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김광석 AI가 부르는 '보고 싶다' 무대 영상

AI가 되살려낸 故 김광석의 소름 돋는 목소리

8,5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故 김광석 씨 목소리를

AI가 복원했습니다.

두 달 동안 AI에게 노래와 목소리를

가르쳐 이뤄낸 결과입니다.


1월 29일 SBS 신년특집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에서 그 무대가

공개될 예정인데요, 이 목소리를 들은

출연진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합니다.


故 김광석 씨 목소리 AI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미리 들여다봤습니다. 


여러분은 지금

AI가 만든 가수

故 김광석 씨 목소리를

듣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자꾸 생각나는

한 목소리가 있습니다

"소리 안에 되게 여러 가지 감정들이

함께 섞여 있는 게 쓸쓸할 때

좀 쓸쓸하게 들리고

또 기쁠 땐 기쁘게 들리고

나이에 딱히 구애받지 않고

마음을 사로잡게 되는 거 같아요"

- 강승현 / 25세 김광석 팬

그의 목소리는

왜 특별하게 느껴질까요?

"슬픔이 잘 묻어나는

비음이 섞여 있으면서

고음도 굉장히 잘 소화하시는"

- 신연아 / 호원대 실용음악과 교수

"슬픔이 잘 묻어나는

비음이 섞여 있으면서

고음도 굉장히 잘 소화하시는"

- 신연아 / 호원대 실용음악과 교수


최근 AI가 팬들에게 이 목소리를

선물하기 위해 노래를 배웠습니다

AI는 두 달 동안 수천수만 번

노래 연습을 했습니다

판교의 한 AI 연구소에서

이뤄진 일이었는데요

"텍스트를 입력했을 때 이것을

음성으로 변화시켜주는 기술을

통틀어 TTS 라고 하고요"

- 최희두 / 수퍼톤 이사

"초창기 TTS 기술 특징이 굉장히 어색한 

발음을 하게 되는 경향이 있는데요

최근에는 AI 기술이 접목 되면서

굉장히 자연스럽게 발전했어요"

"거기에다가 뭘 더 했냐면

감성적인 요소를 추가하기 위해

악보와 같이 훈련을 하게 됩니다"

"어린아이가 노래를 배우는

과정이라고 보시면 돼요

가사와 악보가 적혀있는 걸

선생님이 '자~ 이렇게 부르는 거야'

그거를 수십 번 수만 번 반복을 해서

훈련을 하다 보면 노래 부를 수 있는

능력이 생기게 되는 거고요"

"거기에 모창 기능이라고 하게 되면

그 사람 자체를 흉내 낼 수 있는 거예요

특유의 창법, 호흡법, 바이브레이션

이런 것까지 그대로

따라 할 수 있게 되는"

그렇게 김광석 씨 목소리가 만들어졌고

그와 가까운 사이였던 가수

김현철 씨가 노래를 편곡해

목소리와 가장 어울리는

음악을 만들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