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꼰대인턴’, “요즘 것들” 외치던 내가 역으로 당한다면?

1,5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꼰대’와 ‘인턴’의 조합, 어째 생경하다. 보통 ‘꼰대’ 뒤에 붙는 건 ‘상사’, ‘선임’, ‘선배’ 등 상급자일 경우가 대부분이니 말이다. 그래서 더 궁금하다. 사내 서열 최하위의 인턴이 상사 앞에서 “나 때는 말이야”를 시전하면 어떻게 될까? 최악의 꼰대를 부하직원으로 맞이한 한 남자의 이야기, 바로 [꼰대인턴]이다.


가열찬(박해진)은 5년 만에 준수식품 마케팅영업팀장에 오른 인재 중의 인재다. 업무 능력과 리더십은 말할 것도 없고, 퇴근 시간도 칼같이 지키며 직원들의 ‘워라밸’까지 보장해준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밑에서 일하고 싶은, 소위 최고의 직장상사다. 반면 이만식(김응수)은 세상 다시없을 꼰대다. “요즘 것들은”과 성희롱을 입에 달고 살고, 자신보다 낮은 위치의 사람을 철저히 무시하며 무조건 본인이 옳다고 주장한다. 부하 직원의 공을 가로채기까지 한다. 결코 상사로 두고 싶지 않은 타입이다.

출처MBC

가열찬과 이만식의 악연은 두 사람이 옹골식품 마케팅영업팀의 인턴과 부장이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가열찬은 철저한 ‘을’의 입장에서 이만식에게 온갖 수모를 당하고 퇴사했지만, 5년 후 두 사람의 상하관계는 180도 뒤바뀐다. 사실상 명예퇴직당한 이만식이 준수식품의 시니어 인턴으로 가열찬의 팀에 합류하게 된 것. 이만식 같은 상사가 절대로 되지 않겠다 굳게 다짐했던 가열찬이지만, 이만식에게 당한 것을 그대로 갚기로 결심하는 순간 스스로 세운 원칙이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한다.


[꼰대인턴]은 가열찬과 이만식의 ‘꼰대력(力) 대결’을 보여주는 데만 연연하지 않고, 다양한 인간군상-이라 쓰고 꼰대라 읽는다-을 소개한다는 점에서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이만식과 안상종(손종학) 본부장으로 대표되는 전통적인 꼰대부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젊은 꼰대와 착한 꼰대들이 펼치는 ‘대환장 파티’는 어디서든 한 번쯤 이들과 마주한 경험이 있는 시청자들에게 많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참 웃다가도 ‘혹시 나도…?’라며 괜히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는 건 덤이다. 직장내 부조리, 계약직과 인턴의 애환 등을 지나치게 무겁지 않고 유쾌한 톤으로 풀어내는 것 역시 [꼰대인턴]의 장점이다.

출처MBC

몇몇 비현실적이고 과장된 설정 때문에 몰입감이 깨지는 부분은 다소 아쉽다. 대표적으로 가열찬의 초고속 승진과 이태리(한지은)의 캐릭터다. 일반적으로 최소 15년은 걸릴 부장 승진을 고작 5년 만에 해냈다는 점이나, 상사에게 정면으로 대드는 인턴의 모습을 지켜보는 소감은 ‘드라마니까 괜찮아’보다는 ‘아무리 그래도 이건 좀…’에 가깝다. 회사 내 부조리도 마찬가지다. 행위 자체가 과장됐다는 게 아니라, 저리 대놓고 하는데도 지금까지 아무 문제가 없었다는 점은 보는 사람에게 당혹스러움을 선사한다. 물론 드라마의 재미를 위한 요소라는 건 알고 있지만, 어딘가 과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그러나 출연진의 퍼포먼스가 이러한 아쉬움을 만회하고도 남을 정도로 인상적이다. 김응수와 손종학, 고건한(극중 오동근 대리)은 ‘전통 꼰대’와 ‘젊은 꼰대’의 정점에 달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고, ‘꼰대’와 ‘좋은 상사’ 사이에서 갈등하는 박해진 역시 상당히 매력적이다. 국내 드라마에선 흔한 로맨스 대신 박해진과 김응수의 아웅다웅하는 브로맨스 케미스트리도 [꼰대인턴]의 시청 포인트 중 하나다.


[꼰대인턴]의 모든 배우가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눈에 들어오는 배우는 이태리 역의 한지은이다. 앞서 언급한 캐릭터의 비현실성은 차치하면, [멜로가 체질]에서도 보여준 ‘언뜻 밝고 가벼워 보이지만 남모를 속사정이 있는’ 인물을 정말 맛깔나게 표현할 줄 아는 듯하다.

출처MBC

[꼰대인턴] 종영까지 4회만이 남았다. 몇 가지 비현실적인 부분에서 오는 아쉬움을 제외하면, 지금까지는 합격점을 주고 싶다. 본인도 몰랐던 ‘내면의 꼰대’를 발견한 가열찬과 ‘요새 애들’의 애환을 조금씩 이해하기 시작한 이만식은 더 나은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을까? 앞으로 두고 봐야 할 일이다.



테일러콘텐츠 에디터. 영준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