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이렇게 가다가는 강남에서 수영할 수도...

폭우 쏟아질 이번 주, 서울도 물에 잠길까? 도시가 항상 물에 잠기는 이유

1,1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비만 오면 물에 잠기는 곳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강남구 일대는 침수 피해가

아주 잦은 곳 중에 하나죠.


전문가들은 도시 지역이

반복적으로 침수되는 이유가

따로 있다고 얘기합니다.


그런데 그 이유가 바로

"빗물이 흘러 강으로 가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 당연한 것 같은 말에

대체 무슨 문제가 있는 걸까요? 


“빗물은 흘러 흘러 강으로 간다”

그럴듯하게 들리는 말이지만, 

사실 빗물은 대부분

땅에 흡수되는 것이 맞습니다.

포장된 도로처럼 물이 흡수되지 않는

땅은 '불투수 면적'이라고 합니다.

절반이 넘는 서울 땅이 불투수 면적이고,

서울의 도심까지 가면 80% 이상을 차지합니다.

불투수 면적이 왜 문제이냐고요?


"비가 올 때, 강으로 내려가는

물의 양이 많아져, 이전에는

문제없던 하수도나 하천이

범람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 한무영 /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 -

강남역은 매년 침수 피해가 발생하며,

양재역, 사당역 역시 침수가 잦습니다.

홍수 뿐만이 아닙니다.

불투수 면적 때문에 빗물이 땅에

흡수되지 않으면 지하수의 수위가

내려가 싱크홀이 생기고

토지가 건조해지며 사막화됩니다.

그래서 빗물을 땅에 흡수시키기 위한 

사람들의 노력이 시작됐는데요.

미국의 '디페이브'라는 시민단체는

도시에 필요 없는 콘크리트,

아스팔트를 찾아 도로포장을 뜯어내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물이 통과되는 도로 포장재도 개발됐죠.

도시를 개발할 때 물 순환을 고려하는

저영향 개발(Low Impact Development)

에는 이러한 투수 포장재 이외에도,

옥상을 녹지로 바꾸거나, 주차장 등에는

잔디 블록을 깔아 빗물 흡수를

늘리기도 하고, 빗물을 모아

재사용하기도 합니다.

편하지만, 홍수, 범람, 침수,

싱크홀, 열섬현상까지...

치러야 할 대가가 이토록 큰 도로포장.

'비는 땅에 흡수돼야 한다'는

이 간단한 원칙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