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트렌드를알려주는여자

현아 ♥ 효종 데이즈드 1월호 독보적인 커플 화보 공개 !

현아 효종만의 개성을 살려준 닥터마틴 부츠

2,2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트알녀에요 :)

오늘은 현아 ♥ 효종의 데이즈드 1월호

화보가 공개되었어요~!


현아와 효종 각자만의 개성이 드러나면서

커플 아이템을 통해 서로의 사랑을 

더욱 느낄 수 있었는데요!


몽환적이면서도 퇴폐적이고

현아 효종만의 독특한 분위기가 시선을

압도하더라구요.





현아의 블링블링 드레스에도

효종의 개성넘치는 체크 수트에도

은은한 광택이 돋보이는 블랙 워커 부츠로

자신만의 개성있는 스타일로 만들었는데요 !


이번 화보 속 커플 아이템은

닥터마틴 부츠라고 하더라구요 :)



닥터마틴의 JADON



개성 폭팍이였던 현아 효종 화보 속 신발은

닥터마틴의 제이든 JADON 부츠 였는데요


제이든은 닥터마틴의 오리지널 8홀 부츠로

청키한 5cm 가 더해진 통굽으로 

스타일과 키높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답니다!


올블랙 외에 그린과 블루 컬러도 있는데

착화의 따라 벗겨지는 투톤 버니싱 가죽이

매력적인 부츠 !





또 다른 화보에서는 숏팬츠와 데님팬츠에

매치했던 부츠였는데요

레이스가 없는 부츠로 오히려 포인트가 되면서

유니크한 멋이 살아나는 것 같아요 ㅎㅎ



닥터마틴 1460 PASCAL FRNT ZIP



숏팬츠와 매치했던 현아의 화보 속 신발은

닥터마틴 1460 파스탈 프런트 집 부츠였어요 !


탈부착이 가능한 지퍼 디테일, 투웨이 스타일링으로

보다 다양한 착화연출이 가능한 아이템!


현아처럼 숏팬츠나 스키니진, 스커트 등

개성있는 착장 연출이 가능한 부츠랍니다 :)



닥터마틴 1460LL



빈티지한 데님 팬츠와 매치했던 효종의 화보속

신발은 닥터마틴 1460LL 제품이였어요~


닥터마틴의  NEW! 새롭게 선보이는 신상 부츠로

가죽 주름, 웰트 스티치, 힐 루프를 보면

오랜 기간 신은 듯한 빈티지한 느낌으로 표현되

더욱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가능해요 !



좌 1460 파스칼 프런트 집 / 우 1460LL



현아의 1460 파스칼 집과 효종의 1460LL은

Lace Less 명칭과 맞게 레이스가 없어 

측면에 지퍼로 구서오디어 더욱 편리하다는 사실~!


데님 진 , 코튼 팬츠, 와이드 팬츠 등과 함께

활용도 높게 스타일링 할 수 있겠어요 :)





사랑하면 닮는다더니..!

현아와 효종의 몽환적이면서 신비로운 이미지를

화보 속에서도 느낄 수 있었답니다 :)





현아 효종 커플은 화보 뿐만아니라

지난 공항 패션에서도 개성넘치는 스타일링으로

핫이슈가 되기도 했었죠 !





현아는 체크 롱코트에 발목까지 안감 털이 

올라와 따뜻해 보였던 닥터마틴의

2976 레오노 첼시부츠를 매치했는데요 



닥터마틴 2976 Leonore



안감 전체가 털로 제작되어

혹한기에도 끄떡없이 멋스러운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다고해요 !

털안감으로 푹신한 착화감까지도 

기대해 볼 수 있겠어요 ~



닥터마틴 1460 WINTERGRIP



또 빈티지 카고 팬츠와 블랙 워커를 매치했던

효종의 공항 패션 속 신발 또한

닥터마틴의 1460 윈터그립이였는데요


겨울 신발하면 방한부츠가 필수템 아니겠어요~?

스노우 플로우 가죽을 사용해 생활 방수도 가능하고

오염 걱정은 NONO!


또한, 발목까지 덮어주는 플리스 안감으로 

한겨울에도 따뜻하면서 멋스러운 슈즈로 

신을 수 있답니다 :)





지금까지 데이즈드 1월호 화보와 공항패션을 통해

현아와 효종의 카리스마있는 패션 센스와

서로를 향한 따뜻한 사랑도 느낄 수 있었어요 1


트알녀도 현아와 효종의 패션 속 신발 참고해서

올겨울 트알녀만의 개성넘치는 패션을

완성해봐야겠네요 >ㅁ<!




(사진출처 - 데이즈드 , 닥터마틴)



작성자 정보

트렌드를알려주는여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