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싸이월드 사진 살리는 방법

9,7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싸이월드가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SNS라는 말도 생소할 당시 우리나라를 주름잡던 국민 소셜미디어가 진짜 사라지는 것이다. 최근까지도 많이 회자되는 어린 시절 미니홈피 '흑역사'도 그대로 수장될 위기다.

과거 싸이월드 미니홈피 메인 이미지

주변에서는 회사가 불안한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사라질 줄 몰랐다는 반응이다. 작년 10월 싸이월드 홈페이지 접속이 안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한차례 논란이 됐지만 백업을 안한 필자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은 아쉬워한다. 싸이월드 자료를 지금이라도 어떻게 저장할 방법이 정말 없을까? 그래서 그 방법을 찾았다.

싸이월드 내 자료 아직 살릴 수 있다

싸이월드에 들어가려고 하니 도메인은 존재하지만 접속이 불안정했다. 브라우저마다 홈 이미지가 뜨다 말거나, 에러 메시지가 나오곤 했다. 그러다 싸이월드 클럽으로 우회해 로그인하는 방법을 찾았다. 클럽(club.cyworld.com)은 그나마 안정적이었다. 필자의 경우 크롬 브라우저보다는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 보다 접속이 원활했다.

크롬으로 들어가 본 싸이월드 홈페이지

자료를 백업하기 위해서는 우선 싸이월드 클럽 주소로 들어가 로그인을 한다.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확실히 기억이 난다면 다행이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찾기를 해야 한다. 워낙 예전에 만든 계정이라 휴대폰 번호가 바뀐 사람도 있을 거고 이메일 주소가 사라진 경우도 있을 거다. 하지만 어떤 것이든 본인을 증명할 수 있어야 가능하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들어간 싸이월드 홈페이지

필자도 아이디를 찾는데 한참 헤맸다. 이제는 비밀번호가 문제였다. 기억이 잘못된 건지 로그인이 한 번에 되지 않았다. 비밀번호 변경 링크까지 메일로 받았지만 브라우저 탓인지 싸이월드 서버 탓인지 잘 안됐다. 그래서 기억을 더듬어 여러 번 시도를 한끝에 들어갈 수 있었다.

싸이월드 클럽

(이 부분이 조금 애매한데 사이트 반응이 느려서 로그인이 된 건지 불확실한 타이밍에 탭을 하나 다시 열어보니 로그인 돼 있었다. 그래서 아직도 정확한 비번이 무엇인지 긴가민가하다. 확실히 기억하는 지인의 경우 한 번에 로그인이 됐다고 한다.)

완전하진 않지만 추억 살리기

로그인에 성공했다면 본인 이름을 클릭해 홈으로 들어갈 수 있다. 과거 자주 들어가던 그때 미니홈피의 모습은 아니지만 사진이 보여서 한숨 돌렸다. 섬네일 클릭해 사진으로 들어가 오른쪽 클릭 후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를 눌러 하나 둘 모으기 시작했다. 일일이 하나씩 해야 하는 수고는 필요하다.

(처음 접속했을 때는 섬네일 자체를 저장했다. 사진을 클릭해도 큰 사진이 나오는 화면으로 들어가지 않아서였다. 하지만 여러 번 다시 시도해보니 들어가지는 경우도 있었다. 시스템이 불안정했지만 다시 안정화되는 것일 수도 있겠다.)

싸이월드 사진을 한 번에 백업해 준다는 프로그램도 찾았다. 하지만 무슨 이유인지 로그인이 되지 않았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맞게 입력했는데도 로그인에 계속 실패하다가 어떻게 됐다는 사람도 있는 거 보면 이 또한 현재 싸이월드가 안정적이지 않은 이유 때문 같다. 하지만 모든 사진이 백업되지는 않았다는 후기도 있다.

전체적으로 저장을 하면서 싸이 홈을 훑어본 결과 2004년 2~3월 이전 사진 이미지는 대부분 '파일을 찾을 수 없습니다'라는 안내가 떴다.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이미지 파일이 없거나 불러올 수 없어 보인다. 그 이후 글에서도 일부 이런 경우가 발생했다.

*팁 : 사진을 저장하다 보니 큰 사진이 열리는 것은 사진만 저장하기보다는 날짜와 글을 함께 백업하는 것도 좋겠다. 열리는 사이즈가 거의 비슷해 간단한 화면 캡처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다.

우여곡절 싸이월드 백업을 끝내며

하나씩 저장하는 과정은 일종의 추억여행이었다. 반가운 얼굴들을 보고 손발이 오그라드는 흑역사도 나오는 과정일 것이다. 이번 싸이월드 폐업 뉴스를 보고 놀라 지난해 자료를 왜 백업하지 않았나 후회한 사람이라면 어떻게든 들어가 보길 바란다.

사라지는 싸이월드를 보면 앞으로 이렇게 어떤 서비스가 없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은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 싸이월드 서비스가 지금 종료돼도 현행법으로는 안내 고지 의무를 안 지킨 과징금이나 시정명령만 있을 뿐 데이터 복구의 의무는 없다고 한다. 다른 기업도 마찬가지다.

사진을 모두 디지털로 찍고 보관하는 요즘 백업의 중요성은 이미 알고 있을 거다. 이 때문에 오래 보고 싶은 사진은 일부러 종이 사진으로 뽑아 놓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데이터 백업을 자주 안 하는 사람이 더 많다. 만약 나와 가족, 친구들의 사진이 가득한 또 다른 서비스가 갑자기 문을 닫는다면? 그 추억의 가치가 백업의 이유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