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40년을 뛰어넘어 미국에 도착한 상자의 정체

어느 날 갑자기 도착한 '코로나 서바이벌 박스'

6,4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과거 가난하고 힘들었던

대한민국을 위해 청춘을 바치러 왔던

미국의 젊은이들.


어느새 머리가 희끗희끗한

노인이 되었습니다.


어느 날, 그들에게 도착한 의문의 상자.

그 상자에 담긴 사연을

스브스뉴스가 알아보았습니다.


다시 40년 전으로

돌아가는 거 같아요.

뉴욕타임스에 실린

우리들의 이야기.

40년을 뛰어넘어 미국에 도착한

코로나 19 서바이벌 박스.

미국인 514명에게 보내진 의문의 박스.

그 안에 들어있던 건 한국에서 온

‘코로나 19 서바이벌 키트’

 "그 상자에는 마법 같은 것이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저 멀리서 내가 괜찮은지

확인하고 싶어했습니다"

- 뉴욕타임스 기사 중 

기사에 달린 수많은 댓글들.

이 박스를 받은 이들은

1966년부터 1981년까지

한국에 왔던 수많은 봉사자들.

폐허였던 한국에서

교육과 의료 봉사를 펼쳤던

미국 청년들입니다.

"안녕하세요 오수잔나라고 합니다.

나이가 62세입니다. 1980년 7월 30일

대학교 졸업하자마자 여기 왔어요.

그 경남 사천군 보건소에서 근무했어요.

- 오수잔나 / 22살 때 한국에 온 봉사자

"결핵 관리 요원이요. 그때 당시 결핵은

아주 아직 심각한 병이었어요.

그래서 집집마다 가서 혼자 계시면

약 제대로 드신지 안 드신 지

이제 확인하는 작업 했어요." 

"이거 한국에서 받은 것이 너무 기뻤고

또 한국에 관련된 여러 가지

좋은 추억도 유발하게 되는데,

원래 도와드린 나라가 거꾸로 우리한테

도와주게 돼서 이제 눈물 날까 말까"

- 오수잔나 / 한국이 너무 좋아서

한국에서 사는 중

이 선물을 보낸 건 긴 시간 동안

미국 봉사자 분들과

교류해온 한 기관.

"미국에 확진자 수가 매일 치솟는 걸

보면서  한국과 미국이 함께 코로나를

잘 이겨내자는 응원의 마음을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한국에서 만든 KF 마스크와 방역 

물품을 보내드리고 싶다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세월이 흘러 도움을 준 사람도,

도움을 받은 사람도 머리가

희끗희끗한 어르신이 됐습니다.

60년 세월을 훌쩍 뛰어넘은

서로를 위한 마음으로

지금의 힘든 상황을 잘 이겨내기를

스브스뉴스도 응원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