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부산행'과 완전히 다르지만 괜찮아 '반도'

25,0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올여름 최고 기대작 [반도]가 언론 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부산행] 속편 [반도]는 전대미문의 재난이 나라 전체를 휩쓸어버린 4년 후의 이야기다. 폐허로 변해버린 땅에서 살아남은 자들이 바깥세상으로부터 철저히 고립된 반도를 벗어나기 위해 더욱 위력적인 좀비에 맞서며 사투를 벌이는 모습을 그린다.   


강동원, 이정현, 김민재, 이레, 권해효, 구교환, 김도윤, 이예원 등 전작과 다른 새로운 배우진이 가세해 국내에서 보기 드문 포스트 아포칼립스 액션을 보여준다.


7월 15일 개봉하는 [반도]를 보기 전, 에디터들의 솔직한 후기를 참고해보자. 

출처(주)NEW

[부산행]과 비교하면 어땠어? 


에디터 영준: [부산행]을 기대하면 안 된다. 세계관이 이어진다는 것 말곤, 두 영화의 매력과 관람 포인트가 다르다. 전작이 '좀비를 처음 마주한 인간의 공포와 혼란'을 그렸다면, [반도]는 '인간 사이의 갈등'이 강조됐다.


에디터 원희: 개인적으로 [부산행]이 더 재미있다. [부산행]을 통해 독특한 K-좀비가 탄생하기도 했고, 기차 안이라는 한정된 공간 속에서 여러 사람이 좀비와 분투하는 모습을 잘 살려냈다. [반도]에서 활동 반경이 한반도 전체로 확장되면서 스케일은 커졌지만, 오히려 장르 특유의 맛이 떨어진 것 같은 인상을 준다.


에디터 현정: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지만 [부산행]과 전혀 다른 영화다. 액션에 방점을 찍은 외전에 가깝다. [부산행]에서 느꼈던 매력적인 요소들을 찾기 힘들다는 뜻이기도 하다. 국내 작품에서 보기 드문 폐허가 된 서울 도심의 풍경은 확실히 인상적이지만, 맨손 대신 총으로 좀비를 제압하며 생존을 향해가는 모습이 [워킹 데드]에서도 많이 본 풍경이라 고유의 개성이 퇴색된 것 같다.

출처(주)NEW

이 부분이 매력이다


에디터 영준: 좀비의 존재감이 업그레이드됐다. 비중이 줄어든 건 아쉽지만, K-좀비 특유의 '무용 같은 움직임'이 한층 돋보인 게 인상적이다. 자동차 추격전은 [아수라]와 더불어 국내 톱2로 꼽을 만큼 멋지고, 포스트 아포칼립스 분위기 또한 잘 살려냈다.


에디터 원희: [반도]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부분은 역시 액션씬이다. 화려한 총기 액션도 발군이고, 특히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장면이 인상적이다. 준이의 현란한 드라이브 솜씨로 좀비 떼를 향해 돌진하는 모습은 가히 [베이비 드라이버],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를 연상시킬 정도로 시원시원하다.


에디터 현정: 확실히 눈이 즐겁다. 카체이싱 분량은 기대했던 것보다 많고, 애니메이션을 연출했던 경험 덕분인지 속도감과 방향 전환 감각이 탁월하다. 특수관에서 본다면 4DX를 권하고 싶을 정도로 쾌감이 상당하니 좀비의 활약이 덜해도 만족스럽지 않을까.

출처(주)NEW

이 부분이 아쉽다


에디터 영준: 좀비의 활약이 적다. 좀비물 팬이라면 크게 실망할 수준이다. 언제 등장할지 모른다는 공포를 심어줘도 모자랄 판에, 주요 장면에서 등장조차 하지 않거나 멍청하게 행동해서 몰입에 방해가 된 적도 있다. 중반부 스토리가 늘어진 부분도 아쉽다.


에디터 원희: [부산행]과 같은 좀비물을 기대했다면 아쉽게 느껴질 수 있다. 좀비가 쏟아지듯 등장하긴 하나, 좀비와의 설전보다는 반도에 남겨진 자들의 대치에 좀 더 집중해 오히려 좀비가 부차적인 요소로 느껴진다. 전작보다 감정에 호소하는 장면들이 더욱 많아졌는데 집요하리만치 길게 늘어져서 몰입감을 떨어트리는 점도 아쉽다.


에디터 현정: 좀비의 비중이 줄어든 건 둘째치고, 노골적으로 메시지를 주입하려는 점이 아쉽다. 좀비보다 무서운 인간의 원초적인 욕망을 보여주면서 희망적인 비전을 제시하려 하지만, 그 과정이 고루한 가족 신파라 뻔하게 느껴진다. 특히 쾌감으로 질주했던 집중력이 막판에 허무하게 무너진다.

출처(주)NEW

캐릭터들은 어땠나?


에디터 영준: 준이와 유진, 서 대위와 황 중사는 매력적이지만, 정작 정석과 민정의 매력은 덜하다. 배우의 연기와는 별개로 캐릭터가 뻔하다는 느낌? 그나마 마음에 든 건 결말부에서 클리셰를 부순 민정의 선택 정도.


에디터 원희: 세계관이 넓어진 만큼 훨씬 개성 있는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데, 이상하게도 인물 각자의 색채는 기대보다 옅게 느껴진다. 준이와 유진이 독특한 활약상으로 돋보이는데 반해, 악당으로 예상했던 서 대위는 기대에 못 미치는 애매한 모습으로 등장해 아쉽다.


에디터 현정: 배우들의 연기는 좋지만, 서사에 빈틈이 많아 캐릭터 고유의 개성이 뚜렷하게 부각되지 않는다. 상화(마동석)나 용석(김의성)처럼 개성이 도드라진 인물이 등장했던 [부산행]을 생각하면 아쉽다. 액션을 주도하는 여성 캐릭터들의 활약은 만족스럽다.

출처(주)NEW

K-좀비의 미래?


에디터 영준: K-좀비의 미래는 밝다. 비중은 적었을지언정 이전보다 매력적인 좀비가 탄생했고, 추후 작품들도 분명 영향을 받을 것이다.


에디터 원희: K-좀비는 여러 작품을 통해 뭔가 더 특별한 능력이 생기거나 외관이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마치 춤을 추는 듯한 움직임으로 빠르게 내달린다는 뚜렷한 특징을 지니게 되었다. K-좀비는 완성되었으니, 이제는 이 좀비들을 장르에 맞게 잘 사용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에디터 현정: [부산행] 이후 좀비나 크리쳐를 등장시킨 작품들이 부패한 권력층을 비판했다면, [반도]는 외연을 확장해 전 세계적인 이슈인 난민 문제로 향한다. 평범한 사람들의 생존 사투 액션에 집중하느라 더 깊이 있게 들어가지 못한 점은 아쉽지만, 자기 복제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로 읽힌다.

출처(주)NEW

N차 관람할까?


에디터 영준: 큰 스크린에서 한 번 더.

에디터 원희: 음. 글쎄요. 

에디터 현정: 4DX로 한 번 더? 


한줄평 

에디터 영준: 매드 맥스: 좀비의 도로 (3/5)

에디터 원희: 좀비물을 가장한 카체이싱 액션 영화 (3/5)

에디터 현정: 이것이 진짜 'K' 좀비 (3/5)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