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실리콘밸리가 중국보다 인도를 선택하는 이유

2,4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국 실리콘밸리가 중국보다 인도 출신 인재를 더 선호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월 30일(현지시간) 문화적 차이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미국 실리콘밸리에선 인도인이 중국인보다 더 환영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인도 인재는 실리콘밸리에 성공적으로 자리 잡았다. 인도 출신의 최고경영자(CEO)와 임원들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론, 어도비, 노키아 등에서 일하고 있다. 벤처회사에는 더욱 많다. 인도계 미국인 CEO가 이끄는 상위 7개 기업의 2018년 총 수입은 약 3600만 달러다. 이는 국내총생산(GDP)로 따지면 세계 35위 국가에 해당하는 규모다.


반면 중국 출신 실리콘밸리 경영진의 성공 사례는 인도에 비해 많지 않다. 세콰이어 캐피털, 히말라야 캐피털, 유튜브와 야후 등의 임원을 맡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대만 출신이거나 미국 태생의 중국인이었다.


중국은 인도보다 실리콘밸리에 늦게 상륙했지만, 투자와 인재 배출 규모에선 인도를 훌쩍 뛰어넘는다. 미국에 대규모 기술 연구개발(R&D) 센터를 열고, 과학 및 공학 박사급 인력을 인도보다 3배 많이 배출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인재는 인도 인재에 비해 상대적으로 실리콘밸리에서 인기가 낮다는 진단이다. 인도 인재는 민주주의 시장 제도에서 영어 교육을 받고, 역사적으로 영미권과 오랫동안 가깝게 지내왔다. 인도가 실리콘밸리와 가까워진 것은 오래된 일이다. 인도의 젊은 인재들은 인포시스, 위프로, 액센추어, 코그니전트와 같은 회사의 콜센터를 시작으로 컨설팅, 아웃소싱, 소프트웨어 산업 등으로 옮겨가며 주목을 받았다. 영어를 쓰고 민주주의 시장 경제에서 성장한 것도 장점으로 부각됐다.


여기에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미국이 중국에 대한 경계심을 늘렸고, 인도는 상대적 수혜를 입게 됐다. 


SCMP에 따르면 미국의 경영자들은 중국을 경계하기 시작했고, 공정한 경쟁을 하지 않는다고 여기게 됐다. 기술 분야에서 중국의 투자는 기술 유출 우려 등으로 인한 불신이 팽배해있다. 이는 몇 년 전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 국가 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대하는 미국 실리콘밸리 임원들의 태도에서도 드러났다. 둘 다 비슷한 내용으로 중국과 인도의 협력을 말했지만, 미국 임원들은 모디 총리에 더 많은 지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지속적으로 수출입 규제 및 외국인 투자 제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이민이나 학생 비자 등도 과거와 달리 외국인에게 쉽게 내주지 않았다. 심지어 중국 출신 학생, 교수, 연구원들은 잠재적 산업 스파이라는 의심과 경계의 꼬리표까지 붙고 있다. 중국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미국의 기술 기업 중 일부는 관계를 정리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중국 공산당의 '기술굴기'와 중국 내 미국 서비스에 대한 규제, 검열도 이런 분위기를 더욱 악화시켰다. 중국에서 구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 미국의 서비스는 이용이 차단되어있다. 중국으로의 데이터, 시장에 대한 접근은 정부 검열을 받아야 했다. 


또 중국 인재들은 미국에서 겸업 조항 등을 위반하고 풍력 기술, 고속 철도, 반도체, 통신 등 주요 기술을 중국으로 빼돌린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이러한 중국의 조치가 진보 성향의 실리콘밸리 임원조차도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주의 정책을 지지하게 만들었다는 진단이다.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전 세계 최대 제조공장이 때문에 굳이 미국과 협업을 하려는 필요성도 크지 않았다. 중국 투자자들도 실리콘밸리에서도 우선 자국 기업 위주로 투자를 했다고 평가했다.


미국에서 공부하고 고국으로 돌아가는 사람도 중국이 인도보다 훨씬 많았다. 베이지역 협의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과학, 공학 등을 전공하고 졸업 후 고국에 돌아가지 않는 사람이 인도가 중국보다 2배 많았다. 


SCMP는 인도 인재가 미국 기술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했지만, 정작 고국에선 고급 인재 유출이 고질적 문제로 자리 잡은 점도 지적했다. 미국이 중국을 경계하는 것도 결국 대등한 경쟁자로 부상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