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새로운 분위기의 K-좀비 등장이요! '#살아있다'

이번 주 극장 개봉작 3편과 지난주 공개된 넷플릭스 신작 3편 후기

1,6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살아있다 - 새로운 분위기의 K-좀비 등장이요!

출처롯데엔터테인먼트

에디터 원희: ★★★☆ 올여름 기대를 한 몸에 받은 한국 좀비 영화. 어느 날 갑자기 원인불명의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이 공격해 통제 불능이 된 도시에서 아파트에 고립된 준우와 유빈의 생존을 위한 고군분투기를 그린다. 좀비를 다룬다고 하면 보통 세계관을 설명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기 마련인데, [#살아있다]는 러닝타임 동안 장황하게 설명을 늘어놓는 대신 오롯이 사건과 인물의 감정선에 집중해 늘어지는 부분 없이 깔끔하게 흘러간다. 정말 옆집에 살 것만 같은 준우를 묘사하는 유아인의 연기도 인상적이지만, 서사의 빈 곳을 채우는 박신혜의 연기가 눈에 띈다. 좀비를 헤치고 나아가는 액션씬도 기대 이상으로 소화해내며 액션 연기도 할 수 있다는 새로운 면모를 멋지게 선보인다. [부산행], [킹덤]에 이어서 재미있게 볼 수 있는 한국형 좀비가 등장한 듯싶다.

엔딩스 비기닝스 - 타인과의 사랑에서 배우는 '스스로 사랑하는 법'

출처CJ 엔터테인먼트

에디터 영준: ★★★ 운명이라 믿었던 연인과 이별한 다프네. 금욕과 금주를 하며 새로운 삶을 살겠다며 결심하지만, 전혀 다른 매력을 갖춘 잭과 프랭크를 만나면서 계획이 틀어진다. [엔딩스 비기닝스]는 드레이크 도리머스의 ‘사랑 3부작’을 마무리하는 작품이다. ‘머리가 시키는 사랑’과 ‘가슴이 시키는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는 다프네의 모습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기에, 금세 몰입하게 된다는 장점이 있다. 도리머스 특유의 색감 넘치는 연출과 음악, 세 배우의 연기 또한 매력적이다. 흥미로운 건 로맨스 영화이면서도 정작 로맨스의 비중이 크지 않다는 점이다. 오히려 ‘스스로 사랑하는 법’을 깨우치는 주인공 다프네의 성장 스토리에 가깝다 할 수 있다. 일반적인 로맨스 영화를 기대하고 본다면 다소 실망스러울 수도 있겠으나, 과거의 상처를 본인 탓으로 돌리며 괴로워하고 있는 이들이라면 “괜찮아, 털고 일어나자”라며 손을 내미는 이 작품에서 작은 위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인비저블 라이프 - 안녕, 나의 소울시스터

출처㈜삼백상회

에디터 홍선: ★★★★ 1950년대 브라질을 배경으로 사랑을 찾아 집을 떠난 귀다와 그를 그리워하는 동생 에우리디스의 엇갈린 운명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는 언니와 동생의 이야기를 완전히 분리된 에피소드처럼 전개하는데, 각자의 이야기를 맡아 훌륭하게 이끄는 줄리아 스토클러와 캐롤 두아르테의 연기가 눈부시다. 특히 두 배우는 자매의 어린 시절부터 중년까지 긴 여정을 맡았음에도, 나이 든 분장이나 장치 없이 오직 연기력만으로 두 자매가 겪은 세월의 풍파를 고스란히 전한다. 그 속에는 가부장적인 문화의 억압과 모순으로 두 사람이 함께하지 못한 현실에 대한 분노가 서려있다. 언젠가 만날 것이라는 바람으로 버텨내는 두 사람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도 서로에게 희망이 되는 의미로 마음을 적신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서 영화가 전하는 모든 메시지를 함축해 긴 여운을 남긴다.

와스프 네트워크 - 소재가 흥미롭다고 재미있는 영화라 할 순 없죠

출처넷플릭스

에디터 혜란: ★☆ 1990년대 초 낡은 비행기를 훔쳐 미국으로 망명한 레네 곤살레스를 중심으로 당시 마이애미의 쿠바 망명자 단체에 숨어든 스파이들을 다룬 정치 스릴러. 초반 한 시간 정도는 레네 곤살레스와 다른 망명자들이 지원 단체에서 활약하며 미국에서 자리를 잡아가는 과정을 그리고, 그 이후에 이들의 정체와 진짜 임무를 드러내며 지금까지 나온 이야기를 다시 돌아보게 한다. 비밀공작이나 스펙터클한 활약상이 아닌 정보를 수집하고 사람을 읽는 스파이들의 일은 너무 평범해서 놀라울 정도다. 에드가 라미레스, 페넬로페 크루즈 등 쟁쟁한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멋지고 시대적, 공간적 배경을 잘 드러내는 미술, 분장, 의상 등은 인상적이다. 하지만 첩보 '스릴러' 장르의 '극영화', A급 스타와 감독이 포진한 영화에 거는 관객의 기대는 충족되지 않는다. 기대했던 것과 다른 이야기, 결정적 한 방이 없는 평이한 전개는 배우들의 열연과 감각적 비주얼로도 덮어지지 않는다.

죄인 시즌 3 - 자기 합리화의 끝판왕 범인

출처넷플릭스

에디터 예리★★★ [죄인]은 각 시즌마다 새로운 살인사건의 범인이 등장해 에피소드 형식의 기존 수사물과는 조금 다르게 진행된다. 초반부터 범인을 공개하고, 한 시즌 동안 길게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을 통해 범인의 내면과 죄인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함께 바라본다. 굳이 모든 시즌을 챙겨보지 않아도 스토리를 이해하는 데 불편함이 없다는 장점이 있지만, [CSI]와 같은 자극적이고 빠른 전개에 익숙하다면 쉽게 진행되지 않는 사건 진행 과정이 답답할 수 있다. 더군다나 범인에게 동정표가 갔던 기존 시즌에 비해 시즌 3의 범인은 공감하기 힘들다. 여전히 흡입력 있는 구성은 매력적이나 자기 합리화의 끝판왕 범인을 보는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더 폴리티션 시즌 2 - 정치에 관심이 없는 이상한 정치 코미디

출처넷플릭스

에디터 현정: ★★ 대통령을 꿈꾸는 페이튼이 학생회장에 이어 뉴욕주 상원의원에 출사표를 던졌다. [더 폴리티션] 시즌 2는 페이튼과 그의 든든한 친구들이 정치 9단의 노련한 상원의원 디디 스탠디시에 맞서 표심을 사로잡고자 총력전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시즌처럼 우당탕탕 소동극을 보듯 경쾌한 리듬감에 가벼운 풍자를 더한 빠른 전개로 흘러가 부담 없이 보기 좋다. 다만 지나치게 경량화된 선거전은 도무지 몰입하기 힘들다. 페이튼과 스탠디시의 대결 구도를 통해 세대 간의 정치 갈등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요즘처럼 사회적 이슈가 넘치는 시대에 사생활에 주로 매달리는 선거전은 눈살만 찌푸려진다. 무엇보다 얼렁뚱땅 흘러가는 각본 때문에 사람들의 지지를 받는 페이튼의 매력이 좀처럼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 왜 페이튼을 찍어야 하는 걸까? 구태의연한 정치와 안녕을 고하고픈 마음은 알겠으나 시청자를 설득하는 데는 실패했다.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