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중국 코로나 줄어든 이유 있었네... QR코드의 힘

153,7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전자신문

지난 2월 이후 중국의 코로나19 환자가 급속도로 줄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백명대로 접어들면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진원지인 우한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지역이 잠정 중단됐던 대중교통 운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완전히 종식된 것은 아닌 만큼, 중국 정부는 관련 모니터링을 더 강화하려는 모양이다. 현지 매체인 IT즈자(IT之家)는 중국이 교통부가 개발한 '승객 정보 수집 시스템'에 따라 대중교통 탑승 시 QR코드 스캔을 의무화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출처KBS

버스, 택시, 지하철마다 QR코드 스티커가 부착돼 있는데 이를 스캔한 뒤에만 탑승할 수 있는 것. 해당 QR코드는 중국인이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 알리페이, 위챗 페이, 교통 연합 앱 등을 통해 스캔할 수 있다.

앱에는 승객의 이름, 연락처를 포함한 개인 정보가 담겨 있어 시스템이 이 정보를 수집한다. 만약 스마트폰이 없어 QR코드를 스캔할 수 없을 시 개인 정보를 수기로 작성하거나, 승차 거부를 당할 수 있다. 

출처KBS

매체는 QR코드 의무화 이후 확진자, 의심 환자 등의 이동 경로와 현황 분석 정확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나오는 ‘사생활 침해’ 관련 문제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정보는 코로나 대응 관련에만 쓰일 뿐 다른 곳에 쓰일 일은 없다는 것. 

출처SCMP

‘QR코드 강국’답게 자가격리 유무도 QR코드 색상으로 표시하고 있었다. 뉴욕타임스(NYT)는 중국이 스마트폰 앱을 통해 격리 대상자 여부를 나누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명 헬스 코드라 불리는 QR코드는 알리페이를 이용하면 받아볼 수 있다. 사용자는 먼저 설문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 거주지와 현재 건강 상태, 최근 방문한 장소, 확진자와의 접촉 여부 등이다. 만약 이를 허위로 작성할 시 블랙리스트로 등록돼 1년간 기록된다. 자가 진단을 바탕으로 분석하는 셈이다. 

출처Skynews

알리페이는 사용자의 상태에 따라 세 가지 색의 QR코드를 부여한다. 녹색 코드는 이용 제약이 없는 상태로, 공공시설 및 주요 검문소 출입을 할 수 있다. 노란색은 며칠간 자가 격리, 빨간색은 2주간 격리해야 한다는 걸 뜻한다.

특히 중국은 재래시장에서도 QR코드를 사용하기 때문에 녹색이 아닌 경우 출입 제한하는 사례가 많다고 매체는 전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