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앞면에 디스플레이가 3개...삼성 스마트폰 특허 공개

94,2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출처:렛츠고디지털)

삼성전자는 다가오는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공개·Unpack) 2020'에서 차기 폴더블폰인 갤럭시Z 플립(Galaxy Z Flip) 공개를 앞두고 있다. 최근 갤럭시Z 플립 구동 영상이 공개되면서 새로운 폼 팩터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감은 더욱 커진 상황이다. 하지만 삼성이 스마트폰의 미래로 폴더블폰만을 생각하는 건 아니다. 기존 스마트폰 디자인을 개선한 형태의 스마트폰에도 관심을 놓지 않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미국 특허상표청(USPTO)에 출원한 '휴대용 단말기와 아이콘 배열 방법(Portable terminal and icon arranging method)'이란 이름의 특허가 공개됐다고 네덜란드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렛츠고디지털(Let's Go Digital)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허는 미 특허청이 23일 공개했다.

출처(출처:렛츠고디지털)

기기 전면에는 기본적인 직사각형 디스플레이 1개가 자리하고 타원을 반으로 자른 듯한 서브 디스플레이 2개가 각각 위아래 더해진 모습이다. 서브 디스플레이는 터치 컨트롤에 사용되며 다양한 유형의 콘텐츠를 표시한다. 앱 아이콘을 표시하면 터치를 이용해 쉽게 앱을 탐색할 수 있다. 상단 서브 디스플레이에는 배터리 현황, 시간, 네트워크 신호 등 콘텐츠를 제공하고 하단 서브 디스플레이에는 통화, 메시지, 카메라 등 아이콘을 배치해 신속하게 해당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한다.


기기를 옆으로 눕히면 소니의 휴대용 게임기 PSP(PlayStation Portable)를 떠오르게 하는 외관이다. 컨트롤러 부분이 디스플레이로 대체됐다는 점이 다르다.

특허 도면에서는 영상을 시청할 때 기기를 제어하는 방법을 그리고 있다. 메인 디스플레이로 영상을 감상하면 한쪽 서브 디스플레이에서는 재생 버튼을 보여주고 다른 서브 디스플레이에서는 볼륨 제어 화면을 띄운다.


베젤은 카메라와 스피커가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공간만 남겨두고 상당히 얇게 디자인했다. 그동안 노치, 팝업, 펀치홀, 슬라이드 등 스마트폰 앞면 카메라를 배치하기 위한 여러 대안들이 소개됐으나 결국 베젤을 줄이는 방법을 선택한 듯하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

tech-plus@naver.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