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테러범처럼 코로나 확진자 추적...이스라엘, 테러 방지 기술 적용

3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스라엘이 테러 방지 기술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막기에 나섰다.

ⓒ게티이미지뱅크

로이터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코로나19 전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테러 추적 기술과 경제 일부분에서 셧다운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대테러 추적 기술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과 접촉된 사람들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 사용될 것이며, 내각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내각의 승인을 받으며 법원 명령 없이 휴대폰 사용자의 움직임을 추적할 수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테러리즘에 대항하기 위해 사용해 온 디지털 기술을 사용할 것"이라며 "이런 조치가 환자의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기 때문에 법무부 승인을 요청했다"라고 설명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출처: 플리커)

이스라엘 국내 정보기관인 신벳은 정부 요청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한 디지털 활용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스라엘 시민단체에서 일하는 프라이버시 전문가인 에이브너 핀척은 확진자가 어디에 있었는지, 누구와 접촉했는지 알아내기 위해 휴대폰 메타데이터에 대한 실시간 추적 및 역추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신벳 등 이스라엘 안보당국은 그동안 해당 기술을 팔레스타인을 상대로 대테러 작전을 수행하는 데 사용했지만, 이스라엘 민간인을 상대로 사용하진 않았다.


시민단체에서 일하는 에이브너 핀척은 해당 조치로 난처한 처지에 빠졌다는 고민을 털어났다. 이번 상황이 특수한 것은 맞지만, 한편으로는 과잉 조치인 것 같다는 생각도 들기 때문이다. 새로운 대응에 어떤 조치들이 포함하는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게티이미지뱅크

당국은 위치 데이터를 활용해 진단 전 14일간 확진자 근처에 있었던 사람에게 진단 검사가 필요하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아울러 위치 데이터는 코로나19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만 사용하며, 사태가 종료되고 30일 이후 모든 데이터를 삭제한다고 강조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반드시 찾아내야 하는 보이지 않는 적"이라면서 이스라엘이 대만이 사용한 것과 유사한 방역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민간인에게 이런 수단을 쓰는 것을 피하려고 노력했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해 쇼핑몰, 호텔, 식당, 극장이 지난 일요일부터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직원들은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가급적 직장에 가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에선 사람들에게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한 공간에 10명 이상 모이지 말 것을 요청했다.


이스라엘은 지난주 일요일까지 약 200명의 코로나19 양성 확진자가 나왔으나 아직 사망자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지난 2주간 국제선을 탔으며, 앞으로 몇 주 안에 수천 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이에 앞서 이스라엘군은 일요일 오전까지 모든 병력을 기지로 복귀시킬 것을 지시했다. 전투 병사들은 최장 한 달 동안 휴가가 없으며 장기 복무를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