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폴더블 폰 '모토로라 레이저' 출시... 시장 첫 반응은?

39,0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올해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할 첫 주자인 모토로라 레이저(RAZR)가 미국에서 정식 출시됐다. 씨넷을 비롯한 해외 매체는 곧바로 리뷰를 게재했다. 레이저 폰은 어떤 제품인지 평가를 종합해봤다.

지난해 말 공개돼 소비자의 높은 관심을 모은 모토로라 레이저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시장에 출시됐다. 제품은 판매 전 사전예약부터 인기를 끌며 수요가 많아 이미 한 달 가량 배송 기간이 밀린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을 받아 사용해본 반응은 만족스럽다는 의견부터 일부 문제점도 보인다는 지적까지 다양했다. 가장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은 과거 모토로라의 히트작 '레이저'의 디자인 감성을 살린 점이었다. 사용의 불편함 없이 인기 있던 디자인을 계승해 외관이 만족스럽다는 평가다.

하지만 세부적인 부분에서는 문제점도 지적됐다. 슬래시기어는 제품의 첫인상을 소개하며 제품의 완성도를 지적했다. 먼저 제품의 힌지 부분에서 들리는 삐걱대는 소리가 문제로 제기됐다. IT 기기를 소개하는 XDA디벨로퍼스의 맥스 와인바흐도 앞서 이를 거론하며 혹평한 바 있다.

레이저는 안정성 있는 첫 폴더블 폰을 개발하기 위해 모회사인 레노버의 힌지 기술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부분에서 화면 주름이나 불량이 발견되진 않았지만 의도치 않은 '뽀드득'거리는 소리가 발생하는 하드웨어적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과거 모토롤라 폴더폰의 '딸깍' 소리와는 다르다.

레이저의 아쉬운 스펙도 지적된다. 1499달러의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고 하기엔 고급 사양이 아니기 때문이다. 제품은 퀄컴 스냅드래곤 710 프로세서를 사용했다. 카메라도 광각 등이 제공되지 않는다.

출처씨넷 유튜브 영상 캡쳐

폴더블 스마트폰의 내구성에 빼놓을 수 없는 폴딩 테스트도 진행됐다. 씨넷은 갓 출시된 레이저 스마트폰으로 내구성 테스트를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했다. 6일(현지시간) 진행된 라이브는 폴딩 기계를 이용해 진행됐다. 기계는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화면 테스트용으로 개발된 미국 제품 보증업체 스퀘어트레이드의 '폴드봇'이다. 레이저에 맞게 일부 수정해 작동했다.

실험은 제품을 2만 7000번 여닫는 수준까지 진행되고 중단됐다. 기기가 제품을 여닫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당초 목표로 했던 10만 번에는 많이 미치지 못했다. 테스트 방법의 문제였는지 아직 확실치는 않지만 사람이 제품을 여닫는데도 전보다 좀 더 힘을 줘야 하는 상태가 됐다.

그러나 제품 내부적으로는 문제가 없었다. 레이저의 전원이나 디스플레이 등은 정상적으로 보였고 작동도 했다. 향후 더 많은 제품 테스트가 진행되면 보다 자세한 폴딩 내구성을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의 경우 과거 테스트에서 약 12만 번을 견딘 바 있다.

한편, 모토로라 레이저의 국내 출시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 국내 이동통신사는 레이저에 사용된 e심(eSIM)을 지원하지 않는다. 또 모토로라 AS 망이 없는 상태라 이동통신사의 적극적인 지원이 없다면 출시 가능성이 낮은 편이다. 미국 시장에 레이저를 출시한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기존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700달러를 지원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