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애플 추가 관세 면하나? 트럼프 대통령 가능성 시사

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애플 제품에 대한 관세 면제 가능성을 내비쳤다. 미국과 중국의 관세 전쟁이 시작된 이후 애플이 끊임없이 관세 면제를 요청한 노력에 화답하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애플 생산 공장을 방문했다. 그는 팀 쿡 애플 CEO와 함께 맥 프로를 조립하는 시설을 둘러봤다. 맥 프로는 애플이 현재 판매하는 가장 고가의 컴퓨터 모델이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그는 공장에서 조립된 맥 프로에 적힌 '미국에서 조립(Assembled in USA)' 문구를 보며 "이것이 우리가 바로 원하는 것"이라며 "미국에서 생산할 때는 관세 걱정을 할 필요 없다"며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서 생산되는 애플 제품에 대한 관세를 언급하며 삼성과 애플의 경쟁 관계에 대해서 말했다. 그는 "삼성은 대단한 회사지만 애플의 경쟁자"라며 "우리는 삼성에게 대하는 것과 비슷하게 애플도 대해줘야 한다"고 전했다. 로이터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애플이 관세로 경쟁력을 잃는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해석했다.

미국은 오는 12월 15일 스마트폰 등 156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15% 추가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애플은 앞서 10% 관세가 부과된 에어팟과 애플워치에 이어 주력 제품인 아이폰, 아이패드 등에도 영향을 받게 된다.

애플은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된 이후 중국산 부품에 대한 관세 면제를 요청해왔다. 쿡 CEO는 지난 8월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산 애플 제품에 대한 관세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삼성과의 경쟁이 힘들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9월 미국의 1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가 부과됐다.

이후에도 회사는 꾸준히 트럼프 행정부를 대상으로 관세 면제 노력을 확대해왔다. 최근에는 대통령의 최측근을 로비스트로 고용한 사실이 밝혀졌다. 제프리 밀러 등 트럼프 행정부 관련 인사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다.

애플은 이날도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노력의 제스처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장을 방문한 때에 맞춰 텍사스주 오스틴에 새 사옥 설립을 발표했다. 총 10억 달러 규모의 생산시설로 오는 2022년 준공되며 초기 5000명에서 시작해 향후 1만 5000명으로 고용 인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쿡 CEO는 "이곳 오스틴은 애플의 미래에 아주 중요한 곳"이라며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 공장 견학 후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내가 원하는 만큼 중국이 다가오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1단계 무역협상의 연내 타결 가능성에 모호한 의견을 보였다.

반면 뒤이어 21일 류허 중국 부총리는 1단계 무역협상의 합의 도달을 조심스레 낙관한다고 밝혀 대조됐다. 미중 무역협상에 중국은 기존 추가 관세 철회를, 미국은 그 조건으로 지적재산권 보호 강화, 강제 기술이전 방지 등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