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더티 댄싱' 속편일까? 제니퍼 그레이, 댄스 영화 신작 출연한다

2,0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주)즐거운 시네마

두 남녀의 열정 넘치는 춤과 사랑을 다시 볼 수 있을까?


다수의 현지 매체는 1987년작 [더티 댄싱]의 주연을 맡은 제니퍼 그레이가 춤을 소재로 한 라이온스게이트 신작에 배우와 총괄 제작자로 참여한다고 전했다. [50/50], [웜 바디스]의 조나단 레빈, [파이브 피트] 각본가 미키 도트리와 토비아스 라코니스가 프로젝트를 이끌 예정이다.


현재 이 작품이 199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는 것 외에 상세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그레이의 참여 소식만으로도 이 작품이 1987년작 [더티 댄싱]의 후속작일 수도 있다는 의견이 조심스레 수면 위로 떠오르는 중이다. 현재 라이온스게이트가 [더티 댄싱]의 판권을 쥐고 있는 부분 또한 여기에 힘을 싣는다.


에밀 아돌리노가 연출하고 패트릭 스웨이지와 제니퍼 그레이가 주연한 [더티 댄싱]은 춤과 음악을 매개로 점차 서로에게 빠지는 조니와 베이비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는 개봉 당시 제작비 500만 달러의 40배가 넘는 수익을 전 세계 극장가에서 거둔 데 이어, 이듬해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음악상을 수상하는 영예도 안았다. 패트릭 스웨이지와 제니퍼 그레이는 당시 골든 글로브 남/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테일러콘텐츠 에디터. 영준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