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사설업체도 아이폰 순정 부품으로 수리한다

8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이폰 사용자라면 반가워할 소식이다. 이제 액정이 깨져도, 카메라가 고장 나도, 배터리 문제가 있어도 공식 애플 서비스센터만 고집하지 않아도 된다. 

출처apple

지난 8월 29일(현지시간) 애플은 보도자료를 통해 안전한 수리를 위해 더 많은 옵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제 비공인, 사설 휴대폰 수리업체에도 공인 서비스 제공 업체와 동일한 순정 부품을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그간 애플은 사용자가 공인된 서비스센터가 아닌 사설 수리업체에서 수리할 경우 제품 보증을 받을 수 없다고 주장해왔다. 이 규칙은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이유로 늘 지적돼왔는데, 지난해 미국 연방통상위원회(FTC)는 보증 범위를 제한하는 애플의 행위가 ‘불법’이라고 경고했다. 

특정 제품, 서비스 사용에 대한 보증 범위를 제한하는 애플의 행위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기업 그리고 더 많은 비용을 내야 하는 소비자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라는 것이다. 애플의 이번 조치는 FTC의 경고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  

출처pxhere

이날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 제프 윌리엄스는 "고객은 수리가 제대로 이뤄졌다는 확신을 가져야 한다. 안전하고 믿을만한 수리는 훈련된 기술자가 엄격히 테스트한 순정 부품을 사용해 수리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애플은 필요한 부품을 제공함과 동시에 기술자를 위한 수리 매뉴얼,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수리업체는 어려운 인증 절차를 밟지 않아도 된다. 단, 애플이 공인한 기술자가 있어야 한다. 기술자는 온라인 공인 테스트 센터를 통해 시험에 합격해야 한다. 

출처apple

제품별로 수리 인증이 매번 업데이트되는데 이 시험도 통과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술자가 갖춰야 할 자격, 시험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애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업체는 애플에서 검토할 수 있는 사업 검증 문서가 있어야 하며 애플의 수리 도구, 교육, 서비스 안내서 및 진단은 기밀로 유지해야 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먼저 미국에서 진행되며 한국에 언제 도입될지에 대한 계획은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