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테슬라의 수상한 SW 업데이트 조사 왜?

2,6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 당국이 테슬라의 수상한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를 조사한다. 테슬라 전기차 화재 방지를 위한 SW 업데이트가 차량 성능 저하를 야기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가 5월 차량 SW 업데이트 후 테슬라 주행 가능 거리가 눈에 띄게 줄었다는 일부 소비자 지적에 본격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 이는 지난달 테슬라 소비자의 변호사로부터 '결함 청원'을 받은 것에 대한 후속 조치다. 일부 소비자는 테슬라를 사기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테슬라는 5월 15일 모델 S와 모델 X 배터리 팩 열 관리 시스템을 최적화하는 SW 업데이트를 단행했다. 올해 초 중국 상하이와 홍콩 등에서 주차 중인 테슬라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였다. 그러나 SW 업데이트 후 일부 차량은 주행 가능 거리가 최대 64km까지 줄었다는 게 소비자 측 주장이다.

8월 테슬라 고객이 미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 법원에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2014년 모델 S 85가 SW 업데이트 후 배터리 용량이 8kWh나 줄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차량의 전체 배터리 양은 85kWh로 업데이트 후 용량이 9% 정도 줄어든 것이다.

소비자들은 배터리 용량이 줄었지만, 회사로부터는 제품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통보만 받았다. 테슬라가 추가 비용을 받고 주행 가능 거리를 늘려주는 비즈니스 모델을 취하고 있는데, 아무런 보상 없이 배터리 용량을 줄이는 건 무책임하며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라는 게 고소인들의 주장이다.

앞서 지난해에는 차량 안전 강화를 위해 실시한 SW 업데이트가 테슬라 차량의 제동 성능을 떨어트렸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소비자들이 이번 SW 업데이트에 대한 결함 청원을 제기했기 때문에, 도로교통안전국은 보다 광범위한 정보를 조사하고 이를 소비자에게 제공해야 한다. 도로교통안전국은 테슬라 차량 조사 후 문제가 된 차량을 리콜 조치하도록 명령하거나 이상이 없을 경우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연방 기록부에 게시해야 한다.

테슬라는 8월 집단 소송 때는 "업데이트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최상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며 "구형 모델 S와 모델 X 중 극히 일부만이 SW 업데이트 후 (주행 가능) 범위가 줄었다는 점을 알아챘다"라고 밝혔다. 또 "일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추가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번 도로교통안전국의 조사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권동준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