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디스플레이로 두른 스마트폰, 미 믹스 알파 공개

2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껏 없던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샤오미가 공개한 콘셉트 폰 미 믹스 알파다. 기기 대부분이 디스플레이로 둘러진 디자인이다.

샤오미는 24일 중국 베이징에서 신제품 미 믹스 알파를 공개했다. 올 초 화제가 된 폴더블 스마트폰이 아닌 기기 전체가 거의 디스플레이로 덮여있는 '서라운드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다.

신제품은 스마트폰 상단과 하단을 제외한 부분이 스크린으로 이뤄져 있다. 본체 대비 화면 비중이 18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제품 생산 과정도 다르다. 내부를 먼저 조립하고 디스플레이, 터치 패널, 보호 레이어를 겹겹이 두른다.

출처3dnews.ru

미 믹스 알파는 물리버튼도 없다. 상하단 최소한의 베젤만 남기고 기기 측면으로 터치 압력을 감지해 음량 등을 조절하는 것으로 보인다. 터치 시 물리 버튼의 느낌을 주는 햅틱 기능도 넣었다. 전면 카메라는 없다.

후면에는 1억 8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1/1.33인치 대형 이미지 센서로 고화질 촬영 결과물을 구현한다. 이 밖에도 20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도 적용했다.

출처engadget.com

제품은 스냅드래곤 855+ 칩으로 구동되며 12GB 램, 512GB 저장용량을 지원한다. 배터리는 4050mAh다. 40W 유선 급속 충전이 가능하다. 가격은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갤럭시 폴드 보다 비싼 19999위안(약 336만 원)에 달한다.

샤오미는 미 믹스 알파를 5G 콘셉트 폰으로 선보였지만 실제 올해 안으로 양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 믹스 시리즈는 샤오미가 시도하는 혁신의 상징"이라며 "비용과 수익을 고려하지 않은 모델로 대량 생산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