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뷰 BIEW

탑골뷰티 : 라떼는 말이야, 그때 그 시절의 뷰티템

15,1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진 보러 오지마…”
“그게 뭔데?”
“이제 더이상 뷰진 보러 오지 말라구!”
“그거 어떻게 하는 건데?”

크흡
오늘은 이 드립을 알고 있는 
그대들을 위해 준비했다.

영원히 어리고 학생일줄 알았는데
어느새 나도 모르게 
뜨뜻한 라떼를 홀찌락하고 싶어지게 된
우리 동년배들을 위해
그때 그 시절의 화장품들을 모아봤다!!

탑골 뷰우-티!
다들 어디 뜨뜻한 라떼 한 잔
땡길 준비 되었는 감?

(이거 알면 최소 90년대 이상 ㅇㅇ)

즈아~ 우리때는 말이지?
뷰티 브랜드 5대장이 있었지.

스킨푸드, 토니모리, 에뛰드하우스, 클린앤클리어, 더 페이스샵!
물론 지금도 여전히 인기있는 브랜드들이지만
저때는 국민들이 쓰는 뷰티 제품 중 (오바 좀 보태서)
90%가 저 브랜드들이었다~ 이말이야!

라떼는 어떤 제품들이 유행이었는지
본격적으로 추억회로 돌려보자구.

기초부터 볼까?

진짜 내 뷰티 인생은
저 토마토 선크림을 쓰기 전과 후로 나뉜다.
ㅇㅈ?

많은 이들의 인생 첫 선크림으로
미친 듯한 톤업이 특징이며 양 조절 못하는 순간
무조건 가오나시행 되는…

기초의 중요성도 잘 몰랐던 시절,
화장을 훈녀생정으로만 배운 에디터는
남들 다 하니까 그냥 따라 바른 것일 뿐…

이니스프리 미네랄 미스트도
화장 전에 무조건 꼭 뿌려줬는데
병이 작아서 휴대하기 짱 편했음.

그리고 풋풋한 그때 그 시절
소녀시대와 샤이니가 광고한
클린앤클리어랑 나나스비까지

어때 친구들 이제 슬슬 옛 기억들이
떠오르나?

얼렁뚱땅 기초를 바른 후에는 베이스!
사실 그때는 메이크업베이스가 뭔지도 몰랐던 것 같은데
정말 꼬박꼬박 열심히도 발랐더랬다.

더페이스샵에 메이크업 베이스 제품은
초록색이랑 보라색이 있었는데
난 홍조때문에 초록이 씀.

그리고 지금 들으면 웃기겠지만 우리때만 해도 비비크림은 진짜 혁명이었음!

미샤 퍼펙트 커버 비비,
에뛰드 하우스 진주알 비비,
더 페이스샵 파워 퍼펙션 비비가
3대천왕이었는데

화장 좀 했다 하는 사람들은
다 한번씩 거쳐봤을 거야.

얼굴이 시멘트처럼 회색빛이어도
좋다고 마구마구 발라서

쌤들 한테 맨날 듣는 소리
“목은 까만데 얼굴만 허연거 봐라
아주 둥둥 떠다니네”

그치만 우리가 늘 하는 대답은
“아 이거 선크림 바른 건뒈여?;;”

다음 대망의 틴트!
진짜 이건 모르면 간첩임.

우리 다들 일분에 한번씩 틴트 발랐었잖아!
물 틴트 파우치에서 터져서 피바다 됐었잖아!
네번째 손가락 끝은 항상 빨갰었잖아!
우리 모두 쥐잡레드 입술 하고 있었잖아!

이거 공감 못하는 사람이랑 겸상 안함 ㅇㅇ.

저때는 물 틴트랑 젤 틴트가 제일 많았는데,

특히 저 토니모리 틴트는 진짜
한 10개는 넘게 산 듯
케이스가 무슨 유리로 되어있는지
툭하면 새고 터지고 진짜 난리도 아니었다구,

하지만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그 핏빛 레드 컬러때문에
맨날 휴지에 둘둘 싸가지고 다님.

그리고 그와 쌍벽을 이루는
에뛰드 앵두알 맑은 틴트까지.

그 어마무시한
어착핑(어차피 착색은 핑크)의 전설은
이때부터 시작이었으니…

치크랑 섀도우도 빠질 수 없지,

라떼는 볼이랑 입술이 진할 수록
예쁘고 본새 나는 줄 알아서
스킨푸드 립앤치크 세가지맛 진짜
애용했었음!

그리고 요.즘.애들은 첨 보겠지만
태초의 바닐라코는 그렇게
뽀얗고 핑꾸핑꾸한 느낌이 아니었단다.

이것도 보면 내 동년배들 다 크으 할거야
너도 나도 어색한 쌍꺼풀 하고 다니던
다크니스 쌍액,

가인 아라로 유명했던
토니모리 백스테이지 젤 아이라이너에

너무 많이 발라서 하얗게 굳어버렸던
에뛰드 하우스 투명 마스카라,

그리고 여전히 인기를 이어 가고 있는
국민 필수템 이니스프리 노세범!
얼굴보다는 머리에 더 많이 썼는데,

머리 안 감았을 때 학교 오자마자
바로 앞머리랑 정수리에 톡톡톡하고
뽀송한 척 하던 그거 알지?^^

많이들 쓴 만큼.
서로 빌려주기도 많이 했는데
진짜로 이거 맨날 빌리던 친구들 …
그때 쵸큼 아까워따…ㅡㅡ

마지막으로
언제부터 그렇게 보습에 신경썼는지
기억도 안 나지만 파우치 속에
누구나 다 하나씩 있었던 핸드크림이랑 립밤.

국민 립밤 니베아! 빨강이 제일 잘나갔었음.
그리고 주로 스틱보다는 발라서 쓰는 립밤이
많이 나왔던걸로 기억함.

손가락 방향 잘 못하면 손톱에 팍 찍히는 거
다들 기억나지?

자 이렇게 오늘
그때 그 시절 썼던
화장품들을 한번 되짚어 봤는데

첨부터 끝까지 다 아는 거다!
하는 친구들은 이제 빼박 에디터랑 동년배인것이여~
(물론 에디터 나이는 안알랴줌 (찡긋)

오랜만에 옛이야기를 하니 좋구만
나도 어쩔 수 없는 라떼인건가…하촴

누구 또 생각나는
탑골뷰티템 있다면 알려줘!
우리 다들 온라인 탑골에서
정모나 하자구~(찡긋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