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애태우는 '아이폰 9' 도대체 언제 나올까?

9,6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이패드 프로 4세대에 맥북 에어 신제품까지 기습 공개됐지만 많은 사람이 기다리고 있는 아이폰은 공개되지 않았다. 아이폰 9 정말 나오기는 하는 걸까.

아이폰 9 가상 렌더링 이미지

출처@onleaks

아이폰 9은 애플이 준비 중으로 알려진 새 보급형 모델이다. 아이폰 SE의 후속작으로 소문은 지난해부터 무성했지만 아직도 나오지 않았다. 당초 이달 말 신제품 이벤트의 메인 제품이 될 것으로 점쳐졌던 것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이벤트가 무산됐다. 애플은 대신 다른 신제품만 온라인 출시했다. 아이폰 9은 출시가 미뤄진 것일까.

다행히도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지금까지 나온 소식을 종합하면 아이폰 9이 나오는 것은 확실하다. 기즈 차이나 등에서 최근 나온 소식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9 양산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아이폰 9 생산이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미뤄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왔지만 상당 부분 해결한 것으로 보인다. 폰아레나는 애플이 아이폰 9 생산을 위해 중국 비야디(BYD)와 긴밀이 협력하며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제품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 기존 폭스콘과 페가트론 이외에 비야디와도 협력한 것이다.

비야디 공장 전경

아이폰 9 출시는 이르면 오는 25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과거 애플이 온라인으로 신제품을 공개할 때 마케팅과 제품 주문 등에 혼선이 없도록 1~2주 간격을 두고 진행했기 때문이다. 아이폰 9에 탑재될 것으로 알려진 iOS 13.4 버전의 업데이트도 미국 시간으로 24일부터 이뤄진다. 제품 준비에 문제가 없다면 아이폰 9를 3월 말 출시해 4월 판매한다는 기존 계획을 유지할 전망이다.

하지만 애플의 판매 물량 공급 부족은 신제품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새로 발표한 아이패드 프로 4세대와 맥북 에어 제품에 일부 국가에 구매 제한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중국, 홍콩, 싱가포르, 대만 등 시장에서 아이패드 프로는 각 크기 별로 2대로 제한했다. 새 맥북 에어와 맥 미니는 5대로 구매 한도를 정했다. 신제품이 아닌 아이폰 11 시리즈 등도 구매 대수를 2대로 제한했다.

시장에서는 이 조치가 신제품뿐 아니라 구형 아이폰 제품에도 적용된 만큼 리셀러(되팔이)가 아닌 코로나19로 인한 재고 조절 전략으로 보고 있다. 앞서 미국에서도 이동통신사 대리점에 판매 물량이 없는 아이폰 공급 부족 사태가 보고된 바 있다.

아이폰 9 가상 렌더링 이미지

출처@onleaks

곧 출시할 아이폰 9은 아이폰8과 유사한 디자인에 동일한 LCD 디스플레이와 터치 ID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아이폰 11 시리즈에 쓰인 A13 바이오닉 칩이 쓰인다. 아이폰8 시리즈와 같이 4.7인치 기본형과 5.5인치 플러스 모델도 함께 나오며 가장 저렴한 기본형 64GB 모델이 399달러에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