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구글 공동 창업자, 21년만에 경영서 동반 퇴진 왜?

4,3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구글의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경영에서 물러났다. 두 사람이 경영에 참여하고 있던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CEO에는 현 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가 지정됐다.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3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알파벳 경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발표했다. 성명이 발표되는 것과 동시에 페이지는 알파벳 CEO, 브린은 알파벳 사장 직무에서 내려왔다. 두 사람은 경영에서 물러나지만 알파벳 이사직은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공동 창업자인 페이지와 브린은 알파벳 직원에게 보내는 메시지에서 "구글 21주년을 맞아 알파벳이 잘 구축되어 구글과 다른 부분이 독립 기업으로써 효과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관리 구조를 단순화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며 "알파벳과 구글은 더 이상 두 명의 CEO와 별도의 사장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순다르 피차이 CEO

알파벳 CEO는 앞으로 현재 구글의 CEO인 순다르 피차이가 겸임하게 된다. 공동 창업자들은 "오랫동안 회사 경영에 깊이 참여하는 특권을 누렸지만 이제는 부모의 역할을 맡을 때가 된 것 같다"며 "순다르 피차이와 정기적으로 계속 대화하며 열정을 느끼는 주제들에 대해 계속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겸임직을 맡은 피차이 CEO는 "이번 변화는 알파벳 구조와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며 "구글과 컴퓨팅 경계를 확장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구글을 만들기 위해 집중하며 동시에 알파벳에서 더 큰 도전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페이지와 브린은 미국 스탠퍼드대 동문으로 1998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구글을 창업했다. 인터넷 검색 엔진으로 시작해 세계적인 굴지의 IT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 2015년에는 자율 주행 자동차 개발 등 사업 다각화에 대응하기 위해 구글 등을 아우르는 모회사 알파벳을 신설했다.

피차이 CEO는 인도 출신으로 인도 공과 대학을 졸업 후 미국 스탠퍼드 대학 장학생으로 재료공학 석사, 미국에서 엔지니어로 경력을 쌓다가 와튼스쿨에서 MBA를 이수한 뒤 맥킨지 컨설팅그룹을 거쳐 2004년 구글에 합류했다. 이후 구글 웹브라우저 크롬을 만들며 구글 크롬 수석 부사장, 안드로이드 수석 부사장, 구글 CEO를 역임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