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한방 진료도 언택트, 中 원격 진맥 시스템 개발

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거의 불가능할 일로 여겨졌던 원격 진맥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닛케이아시안리뷰와 36kr에 따르면 중국 북경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 마이치유(Maizhiyu)가 최근 원격진료를 위한 맥박 진단 시스템 개발에 성공, 수백만 달러 규모의 엔젤 투자를 유치했다.


환자의 맥을 짚는 것은 한의학과 중국 전통의학에서 핵심 진단 기술 중에 하나다. 환자의 맥박이 제공하는 다양한 건강 신호를 읽고 분석하는데, 한의사는 주로 손가락으로 환자의 손목을 진맥해 건강 문제를 파악한다.


손가락 진맥은 기본적 진단 방법의 하나지만, 단순히 맥박 순도나 강도만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맥이 전하는 다양한 정보를 감지하고 진단하는 것이라 '명의'의 영역으로 분류됐다. 그동안 원격 진료 논의가 이뤄지더라도 의사와 환자가 화상으로 병의 증상을 이야기하는 정도만 논의됐을 뿐, 진맥이 가능한 장치를 만드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여겨졌다.

사진 출처:마이치유

외신에 따르면 마이치유가 개발한 제품은 일종의 '맥박 팩스기'와 같다. 원격으로 맥박을 수집하고, 이것을 다시 재현하는 방식이다. 맥박 수집을 위한 기기와 맥박 재생을 위한 기기, 각각 2대가 필요하다. 이들 기계는 맥박의 길이와 위치 등의 정보를 수집해서 맥박의 강도와 속도, 혈관의 폭과 탄력성 등의 정보를 재현한다.


또 질병에 의한 맥의 변화를 볼 때 필요한 부(浮), 중(中), 침(沈)과 같은 맥이 느껴지는 부위와 맥상(맥의 상태)와 같은 변화도 보여준다. 회사는 자체 개발을 통해 총 4개의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시제품을 완성하고 양산이 가능한 상태라고 전했다.


마이치유는 애초에 이 기기를 전통의학 교육 목적으로 개발했다. 중국 전통의학 부문에서 이름난 명의는 전국적으로 수백 명이 되지 않아, 이들에게 교육받을 수 있는 학생들의 기회가 매우 적다는 데 착안했다. 전통적 진맥 교육이 서적을 통한 방법이 대부분이고, 다양한 맥상에 대한 표현이 애매모호한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결국 스마트 기기와 교육용 동영상을 통합해 원격 학습용으로 제품을 개발했다.

사진 출처:마이치유

회사는 원격교육에 이어 원격진료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터넷을 통한 원격진료 가치가 한층 높아졌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복잡하고 대기 시간이 길었던 기존 대형병원 원격진료에 비해 2개의 스마트 기기를 통해 병원 간 커뮤니케이션을 간소화하고 의사들끼리 화상 채팅이나 소통을 통해 빠르게 진료를 할 수 있게 됐다.


또 통상 1000위안(약 17만원)~2000위안(약 34만원) 이상 들었던 원격진료에 비해 수백 위안 수준으로 비용도 크게 줄어든다. 일반 환자에게는 진맥을 통한 진료 문턱이 낮아지고, 관련 병원은 고객 확대로 연결될 수도 있다. 회사는 원격진료 시장 개척에 중점을 두고 내년 6월까지 중국 전역의 50개 3갑급병원(대형병원)에 이 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