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2021년에 땔감 줍는 미국 사람들ㅠ

전기 끊겨 땔감 찾는 텍사스, 이게 '친환경 정책' 때문?

151,6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역대 최악의 한파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던 텍사스주.

장난감 나무블록, 나무 울타리 등을

다 땔감으로 쓸 정도로

재난 영화 같은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다행히 발전소가 재가동 됐지만,

470만 가구와 사무실에

전기가 끊겼던지라

피해가 심각하죠.


그런데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이유가

풍력발전 등 재생에너지에

지나치게 의존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입니다.


미국 텍사스주에서

기이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람들이 불을 때려고

나무 울타리를 뜯어내고 있어요."

"우리는 딸의 작은 나무블록 장난감을

태우고 있죠. 너무 추워서요”

- 앤젤 가르시아/텍사스주민(2021.02.18)

역대 최악의 한파로

대규모 정전사태가 일어나

난방기구 등이 작동을 멈추면서,

어떻게든 추위를 피하기 위해

나무를 태우기 시작한 겁니다.

실제로 한 재활용 센터에

시민들이 몰려와

나무 땔감을 챙겨갈 정도 였죠.

이뿐만 아니라,

식료품이 동이나 진열대가 텅 비고.

바닷속 거북이들이 추위를 견디지 못해

기절하는 등 정말

재난 영화같은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지금은 다행히 발전소가 재가동됐지만,

약 470만 가구와 사무실에

전기가 끊겼던지라 피해가 심각하죠.

그런데 이런 대정전 사태의 원인으로

텍사스주 주지사가

‘이것’을 지적해 논란입니다.

“풍력·태양광과 같은 재생에너지에

지나치게 의존해서

이런 재앙이 생겼습니다.”

- 그레그 에벗 /텍사스주 주지사

텍사스주 전력의 약 25%가

풍력발전에서 나오는데,

풍력 발전기가 한파로 얼어붙으면서

전력을 생산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