라 구성도 다르다. 같은 트리플 렌즈지만 초광각 카메라만 같고 메인 108MP f/1.8, 망원 12MP 5배 광학 줌 및 50배 스페이스 줌이 지원된다. 레이저 자동 초점 기능도 있다. 역시 8K 영상까지 촬영 가능하다. 올해 초 공개한 갤럭시 S20 울트라에 비해 스페이스 줌 배율이 낮아진 이유는 센서 크기를 작은 것으로 바꿨기 때문으로 전해지지만 실제 성능은 제품이 공개돼야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부 성능도 조금 다른데 같은 엑시노스 990 CPU(국내는 퀄컴 스냅드래곤 865+ 탑재 유력)가 쓰일 것으로 알려졌지만 노트 20은 8GB 램, 노트 20 울트라는 12GB 램이 탑재된다. 배터리 용량도 각각 4300mAh와 4500mAh로 울트라 모델이 조금 더 크다.

갤노트 20 관전 포인트는?

사전 공개됐던 티저 영상에서 알 수 있듯이 노트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S 펜 기능이 주인공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필기 인식 혹은 더 빠른 반응속도 등이 예상되고 있지만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다. 이를 활용한 언팩 행사 내 서프라이즈 이벤트도 있을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뒤이어 공개된 공식 언팩 트레일러 영상까지 볼 때, 삼성전자의 신제품 메인 컬러는 코퍼(브론즈) 색상이 될 것이 확실시된다. 스마트폰 신제품 마케팅에 실제 제품을 봤을 때 색감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코퍼 색상은 과거와 다른 감성을 구현했을 가능성이 높다. (국내는 갤럭시 노트 20 모델의 경우 통신사 별로 단독 추가 색상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다)

갤럭시탭 S7 시리즈

갤럭시탭 S7 렌더링 이미지

출처@rquandt

S 펜의 기능을 극대화해 사용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태블릿 갤럭시탭 S7도 나온다. S7과 S7+ 두 모델로 각각 11인치와 12.4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S7은 2560x1600p WQXGA LTPS TFT 디스플레이, S7+은 2800x1752p WQXGA AMOLED 디스플레이다. 둘 다 12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모델이다. 

출처@rquandt

유출된 렌더링 이미지를 보면 디스플레이 형태는 플랫한 모서리와 같은 각도로 라운딩 된 모습으로 알려졌다. 후면은 듀얼 카메라로 13MP f2.0, 초광각 5MP f/2.2 렌즈를 사용한다. 전면은 8MP f/2.0 렌즈를 탑재했다. 

출처@rquandt

배터리 용량은 S7과 S7+ 각각 7040mAh와 10090mAh로 최대 15시간, 16시간 비디오 재생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다. 무게는 같은 순서로 495g, 590g이다.

갤럭시 워치 3 시리즈

이번 언팩 행사에서는 갤럭시 워치 3도 공개된다. 오리지널 갤럭시 워치의 모습으로 돌아간 듯한 디자인으로 시계 본연의 모습을 갖췄다는 평가다. 

갤럭시 워치 3 렌더링 이미지

출처@rquandt

41mm 형과 45mm 형 두 모델로 출시되며 각각 1.2인치와 1.4인치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 타이젠 OS 5.5로 구동되며 엑시노스 9110 CPU에 1GB 램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rquandt

신제품은 이전보다 더 다양한 제스처 조작으로 사용감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공개된 갤럭시 워치 3 플러그인 앱의 소스를 분석한 결과 주먹을 쥐었다 펴서 전화를 받을 수 있는 기능 등이 들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전화를 받기 싫다면 손을 흔들면 된다. 낙상 감지 기능도 추가된다. 넘어짐을 감지해 1분 내 응답하지 않으면 비상 연락처 등으로 SOS 연락을 자동으로 건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버즈 라이브 렌더링 이미지

출처@evleaks

마지막으로 언팩에 함께 나올 제품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무선 이어폰 시장을 공략할 삼성전자의 새로운 액세서리 '갤럭시 버즈 라이브'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추가된 가장 진화된 형태의 갤럭시 버즈라고 할 수 있다. 

사전에 유출된 이미지는 개발명으로 알려진 '갤럭시 빈'이라는 이름과 딱 맞게 강낭콩과 같은 유선형 모습이 인상 깊었다. 전통적인 인이어 형태가 아닌 것 때문에 일각에서는 귀에 고정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그럴 염려는 없어 보인다. 

사전 유출된 갤럭시 버즈 라이브의 사용설명서를 보면 윙팁을 활용해 사용자의 귀에 알맞게 맞춰 끼워진다. 윙팁이 없이는 귀에 낄 수 없다고 강조하며 기능과 착용감에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케이스를 열면 자동 블루투스 페어링이 되는 기능, 이어폰 본체 터치 등이 설명되어 있어 작은 제품 속에 다양한 기능을 담았음을 미루어 짐작게 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언팩 행사는 8월 5일 우리나라 시간 밤 11시에 온라인으로 전 세계 생중계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 등에서 시청할 수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